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조지아의 평가전. 황의조가 동점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조지아의 평가전. 황의조가 동점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했다. 그 시작은 조지아와의 평가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5일 밤 터키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전 교체투입된 황의조가 멀티골을 기록했음에도 종료 직전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벤투호는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것을 비롯해 이강인 등 3명의 선수가 A매치 데뷔를 하는 등 실험 위주의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내용을 살펴보면 벤투 감독의 3백 실험은 아직 확신을 심어주기엔 부족했다.

벌어진 공수간격, 집중력 저하... 원활하지 못한 3백 포메이션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유럽팀을 상대한 대표팀은 오는 10일 열리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첫 상대인 투르크메니스탄을 대비한 실험적인 전술과 선발 라인업을 선보였다.

황희찬을 오른쪽 윙백이지만 전진 배치했고 중원에는 권창훈과 이강인을 동시에 배치하는 등 벤투 감독의 선발 라인업은 공격에 무게감을 둔 선수 기용이었다.

그러나 밸런스가 깨졌다. 선수 기용이 지나치게 공격적인 탓에 공수의 간격이 벌어졌고 빌드업시에도 부정확한 패스로 공격의 전개가 매끄럽지 않았다. 전반전엔 이강인과 손흥민, 권창훈이 패스플레이를 통해 슈팅기회를 만든 것과 코너킥에서 손흥민의 발리슛 외엔 뚜렷한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앞서 언급했듯 라인업이 공격에 무게감이 실린 탓에 수비진은 수세에 몰리는 양상이 계속 이어졌다. 중원이 백승호-권창훈-이강인으로 구성되었는데 백승호 외엔 수비를 보호해줄 선수가 없다보니 중원에서 상대의 압박에 볼을 빼앗기면서 빌드업은커녕 오히려 상대에게 역습 등으로 슈팅 기회를 헌납했다. 그러다 결국 중원에서 볼을 빼앗기면서 역습 상황을 내주었고, 조지아의 선제 득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황희찬이 전진 배치된 오른쪽 측면에서도 균열이 생겼다. 황희찬의 수비가담이 이뤄지지 못하면서 조지아의 카자이슈빌리에게 공격 기회를 자주 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이를 커버해줘야 할 선수가 필요했지만, 중원에 그런 선수가 없다보니 팀 밸런스나 수비라인이 불안할 수밖에 없었다.

물론 백승호-권창훈-이강인 조합으로 중원을 구성한 벤투 감독의 의중은 충분히 예상 가능한 것이었지만, 전체적인 팀의 균형을 고려했을 때 수비에 많은 부담을 준 중원조합이었다. 여기에 벤투 감독이 부임 후 선보였던 3백 포메이션이 경기 때마다 불안감을 노출하면서, 벤투호의 플랜B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생겨나고 있다.

황의조의 멀티골... 벤투호의 골게터로 입지 굳혀
 
 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조지아의 평가전. 황의조가 득점에 실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조지아의 평가전. 황의조가 득점에 실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반전 최악의 경기를 선보인 벤투 감독은 후반전 들어 황의조, 김영권, 정우영을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고 이는 후반 시작 2분 만에 결실을 맺었다.

후반 2분 정우영의 패스에서 시작된 공격에서 손흥민의 낮은 크로스를 받은 황의조가 골을 성공시키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 득점으로 분위기를 다잡은 대표팀은 서서히 경기주도권을 잡아나가기 시작했다.

이강인의 왼발 프리킥이 아쉽게 골대를 맞고 나온데다 권경원의 헤더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득점에 실패한 대표팀은 그런 와중에도 나상호, 이동경, 김보경을 교체 투입하며 공격 쪽에서의 실험을 계속 이어갔다.

그러다가 후 반40분 또다시 황의조가 득점을 올렸다. 오른쪽에서 이동경의 크로스를 받은 김진수가 중앙의 황의조에게 볼을 내줬고 황의조가 헤더로 득점에 성공했다.

비록 종료 직전 조지아의 골에 대해 오프사이드 선언이 되지 않으면서(조지아의 선제골과 황의조의 동점골 역시 오프사이드) 승리를 잡지 못했지만, 황의조의 활약은 특히 눈에 띄었다. 황의조는 멀티골과 함께 최근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비롯해 벤투 감독 부임 후 8골을 기록하며 벤투호의 골게터로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