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슈퍼컵 정상에 오른 도르트문트.

독일 슈퍼컵 정상에 오른 도르트문트. ⓒ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도르트문트가 바이에른 뮌헨을 꺾고 5년 만에 슈퍼컵을 차지했다. 독일 슈퍼컵은 분데스리가 우승팀과 DFP 포칼컵(독일 FA컵) 우승팀이 맞붙는 대회를 말한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와 DFP 포칼컵 모두 우승을 차지했는데, 리그 준우승을 차지한 도르트문트가 포칼 우승팀을 대신해 뮌헨과 맞붙었다.
 
4일 새벽 3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에 있는 지그날 이두나 파크서 열린 2019 독일 슈퍼컵에서 도르트문트는 제이든 산초의 1골 1도움에 힘입어 바이에른 뮌헨은 2-0으로 꺾고 슈퍼컵을 차지했다. 2014 시즌에서 슈퍼컵을 차지한 후 5년 만에 탈환한 것이다. 반면, 통산 8번째 4연속 슈퍼컵을 노렸던 뮌헨은 도르트문트에 덜미를 잡히고 말았다.
 
두 팀은 전술 배치부터 팽팽히 맞섰다. 도르트문트는 4-4-2 포메이션으로 파코 알카세르와 마르코 로이스를 투톱에 내세웠다. 미드필드에는 하파엘 게레이로, 율리안 바이글, 악셀 비첼, 제이든 산초를 포진했다. 반면, 뮌헨은 4-2-3-1 포메이션에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킹슬리 코망, 레온 고레츠카, 토마스 뮐러를 공격라인에 배치했다.
 
전반은 0-0으로 소득없이 끝났다. 도르트문트는 전반 14분 역습 상황에서 알카세르가 결정적인 슛 기회를 만들었으나 골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뮌헨 역시 전반 23분 코망이 문전에서 결정타를 날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으로 무산됐다.
 
후반전이 시작되면서 도르트문트의 맹공도 시작됐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3분 산초가 환상 플레이로 수비수 4명을 따돌리고 알카세르에게 패스, 알카세르는 오른발 슛으로 선취골을 기록했다.
 
후반 24분에는 추가골이 터졌다. 첫 골에 도움을 기록한 산초는 역습 상황에서 게레이로의 패스로 단독 돌파 찬스를 잡았다. 산초는 중앙선 근처부터 오른쪽 측면을 빠르게 파고들어 문전에서 깔끔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도르트문트가 2-0으로 앞서가자 뮌헨은 조급해지기 시작했다. 뮌헨은 후반 25분 헤나투 산체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도르트문트는 수비벽을 두껍게 쌓고 굳히기에 들어갔다. 도르트문트는 하키미와 볼프, 라르센을 투입, 뮌헨의 총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내며 2-0 완승을 거뒀다.
 
한편, 분데스리가 19-20 시즌은 토요일인 오는 17일 개막한다.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우리나라 선수는 권창훈·정우영(SC프라이부르크) 지동원(마인츠05) 등이다. 지난달 말 독일 2부리그인 분데스리가2는 개막했으며 이청용(보훔), 이재성·서영재(홀슈타인 킬), 박이영(ST 파울리) 등이 활약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