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솔로 싱글 < JINU's HEYDAY > 발매한 위너 김진우

첫 솔로 싱글 < JINU's HEYDAY > 발매한 위너 김진우ⓒ YG엔터테인먼트

 
위너 김진우가 홀로서기에 나선다. 첫 솔로 싱글 앨범 < JINU's HEYDAY >를 발매하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게 된 것. 타이틀곡 '또또또(CALL ANYTIME)'는 리듬감 있는 베이스가 강조된 팝 장르의 곡으로, 연애감정을 재치 있는 가사로 담는 노래다. 작사·작곡 라인업에 같은 팀 멤버인 송민호가 이름을 올렸다. 김진우의 인터뷰가 14일 오후 서울 합정의 한 카페에서 열렸다.

솔로데뷔 이유? "이젠 자신감 생겼다"
 
 첫 솔로 싱글 < JINU's HEYDAY > 발매한 위너 김진우

첫 솔로 싱글 < JINU's HEYDAY > 발매한 위너 김진우ⓒ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때는 자신감이 많이 없었는데, 데뷔하고 자신감을 키우려고 많이 노력을 했다. 솔로 앨범을 지금 시점에 낸 것도 자신감이 생겼기 때문이다."

데뷔 이후 꾸준한 활동을 통해 실력 면에서 자신감이 붙은 김진우는 지금이 솔로로 데뷔하기 적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작년부터 솔로 앨범을 준비한 그는 "티 안 내고 사람들 모르게 준비하고 싶었다"며 깜짝 놀라게 해주고 싶었던 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멤버들의 지원사격에 대한 감사하는 마음도 빼놓을 수 없었다. 혼자 녹음하기 쓸쓸했던 그는 "작업할 때 (멤버들을) 다 불렀다"며 "승윤이한테 좀 봐달라고 했다. 노래 마지막에 떼창이 나오는데 위너 멤버들의 목소리"라고 설명했다. 

예쁘장한 김진우 말고 터프한 김진우 보여주고파

이번 앨범을 통해 듣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에 그는 "김진우의 재발견"이라고 분명하게 답했다. 

"위너 때는 항상 예쁘장한 아이, 얼굴 잘 생긴 아이로 보여진 것 같다. 거기에 맞게 그 속에 갇혀 있을 수밖에 없다보니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가 어렵더라. 솔로 앨범을 하면서 털털하고 상남자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예쁜이와 반대되는 성향을 꼭 보여주고 싶었다."

그는 잡지형태로 앨범 재킷을 찍으면서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하며 '나도 저런 표정이 나올 수 있구나', '나도 저런 거 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늘 애교 부리는 것만 했는데 좀 망가질 줄도 아는 자신의 모습에서 더욱 자신감을 얻었다고. 

양현석의 부재에 관해
 
 첫 솔로 싱글 < JINU's HEYDAY > 발매한 위너 김진우

첫 솔로 싱글 < JINU's HEYDAY > 발매한 위너 김진우ⓒ YG엔터테인먼트


늘 조언을 해주던 양현석이 사퇴하고 없는 지금, 변한 것은 없을까. 이 질문에 김진우는 "전에 계셨을 때는 섬세하게 하나하나 잡아주셔서 더 집중하면서 잘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며 "하지만 위너는 우리끼리 뭉쳐서 있었던 게 커서 크게 (사퇴에 따라 앨범 준비하는 데) 부담감까지는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에게 같이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는지 묻는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김진우는 "아이유 팬"이다 "그의 노래를 되게 좋아해서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자로서의 꿈도 드러냈다. "어릴 때 <장밋빛 인생>이란 드라마를 너무 인상 깊게 봤다. 고 최진실 선배님을 너무 좋아해서 선배님을 보며 연기자의 꿈을 키웠다. 언젠가는 영화를 찍고 싶다"고 말했다. 

자신의 20대를 돌아보며 어떤 생각이 드는지 끝으로 물었다. 

"20대는 김진우의 전성기라고 생각한다. 내가 할 수 있는 것, 보여줄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는 것에 있어서 가장 많이 표현하고 가장 많은 걸 보여주고 있는 때인 것 같다. 그 점에서 전성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