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퀸덤> 제작발표회 현장

Mnet <퀸덤> 제작발표회 현장ⓒ CJENM

 
최근 투표 조작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Mnet이 다시 신뢰를 되찾을 수 있을까?

26일 오후 경기도 일산서구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진행된 Mnet <퀸덤> 제작발표회 자리에 참석한 조욱형 PD는 최근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인 <프로듀스X101>에 대해 "우리도 (논란을) 굉장히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어떤 의혹도 남기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하려고 한다"며 "내부적 기준으로 참관인을 정해 선출하는 등 투명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퀸덤>은 그룹 AOA, (여자)아이들, 러블리즈, 마마무, 오마이걸, 박봄 등 여러 K팝 걸그룹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한날한시에 새 싱글을 공개, '컴백 전쟁'을 펼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현장에는 MC 이다희, 장성규 그리고 가수 AOA, (여자)아이들, 러블리즈, 마마무, 오마이걸, 박봄이 참석했다. 
   
<퀸덤>에서는 3번의 사전 경연 무대와 한 번의 생방송 컴백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싱글 앨범이 동시 발매되는 것은 10월 24일 오후 11시. 주제에 따라 팀별로 준비한 무대로 3번의 사전 경연을 펼친 결과에 사전 공개된 음원 점수를 더하고, 여기에 10월 31일 신곡 컴백 무대 파이널 생방송 투표 결과를 종합해 컴백 전쟁의 승자를 가린다.
  
 Mnet <퀸덤> 제작발표회 현장

Mnet <퀸덤> 제작발표회 현장ⓒ CJENM


박봄은 참가자 중 유일한 솔로 아티스트다. 이에 대해 조 PD는 "독특한 아티스트라서 다양한 색을 내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특별히 섭외했다"고 밝혔다.
 
데뷔 2년 차 (여자)아이들부터 데뷔 11년 차 박봄까지, 다양한 색깔과 연차의 아티스트들은 선후배에 관계 없이 실력만으로 공정하게 경쟁을 펼칠 예정이라고. 조 PD는 이날 '공정함'을 여러 번 강조했다. 프로그램 MC를 맡은 장성규도 "많은 우려가 있으시겠지만 깔끔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프로그램이 팬덤 싸움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도 나왔다. 인기 걸그룹들의 경연 대결이 팬들의 투표 전쟁으로 이어지진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나온 질문이었다. 이다희는 "<퀸덤>은 기본적으로 선의의 경쟁으로 컴백 무대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면서 "(경쟁보다) 최선을 다하는 가수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에 포커스가 맞춰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평소 마마무의 팬이었다고 언급하며 "녹화를 진행하면서 다른 걸그룹들의 공연을 봤다가 이제는 모든 걸그룹을 응원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많은 논란 있지만 무대 수준에는 논란의 소지 없어
  
 Mnet <퀸덤> 제작발표회 현장

Mnet <퀸덤> 제작발표회 현장ⓒ CJENM

 
"서바이벌은 처음이라 긴장된다. 많은 콘셉트와 숨겨진 매력 보여드리겠습니다."(오마이걸)
"여태껏 보여준 적 없는 색다른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러블리즈)
"저희는 선배님들과 한 무대에 설 수 있다는 부분에서 영광스럽습니다. 막내 그룹으로서 발전하고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여자)아이들)
"솔로로 돌아온 박봄입니다. 이렇게 경쟁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돼서 너무너무 떨립니다." (박봄)
"마마무 사전에 똑같은 무대란 없다는 말처럼 <퀸덤>에서도 좋은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마마무)
"다채로운 색깔의 무대가 준비되어있으니 지켜봐 주세요." (AOA)
 
     
이날 현장에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가수들의 무대와 함께 이에 대한 반응도 담겨 있었다. 특히 마마무의 경연이 펼쳐질 때 대다수의 참가자들이 존경의 눈빛과 감탄사를 쏟아냈다.
 
조 PD는 "출연하신 분들이 훌륭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안 좋게 평가하거나 깎아내리는 일(악마의 편집)은 없을 것"이라면서 "절대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된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는 "곡을 만드는 과정 자체를 보여줌으로써 K-POP이 무대에서뿐만 아니라 무대 밖에서의 내부적인 노력들도 치열하게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프로그램"이라면서 기존 여타 프로그램과의 차별점도 설명했다.

조 PD는 "연출자 입장에서 볼 땐 여섯 팀 모두 제대로 조명하기 힘들 정도로 (각자만의 무대를) 빛냈다"면서 "종합선물세트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