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랏말싸미> 스틸컷

영화 <나랏말싸미> 스틸컷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제작진의 마음과 뜻은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대왕을 폄훼하고자 한 것이 결코 아닙니다. 부족함은 저의 몫입니다."

영화 '나랏말싸미' 조철현 감독이 영화를 둘러싼 역사 왜곡 논란에 입을 열었다.

조 감독은 29일 입장을 내고 "이 영화는 세종대왕이 문자를 만드는 과정에 초점을 맞춘 영화로 고뇌와 상처, 번민을 딛고 남은 목숨까지 바꿔가며 백성을 위해 문자를 만들어 낸 그의 애민 정신과 세상에 없던 새로운 것을 만드는 군주로서 위대해져 가는 과정을 극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역사 속에 감춰져 있던 신미라는 인물을 발굴해 훈민정음 창제의 주역으로 조명하려 만든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 감독은 "세종대왕께서 혼자 한글을 만드셨다 하더라도 그 내면에서 벌어졌을 갈등과 고민을 드라마화하려면 이를 외면화하고, 인격화한 영화적 인물이 필요한데, 마침 신미라는 실존 인물이 그런 조건을 상당히 가지고 있었기에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조 감독은 그 이유로 ▲ 신미의 동생이자 집현전 학사인 김수온의 문집 '식우기' 중 '복천사기'에 세종대왕께서 신미를 산속 절에서 불러 긴밀한 대화를 나눴다는 기록이 있는 점 ▲ 실록에도 수양대군과 안평대군이 스승처럼 모셨고, 세종대왕이 돌아가시기 두 달 전 신미를 침실로 불러 법사(法事)를 베풀었다는 기사가 있는 점 ▲ 세종대왕 유언으로 그에게 '…우국이세 원융무애 혜각존자'라는 칭호를 내린 점 등을 들었다.

그는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조선왕조실록에 훈민정음 창제 기록이 처음 등장한 1443년 12월 이전의 역사 공백을 개연성 있는 영화적 서사로 드라마화할 만한 근거가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조 감독은 "수십년간 세종대왕을 마음에 품고 살아왔기에 이 영화에 대해 반감을 표하는 분들의 마음을 안다"면서 "그러나 제작진의 마음과 뜻은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대왕을 폄훼하고자 한 것이 결코 아니다. 세종대왕과 한글의 위대함을 그리고자 했다"고 거듭 항변했다.

그러면서 "진심을 전달하고자 하는 소통과 노력 부족으로 이런 점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던 점을 너무나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부족함은 저의 몫"이라고 말했다.

송강호·박해일 주연 '나랏말싸미'는 세종이 승려 신미와 손잡고 한글을 창제했다는 가설을 토대로 한 작품으로, 신미가 주도적으로 한글을 만든 것처럼 묘사돼 개봉과 동시에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총제작비 130억원이 투입된 대작이지만, 닷새간 약 76만명을 불러들이는 데 그쳤다. 이날 오전 10시 실시간 예매율도 10위로 떨어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