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법원이 SBS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가 3일 방영할 예정이었던 힙합 듀오 듀스의 고(故) 김성재 사망 사건 미스터리 편에 대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2일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반정우 부장판사)는 과거 김성재의 여자친구로 알려진 김모 씨가 명예 등 인격권을 보장해달라며 법원에 낸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법원은 "불특정 다수의 사람이 방송을 시청해 신청인의 인격과 명예에 중대하고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이 사건 방송 내용의 가치가 신청인의 명예보다 우월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김성재는 1995년 11월 20일 한 호텔에서 변사체로 발견돼 가요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부검 결과 몸에서 주삿바늘 자국 28개가 확인됐고, 사인은 '졸레틸'이라는 동물마취제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죽음을 둘러싼 억측이 난무했다.

그의 사인에 대한 의혹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으며, 특히 과거 여자친구 김 씨가 고인의 사망에 개입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있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5개월간의 취재 끝에 고인의 부검 보고서, 사진과 전문가 인터뷰 등을 종합해 이번 방송을 준비했다고 예고했다.

SBS는 일단 지난달 27일부터 공개해온 예고편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상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