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암전>의 포스터.

영화 <암전>의 포스터.ⓒ 더 콘텐츠온

  
극장 자체가 공포의 현장이 되는 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암전> 출연 배우인 진선규, 서예지, 그리고 상업영화 데뷔작을 내놓게 된 김진원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언론 시사회에서 작품의 독창성을 강조했다. 

<암전>은 8년째 공포영화를 준비하던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이 학생들 사이에서 구전되는 한 공포영화를 추적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뤘다. 배우 진선규가 해당 영화를 연출한 감독 재현 역을 맡으며 공포 장르에 도전했다. 

김진원 감독은 <암전> 자체가 본인의 감정이 투영된 작품임을 언급했다 "상업 영화를 준비하며 빨리 찍고 싶다는 욕망이 가득할 때 썼던 시나리오"라며 김 감독은 "자연스럽게 광기에 대한 영화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사건 배경이 되는 폐극장은 실존하는 영화관인 국도극장을 빌린 결과물. 김진원 감독은 "좀처럼 빌려주시는 분이 안 계셨는데 국도극장 사장님이 흔쾌히 빌려주셨다"며 "이 공간을 어떻게 무섭고 기괴하게 만들지 고민하며 만들었다"고 전했다.  

배우들이 미쳐 있는 것은?

"사실 전 공포영화가 좋아서 영화를 시작한 사람이다. 극 중 재현의 대사처럼 공포 장르로 구원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좋은 공포영화를 만들고 싶은 욕망이 강했다. 영화에 광기를 담으면서 기존 장르물에 대한 오마주보다는 '사일런트 힐', '이블 위딘' 같은 게임을 많이 참고했다. 오히려 영화에서 좀 벗어난 부분에서 아이디어를 찾으려 했다." (김진원 감독)

처음으로 공포 장르에 도전한 진선규는 평소 공포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쪽이었다. "일단 장르적으로 도전하고 싶어 공포물을 선택했다"라며 "진짜 귀신을 본 적 없어서 어떤 느낌일까 했는데 재현은 귀신보다 시간이 지나며 바뀌는 스스로의 모습을 더 보기 싫어했을 것 같다"고 나름의 해석을 말했다.
 
 영화 <암전> 관련 사진.

영화 <암전> 관련 사진.ⓒ 더 콘텐츠온

 
서예지는 감독 지망생과 귀신 목소리를 맡아 사실상 1인 2역을 소화했다. "(<암전>을 마치고) 다른 작품 촬영 중에 감독님이 귀신 목소리 연기를 부탁하셔서 단번에 거절했었다"며 그는 "감독님 생각이 깊은 편이라 이유를 물었는데 광기와 비틀린 욕망으로 승미가 변하는 만큼 귀신 목소리와 비슷해야 할 것 같다고 하시더라. 단번에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극 중 인물들처럼 뭔가에 미쳐본 적이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배우기에 연기는 제외한 답이 요구됐다. 서예지는 "평소에 뭔가에 미친 적은 없지만 어두운 작품을 자주 찍다 보니 가위에 눌릴 때가 많다"며 "계속 소리지르며 잠을 자곤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진선규는 "연기를 빼고 말씀드리면 결혼 전에 막걸리에 미쳐본 적이 있다"며 "두달 간 하루에 두통씩 마셨는데 부작용으로 살이 찌더라"고 말해 현장에서 웃음이 나왔다. 진선규는 "또 지금은 육아에 빠져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암전>은 오는 8월 15일 개봉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