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경기는 사실상 올 시즌 우승향방을 결정짓는 매치업이었다. 치열한 승부가 예상되었지만 경기는 싱겁게 끝났다.

전북 현대 모터스는 16일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26라운드 울산 현대 축구단과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로페즈의 활약에 힘입어 울산을 3-0으로 물리쳤다. 전북은 이로써 울산에 내줬던 1위 자리를 다시 탈환하였고 울산은 힘겹게 차지한 1위를 허무하게 내줬다.

6분 만에 끝난 두 팀의 향방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경기에서 전북 로페즈가 슛하고 있다. 2019.8.16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경기에서 전북 로페즈가 슛하고 있다. 2019.8.16ⓒ 연합뉴스

 
전반 초반부터 서로 2차례 슈팅을 기록하는 등 팽팽한 경기를 치른 끝에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그런데 팽팽할 것만 같았던 경기는 불과 6분 만에 전북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4분 울산 김승규 골키퍼에서부터 시작된 울산의 빌드업이 전북의 강한 전방압박속에 패스미스가 나오면서 차단됐다. 차단된 볼은 전북의 신형민이 볼을 잡았고 신형민은 지체하지 않고 페널티박스 중앙에 위치한 문선민에게 스루패스를 내줬다. 문선민은 볼을 받고 수비를 앞에 두고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울산의 수비수 윤영선이 문선민을 막으려고 하는 상황에서 걷어낸다는 볼이 그대로 울산의 골문으로 들어가면서 자책골이 나왔다. 팽팽하던 경기가 자책골 하나로 기울어진 것이었다.

예상치 못한 실점으로 전열이 흐트러진 울산은 불과 2분 만에 추가골을 내줬다. 이번에도 문선민에게서 득점이 나왔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드리블 돌파로 침투하던 문선민은 로페즈에게 컷백으로 볼을 내줬고 로페즈에게 아무런 압박이 가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볼을 받은 로페즈는 그대로 슈팅을 시도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여기서 두 팀의 경기는 사실상 끝난 것이었다. 이후에도 로페즈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데다 페널티킥까지 얻어내는 등 전북은 자신감이 넘치는 공격력으로 울산의 수비를 그야말로 맹폭을 했다. 결국 후반 16분 로페즈의 멀티골이 나오면서 전북은 3-0 승리를 거뒀다.

문선민 국가대표 승선의 희망 살리다

이 경기에서도 가장 빛난 선수는 멀티골을 기록한 로페즈, 중원에서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친 신형민이었다. 문선민의 활약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지난 주말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부상을 입으며 울산전 출전이 불투명할 것으로 보였던 문선민은 울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출전하며 몸 상태에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그리고 문선민의 활약은 울산전에서 이어졌다. 문선민은 후반 4분 윤영선의 자책골을 이끈데 이어 2분 뒤 로페즈의 골을 어시스트 하며 전북이 기록한 3골 중 2골에 관여했다. 문선민은 후반 11분 페널티킥까지 얻어냈는데 이 페널티킥은 아쉽게 호사가 실축하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이렇게 득점에만 연관된 플레이뿐 아니라 문선민은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드리블 돌파로 울산의 수비를 흔들면서 울산의 수비를 편하게 놔두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전북의 위협적인 공격장면은 문선민에 의해 시작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전북의 공격에서 문선민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히 높았다.

문선민의 이러한 활약은 다가오는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을 앞둔 벤투호 승선으로 이어질지 여부가 관심이다. 지난해 11월을 끝으로 대표팀과 인연을 맺지 못했던 문선민은 자신의 성장을 위해 지난 겨울 전북으로의 이적을 선택했다.

당초 인천에서 만큼의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우려가 예상됐지만 문선민은 한 층 더 발전한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이제는 명실상부 전북의 핵심 멤버로 올라선 상황이다. 문선민의 최근 퍼포먼스는 벤투호에 승선할 수 있음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또다시 같은 패턴으로 무너진 울산, 우승할 수 있을까?

울산은 중요한 순간에 다시 발목이 잡히며 1위 자리를 내줬다. 문제는 울산이 패한 방식이 불과 얼마 전에도 있었다는 점이다.

시간을 지난 6월 26일로 돌려보자. 당시 우라와 레즈와 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을 치른 울산은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의 승리를 거둬 홈에서 열리는 2차전을 유리한 위치에 있는 가운데 치렀다.

그러나 울산은 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41분 고로키에게 선제실점을 내준 울산은 종료 10여 분을 남기고 연달아 2골을 허용해 0-3으로 패하면서 허망하게 16강에서 탈락한 아픔을 맛봤다.

그리고 그 아픔이 가시기도 전에 같은 패턴으로 패한 울산이다. 전북전을 앞둔 울산은 대구와의 경기에서 김도훈 감독이 퇴장당하며 벤치에 앉을 수 없는 리스크가 있었지만 최근 분위기 등을 고려했을 때 아주 나쁜 상황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울산은 중요한 순간에 또 허무하게 무너지면서 유리함을 살리지 못했다.

문제는 이러한 패배가 최근 2시즌 동안 여러 차례 있었다는 점이다. 그 중에서도 손꼽히는 경기가 지난해 수원 삼성과의 ACL 16강전과 서두에 언급한 우라와 레즈와의 ACL 16강전, 그리고 16일 전북전이 같은 양상으로 패한 경기들이었다. 특히 올시즌만 벌써 두 달 사이에 이런 패턴으로 패하면서 울산의 우승 가능성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울산에겐 올 시즌 우승이 상당히 중요하다. 리그와 ACL을 위해 즉시 전력감의 선수들을 다수 보강했기 때문에 우승을 놓친다면 다음 시즌을 넘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타격이 될 수도 있다. 어쩌면 울산은 지난 대구와의 경기에서 김도훈 감독의 퇴장으로 5경기 동안 벤치에 앉을 수 없는 5연전이 올 시즌의 향방을 결정지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