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클라시코'는 스페인어로 전통의 대결이라는 뜻이다. 축구계에서 이 말은 스페인 축구리그 프리메라리가의 최고 라이벌 매치인 FC 바르셀로나(아래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더비를 일컫는 말이다.

엘 클라시코는 경기가 성사될 때마다 매번 대중들의 관심을 끌었다.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소속 선수들이자 세계적인 축구 스타인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양 팀의 공격을 이끌었고, 수비진에서도 세계 최고의 수비수인 제라르 피케와 세르히오 라모스가 양 팀의 수비를 맡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8-2019 시즌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약 9년 간의 스페인 생활을 마치고 이탈리아 세리에A의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스타 한 명이 사라지자, 레알 마드리드 공격에 무게감이 줄어들었다. 이후 맞대결에서는 바르셀로나가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고, 엘 클라시코에서 예전 같은 치열함을 찾아보기는 어려웠다.
 
 2019년 2월 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4강 1차전 경기.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을 상대로 공을 다투고 있다.

2019년 2월 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4강 1차전 경기.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을 상대로 공을 다투고 있다.ⓒ AFP/연합뉴스

 
심지어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 이적 후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3-0, 5-1 등의 큰 스코어로 패배했다. 엘 클라시코에서의 패배는 레알 마드리드의 팬들을 실망하게 만들었다.

또한 호날두 이적 후 양 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성적도 상당히 대조적이었다. 바르셀로나는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리버풀에 4-3으로 대역전패를 당하며 탈락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6강에서 총 3-5의 스코어로 아약스에 대패를 당하면서 탈락했다. 4강과 16강 탈락만 놓고 봐도 분명히 양 팀의 대회 성적은 차이가 있었다.

새 시즌을 앞두고 양 팀 모두 화려한 공격수들을 영입하며 전력을 더욱 강화했다. 그렇기 때문에 다음 시즌 펼쳐질 엘 클라시코는 진정한 '전통의 대결'답게 더욱 치열한 경기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다.

'팀을 구하라' 에당 아자르를 영입한 레알 마드리드
 
 2019년 6월, 벨기에 축구선수 에당 아자르가 EPL 첼시에서 스페인 리그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2019년 6월, 벨기에 축구선수 에당 아자르가 EPL 첼시에서 스페인 리그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EPA/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시즌 단 한 개의 트로피도 들어올리지 못하며 무관에 그쳤다. 명문 구단으로서의 자존심을 구긴 레알 마드리드는 EPL 첼시의 에이스를 데려왔다. 레알 마드리드는 첼시 소속이던 에당 아자르를 한화 약 1326억 원에 달하는 큰 이적료를 지불하고 영입함으로써 공격력을 강화했다.

아자르는 지난 시즌 첼시에서 에이스 역할을 수행하며 프리미어리그에서는 16골 1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아자르는 에릭센 등의 미드필더들을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도움왕을 차지했고,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5월 펼쳐진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 첼시는 아자르의 활약에 힘입어 4-1 대승을 거두었다.

다음 시즌 레알 마드리드에서 아자르가 펼칠 활약도 주목하면 좋을 듯하다.

'극강 공격진' 구축, 그리즈만을 영입한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더비' 1-1 무승부  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앙투안 그리즈만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이날 '마드리드 더비'는 레알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아틀레티코의 그리즈만이 각각 1골씩 기록하면서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승점 1점 확보에 그친 레알은 19승 7무 5패(승점 64)를 기록하며 리그 4위로 내려앉았다. 아틀레티코는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소속이던 시절 앙투안 그리즈만의 모습(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등 뛰어난 공격수들을 보유한 바르셀로나가 AT마드리드 공격의 핵심이던 앙투안 그리즈만을 영입하며 공격을 더욱 강화시켰다. 지난 시즌 수아레스가 전보다 다소 떨어진 골 결정력을 보이며 최전방에 대한 고민이 있었던 게 그리즈만 영입 배경으로 보인다. 따라서 그리즈만의 합류는 바르셀로나에 큰 힘이 되어줄 듯하다.

또한 그리즈만은 메시의 치명적 약점인 수비 가담, 그리고 미드필드에 배치되었을 때의 기동력을 해결해줄 자원이기도 하다. AT마드리드 소속이던 그리즈만 이적을 위해 지불한 이적료(한화 약 1595억 원의 바이아웃)만 봐도 바르셀로나가 얼마나 그를 원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또한 그리즈만은 AT마드리드서 활약하기 이전에도 2009년부터 레알 소시에다드에서 프로 데뷔하며 활약했다. 그리즈만은 축구선수로서 커리어를 스페인 리그에서만 보내고 있기 때문에, 아자르와는 다르게 적응을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즈만-아자르, 전 소속팀에서의 기록은

두 선수 모두 전 소속팀인 AT마드리드와 첼시에서 공격의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 그리즈만은 지난 시즌 15골 9도움을 기록했고 아자르는 지난 시즌 15골 16도움을 기록했다. 두 선수의 전 클럽에서의 총 기록은 아래와 같다(리그 기준).

앙투안 그리즈만(2014-2015~2018-2019) : 94골 32도움
에당 아자르(2014-2015~2018-2019) : 62골 36도움


총 공격포인트만 놓고 보면 아자르가 조금 적은 수를 기록했기 때문에 활약이 저조해 보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지난 시즌만 놓고 보면 공격포인트 기록상 아자르가 더 앞섰기 때문에 두 선수 모두 우열을 쉽게 가릴 수 없다. FC 바르셀로나 선수가 된 그리즈만과 레알 마드리드 선수가 된 아자르. 두 선수는 다가오는 새 시즌, 엘 클라시코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가 될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