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훈&찬열 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 세훈&찬열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시우민과 디오가 군대에 가고 6인조로 콘서트 등의 활동을 펼치는 엑소. 멤버들은 두 사람의 빈자리를 채우며 활발하게 팀 활동과 솔로 활동, 유닛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얼마 전 멤버 백현이 데뷔 후 처음으로 솔로 앨범을 발표한 데 이어 이번엔 세훈과 찬열이 힘을 합쳐 유닛으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세훈&찬열 유닛의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의 발매 쇼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우린 놀듯이 즐겁게 일하지"
 
세훈&찬열 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 세훈&찬열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에는 총 6트랙이 담겨 있다. 그 중 무려 세 곡을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바로 'What a life'와 '있어 희미하게', '부르면 돼'다. 각기 다른 매력의 타이틀곡 중 이날 쇼케이스에서 이들은 'What a life'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 노래는 가사가 인상적이었다. '우린 신선처럼 놀면서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말하며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둘 다 즐겁게 하자'는 메시지를 전해준다. 

"저희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우린 이런 삶을 살고 있어요, 이런 생각을 하고 있어요, 하는 대화를 개코 형님과 충분히 나눈 후 탄생한 곡이다. 저희의 이상향인, 노는 것도 열심히 놀고 일도 열심히 하는 그런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에너지를 전달해드리고 싶었다. 즐겁게 일하고, 열심히 노는 것 말이다." (찬열) 

이어서 찬열은 "저희 입으로 말하긴 그렇지만, 저희는 팬분들에게나 대중분들에게 큰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데, 저희가 가진 선한 영향력을 음악이란 매개체를 통해서 널리 전달하고 싶다"며 "저희와 저희 노래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더 행복해지고 더 즐거운 삶은 사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세훈&찬열 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 세훈&찬열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두 사람은 유닛 파트너로 서로 합을 맞추게 된 소감도 밝혔다. 먼저 찬열은 "서로 어떤 멤버와 붙어 있어도 케미가 다 좋다고 느끼는데, 세훈이의 경우는 예전부터 목소리가 정말 매력 있고 특색 있다고 생각해온 터라 같이 하고 싶었고, 드디어 같이 합을 맞출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세훈은 "형이랑 이 앨범 작업을 하면서 결코 가볍게 준비하지 않았다"며 "준비 과정에서 많은 신경을 썼기 때문에 많은 분들께서 듣고 치유와 행복을 얻으시면 좋겠다"고 바람을 말했다. 

"제 파트 녹음이 아닌 날도 항상 녹음실에 갔다. 세훈이와, 앨범에 참여해주신 개코 형님이 녹음할 때 옆에 앉아서 뭘 안하더라도 지켜보며 에너지를 많이 나눴다." (찬열)

"이수만 선생님의 반응이요?"
 
세훈&찬열 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 세훈&찬열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선생님께서 '왓 어 라이프' 노래를 들으시고 가사가 재밌다고 좋아하셨다. 듣자마자 너희들과 너무 어울린다, 가사도 웃기고 너무 재미있다, SM에 이런 느낌의 곡이 없었는데 좋네 하고 말씀하셨다." (세훈) 

세훈의 말처럼 SM의 노래가 아닌 듯한 새로운 느낌의 곡은, 힙합 분위기를 많이 풍긴다. 찬열은 이렇듯 새로운 도전을 한 것에 대해 "색안경을 끼지 않고 본연의 우리를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어 세훈은 "들어보시고 별로면 안 들으셔도 되니까 일단 한 번만 들어달라"며 재치 있게 덧붙였다.  

"데뷔 초에 가수로서의 가치관이 다 정립되지 않았을 땐, 아이돌이란 틀에 묶이지 않고 더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을 솔직히 많이 했다. 그런데 점점 '아이돌을 벗어나야하는 이유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굳이 틀 안에 묶이거나 놓여나거나 할 필요 없이, 그냥 이런 모습도 있고 저런 모습도 동시에 있는 거라고 생각하니까 부담감이 사라졌다." (찬열)
 
세훈&찬열 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 세훈&찬열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 What a life > 쇼케이스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