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열린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이용섭 조직위원장 겸 광주시장, 조영택 조직위 사무총장.

28일 열린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이용섭 조직위원장 겸 광주시장, 조영택 조직위 사무총장.ⓒ 박장식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폐막을 기념한 기자회견이 28일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 조용택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이 참여하여 대회의 후기를 남겼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대회 운영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고, 세계 신기록이 상당수 나온다는 등 대회의 성공을 강조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하지만 기자회견 질의의 대부분은 '도핑'과 선수들의 시상 거부 등이 도마 위에 올라 어려운 입장을 내놓아야만 하는 상황이 되었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대회기간의 추억 오랫동안 남을 것"

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은 기자회견 첫머리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대회에 많은 도움을 주셨다. 이번 대회에서의 시장님의 뜨거운 참여와 지지, 열정에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는 194개국에서 온 선수들과 난민 선수 등이 참여했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이며, 매우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각 경기장은 물론 선수단과 미디어 숙소도 훌륭했다. 조직위원회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은 선수들이 좋은 기록을 남길 수 있게 했다"며 대회 운영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또한 "대회 기간의 추억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이다. 이 아름다운 도시에서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이용섭 광주시장, "적은 예산으로 완벽한 대회 꾸려"
 
 28일 열린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이용섭 조직위원장 겸 광주시장, 조영택 조직위 사무총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8일 열린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이용섭 조직위원장 겸 광주시장, 조영택 조직위 사무총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장식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방금 전 훌리오 마글리오네 회장님이 말씀하셨듯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평가를 해주셨다.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마글리오네 회장과 코넬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 선수들과 내외신 언론인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그는 광주 시민에게 공을 돌렸다.

"또한 이번 대회를 성원해주신 국민들과 개최도시의 저력을 보여주신 150만 광주시민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 이번 대회에는 역대 최다 선수들이 참가해 여러 신기록을 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불꽃튀는 경쟁을 펼치고, 신예들이 돌풍을 일으키며 27일 기준 세계 신기록 8개, 한국 신기록 4개 등을 세웠다. 어느 대회보다도 적은 예산으로 개최되었지만, 첨단 시설과 효율적인 운영으로 재정부담 등 부작용이 없는 완벽한 대회가 되었다. 이는 저비용 고효율의 좋은 사례이다. 대회 성공은 3천 명의 자원봉사자, 서포터즈, 150만 광주시민의 결집된 힘으로 이루어냈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대회는 광주만의 맛과 멋을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와 축제가 열려, 광주를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었다"며, "이번 대회 경험을 바탕으로 오는 8월 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광주FINA세계마스터즈 수영대회도 역대 최고로 치르겠다"고 다짐했다.

"쑨양 갈등"에 즉답 피한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여자 수구팀 등을 광주광역시에서 운영하는 레거시 사업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 시장은 "우리나라는 수영의 불모지나 마찬가지다. (실업팀 등의 단편적인 방안보다는) 수영 자체의 저변 확대를 위해 한국수영진흥센터 등을 추진하는 것이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과거 도핑 전력이 있는 쑨양 선수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번 대회에서는 몇몇 선수들이 쑨양과 함께 시상대에 오르는 것을 거부하기도 했다. 코넬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은 "우리는 스포츠의 기록과 아름다움에 집중해야 한다. 특정 선수(호주의 맥 호턴과 영국의 덩컨 스콧)가 시상식에서의 기념촬영을 거부한 것은 안타깝다. 선수들과의 대화를 통해 평화롭게 이 문제가 해결되기를 희망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선수들이 도핑 테스트에 항의하고 시상을 거부하는 것에 대해 FINA가 위기라고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은 "이러한 일들은 아쉽게 생각한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우리는 도핑 방지에 3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자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이것이 잘 해결되었으면 한다"고 답했다.

대회기간 도핑 문제로 선수들과 마찰 겪은 FINA

회견에서 즉답을 피했던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은 백브리핑에서야 쑨양의 이름을 거론했다. 그는 "우리는 도핑 문제에서 모든 선수를 같은 기준에서 본다.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쑨양 문제를 심의할 것이고, 우리는 그 결정에 따를 것"이라며, "지금으로서는 그게 가장 공정한 방법이다"라고 덧붙였다.

FINA는 도핑 문제를 두고 이번 대회기간 선수들과 마찰을 겪었다. 쑨양은 지난해 도핑 검사관의 혈액 샘플병을 망칠 깨부순 사건으로 인해 테스트 회피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 대회에서는 두 차례 은메달리스트가 시상을 거부하는 일도 발생했다. 이에 FINA는 23일 '메달 세리머니, 기자회견 등에서 다른 선수 등을 겨냥해 부적절한 행동을 할 수 없다'는 선수 행동규범 조항을 추가했지만 오히려 비판받고 있는 상황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교통 기사도 쓰고, 교통 칼럼도 날리고,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러면서도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그리고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