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MG의 새 식구를 뽑습니다."

박재범이 수장으로 있는 AOMG의 소속 래퍼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바로 새로운 소속 래퍼를 발굴하기 위해서다. 박재범 외에도 사이먼 도미닉, 그레이, 코드 쿤스트, 우원재는 자신들과 함께 할 소속사 신입사원을 직접 자신들의 손으로 뽑게 된다.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MBN 채널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쇼미더머니>와의 차별점?
 
사인히어 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 사인히어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MBN

 

이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남성현 PD는 "저의 팬심에서 시작된 기획"이라고 밝히며 "AOMG의 새 아티스트를 뽑으면 재미있겠다 싶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포맷은 간단하다. 앞서 말했듯 AOMG 소속 아티스트들이 직접 우승자 한 명을 뽑아, 그 한 명에게 계약서를 내밀며 거기 사인을 하게 하는 것이다. 한 마디로 새 래퍼 영입이다. 

힙합이라는 것, 그리고 오디션 프로그램이란 것, 그리고 박재범과 그레이, 사이먼 도미닉 등이 출연한다는 것에서 Mnet <쇼미더머니>의 냄새가 폴폴 풍긴다. 대체 <쇼미더머니>와 어떤 차별점을 가질 수 있을까. 이 질문엔 박재범이 직접 답했다. 

"<쇼미더머니>와 색깔이 180도 다르다. 참가자들은 혼자서도 나오지만 팀으로 나올 수도 있고, 크루 안에 댄서까지 소속돼 있는 형태로 나오기도 한다. 그리고 AOMG와 MBN이 같이 하는 프로젝트 같은 거라서 방송에 우리(AOMG) 색깔이 많이 묻어난다. 솔직히 굉장히 위험한 시도다. MBN이란 채널에서 힙합 오디션을 처음 하는 거고, 결과가 좋을지 나쁠지 아무도 모른다. 그렇지만 힙합 프로그램이 한 곳밖에 없다면 우리도, 보는 사람도 식상하잖나. 판을 크게 벌려놓으려 한다." (박재범) 

이어 <쇼미더머니> 참가자 출신의 우원재는 "저는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어서, 이 프로그램이 참가자들의 입장을 배려하면서 잘 꾸려져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쇼미더머니>에 참가자로 나갔을 당시에 대부분의 절차와 과정은 좋았는데, 몇몇 과정에서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환경이 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 적 있다"며 "<사인히어>에서는 1차 때 자신이 준비해온 랩을 보여줄 수 있게끔 하기 때문에 자신의 장점을 편하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쇼미더머니>와 차별점을 참가자 입장에서 말하기도 했다. 

AOMG 식구가 되면 어떤 혜택 주어지나?
 
사인히어 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 사인히어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MBN

  
이들은 어떤 사람을 새 식구로 맞고 싶은지, 심사기준을 묻는 질문에 다양한 답변을 내놓았다. 먼저 수장인 박재범은 "그 사람의 마음가짐과 태도, 인성을 본다"며 "실력은 키우면 되는 거지만 인간성은 그럴 수 없는 거니까. 착한 마음을 가진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사이먼 도미닉은 "언제나 심사기준은 똑같다"며 "톤, 가사 전달력, 캐릭터가 확실한가, 이 세 가지를 본다"고 답했다. 
 
이들은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레이는 "이 프로그램은 우승하면 아예 바로 AOMG의 식구가 되는 거라서, 심사위원으로서 더 집중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고, 박재범은 "저도 다른 프로그램과 다르게 굉장히 신중한 상태"라며 "아티스트 계약이라기보다는 정말 식구를 뽑는다고 생각해서, 들어오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 분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해서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렇다면 AOMG에 소속되면 어떤 혜택이 주어질까. 이 질문에 박재범은 다음과 같이 답했다. 

"앨범을 내는 건 당연한 거고, 가장 큰 혜택은 '자유'가 아닐까 싶다. 자기가 원하는 음악을 할 수 있게 해주고, 또 우리가 쌓아온 노하우를 함께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한다는 것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물론 계약금도 있지만, 계약금은 일회성이고 그것보다 중요한 건 그 분이 평생 먹고 살 수 있도록 노하우를 주는 게 훨씬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
 
사인히어 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 사인히어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MBN

 
 
사인히어 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 사인히어MBN의 새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MBN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