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겼다" 제29회 WBSC U-18 야구월드컵에서 한국 청소년 대표팀이 캐나다를 8-5로 꺾고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 "이겼다"제29회 WBSC U-18 야구월드컵에서 한국 청소년 대표팀이 캐나다를 8-5로 꺾고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박장식


한국 청소년 야구 대표팀이 캐나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슈퍼라운드와 한 발짝 가까워졌다. U-18 대표팀은 1일 오후 2시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WBSC 기장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 대한민국과 캐나다와의 3차전에서 8-5의 스코어로 승리를 거두었다. 

U-18 대표팀은 전날 호주와의 경기에서 4개의 실책을 범하며 0-1로 패배했다. 전승을 노렸던 대표팀으로서는 용납할 수 없는 졸전이었다. 뼈아픈 패배를 만회하기 위해, 대표팀은 총력을 다하며 게임에 임했다.

1회 나온 6득점, 결승 교두보 되었다
 
 이강준 선수가 1일 열린 캐나다와의 예선전에서 호투하고 있다.

이강준 선수가 1일 열린 캐나다와의 예선전에서 호투하고 있다.ⓒ 박장식

 
경기가 어렵게 흘러가리라는 예상과는 달리 1회부터 대량득점이 쏟아졌다.  무사만루 상황에서 터진 4번 타자 장재영(덕수고)의 한 방에 첫 번째 득점이 이루어졌고, 박민(야탑고), 남지민(부산정보고), 박주홍(장충고)가 차례로 타점을 올리며 6점을 쌓아 올렸다.

선발로 나선 설악고의 잠수함 이강준 역시 5.1이닝 동안 3실점, 5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며 캐나다 타선을 막아내는 호투를 선보였다. 이어 올라온 이승현 역시 경기 중 코피를 흘리는 위기를 이겨내며 0.2이닝 동안 1개의 탈삼진을 섞어내며 책임졌다.
 
 1일 기장 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장재영 선수가 스윙 준비자세를 취하고 있다.

1일 기장 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장재영 선수가 스윙 준비자세를 취하고 있다.ⓒ 박장식

 
위기도 있었다. 6회 말 김지찬(라온고) 선수 타석 때에는 주자인 박시원(광주일고)과 이주형(경남고)이 연달아 런다운에 걸리며 아웃되기도 했다. 위기를 한 번 겪자 집중력이 오히려 올라가고, 서로를 응원하며 더욱 나은 저력을 펼쳤다.

마무리투수 최준용(경남고) 역시 호투했다. 만루 상황에 맞닥뜨리는 등 위기도 있었지만, 피하는 승부 대신 정면승부를 택하며 적은 실점으로 3이닝을 운영했다. 최준용은 7이닝부터 3회를 41개의 공으로 막아내며 세이브를 따내, 현장을 찾은 많은 야구팬들을 환호케 했다.

"오늘 큰 산 넘었다, 슈퍼라운드에서 한국 저력 보일 것"
 
 1일 열린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박주홍 선수가 스윙하고 있다.

1일 열린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박주홍 선수가 스윙하고 있다.ⓒ 박장식

 
대표팀의 이성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제의 패배에 충격을 받았었다. 어제 숙소로 돌아와서 오늘 아침까지 선수들에게 어떤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 오늘 아침에서야 '오늘을 넘기지 못하면 대표팀 이름에 먹칠을 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래서인지 오늘은 선수들의 실책이 한 건도 없었다"라고 평했다.

이어 이 감독은 "오늘은 선수들이 1회부터 타격이 풀리고, 투수가 5회까지 버티는 등 최선을 다해주었다"라며, "오늘로 큰 산을 넘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내일과 모레 경기도 잘 치르고, 슈퍼라운드에 올라가서 한국의 저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박주홍 선수는 "어제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이 시원이 방에 모여서 집중하자고 이야기했다."라며, "(오늘 승리로) 팀의 분위기도 올라왔고 타자들 감도 올라온 것 같으니 열심히 해서 내일과 모레 경기를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대표팀은 2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니카라과를 상대한다. 니카라과는 호주와 중국을 이전 경기에서 꺾고, 1일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패배해 2승 1패로 한국, 캐나다와 A조 조별리그에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교통 기사도 쓰고, 스포츠와 여행까지,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러면서도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그리고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