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2~23일간 진행된 전국 보치아대회 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 지난 8월 22~23일간 진행된 전국 보치아대회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류호진

 
지난 8월 22일부터 23일, 이틀간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제9회 안산시장배 전국 보치아 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중증장애인만 참여할 수 있는 스포츠인 보치아는 흰 색 표적구를 먼저 던진 후 각각 청색과 적색 공을 소유하고 있는 양 팀 선수들이 표적구에 최대한 가까이 공을 던져 승부를 겨루는 종목이다.

굉장히 흥미롭지만 아직까지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종목이다. 보치아를 구체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대회 현장을 취재했다.

"집중력에 큰 도움, 보치아 통해서도 충분히 재활 가능"

다음은 이번 대회의 총책임자인 경기도 보치아 연맹 문광호 전무와 나눈 인터뷰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경기도 장애인 보치아 연맹과 안산 연맹 전무이자, 보치아 국가대표 팀의 수석코치로 활동하고 있는 문광호라고 합니다."

- 보치아라는 종목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보치아라는 스포츠가 아직 생소한 것이 사실입니다. 비슷한 종목으로 비유를 하자면 흔히 보는 컬링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패럴림픽에서는 늘 선두를 달리고 있는 효자 종목입니다. 컬링과 비슷하지만 중증 장애인만 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매력적인 종목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 보치아를 통해 선수들이 얻는 가장 긍정적인 요소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우선 선수들의 집중력과 재활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병원에서 재활을 하기 위해선 부담해야 할 비용이 상당하죠. 하지만 보치아를 통해서도 충분히 재활이 가능합니다. 또한 이 운동을 통해 선수들이 책임감을 갖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예전에는 누군가에게 받기만 했다면 보치아를 하면서 누군가에게 큰 영향력을 줄 수도 있는 그런 좋은 효과를 얻는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증 장애인들은 할 수 있는 운동이 제한적인데, 보치아라는 종목은 보조자 선생님만 계신다면 누구나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선수들에게도 큰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 어떤 동기로 이 종목에서 활동하게 되셨나요?
"15년 전 봉사를 하기 위해 체육관에 갔다가 보치아라는 종목을 처음 접하게 되었습니다. 이 종목에 매력을 느껴 독학으로 시작하게 되었죠. 이후에는 집에만 있는 장애인들의 답답함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보치아를 가르쳐주기도 하고, 선수를 발굴하는 활동도 하게 되었습니다."
   
- 향후 계획과 최종목표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우선 다가오는 2020년 패럴림픽에 저희 보치아 선수들이 최대한 참여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그 다음은 대회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궁극적으로는 제가 할 수 있을 때까지 선수들과 최대한 함께하고 싶습니다."
 
"공을 굴려서 표적구 맞출 때 쾌감 좋아 10년 전 보치아 시작"

다음은 대회 수상자(개인전 3위) 진영균 선수의 인터뷰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안산 빅토리 보치아 진영균 선수  사진을 찍고 있는 진영균 선수이다.

▲ 안산 빅토리 보치아 진영균 선수 사진을 찍고 있는 진영균 선수이다.ⓒ 류호진


-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안산 빅토리 소속 보치아 선수 진영균이라고 합니다."

- 보치아를 하신 지 얼마나 되셨는지, 어떤 계기로 하게 되셨는지 듣고 싶습니다.
"보치아를 하게 된 지는 올해로 10년이 되었습니다. 10년 전에 문광호 감독님을 뵙고 시작하게 되었죠. 우리 같은 장애인들도 충분히 할 수 있고 공을 굴려서 표적구를 맞출 때의 쾌감이 정말 좋아서 지금까지 하게 되었습니다(웃음)."
 
- 오늘 좋은 성적을 거두셨습니다.
"일단 오늘 대회에서 저를 도와주신 보조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감독님뿐 아니라 정말 모든 분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대회 경기 중 보치아는 중증 장애인만이 참가할 수 있는 종목이다.

▲ 대회 경기 중보치아는 중증 장애인만이 참가할 수 있는 종목이다.ⓒ 류호진

   
- 보치아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면?
"보치아에서는 집중력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아주 조금이라도 집중력의 차이가 승패를 좌우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매일 보치아를 하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데 이 또한 보치아의 장점이자 보치아에서 상당히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 최종적인 목표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최종적으로는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 우선은 도대표에 열심히 집중해야죠(웃음)."

- 마지막으로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살면서 정말 좋은 스포츠를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보치아가 최고입니다. 다시 한 번 감독님과 보조 선생님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