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심판대 오른 배우 강지환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12일 경기도 성남 분당경찰서에서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호송되고 있다.

▲ 구속심판대 오른 배우 강지환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지난 12일 경기도 성남 분당경찰서에서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호송되고 있다.ⓒ 이희훈

 
(광주=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씨에 대해 경찰이 18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넘긴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강씨를 기소 의견으로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송치한다.

강 씨는 지난 9일 A씨와 B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자택에서 회식한 뒤 A씨 등만 남은 상태에서 2차 술자리를 갖고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사건 당일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강씨를 긴급체포했고 사흘 뒤 구속했다.

경찰은 당시 술에 취한 강씨가 약물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

피해자들로부터 채취한 DNA 검사에서는 강씨의 혐의를 뒷받침할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강씨는 체포된 직후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된 뒤 "잘못했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2001년 뮤지컬 '록키 호러 픽쳐쇼'로 데뷔한 강씨는 이후 영화 '영화는 영화다'(2008), '7급 공무원'(2009), '차형사'(2012) 등과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2004), '경성스캔들'(2007), '쾌도 홍길동'(2008), '빅맨'(2014), '작은 신의 아이들'(2018)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05년 MBC 연기대상 우수상을 시작으로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대종상영화제 등에서 수상한 경력도 다수 있다.

MBC TV '진짜 사나이 300' 등 예능까지 다양한 분야를 오가며 활동해 대중에 친숙한 배우이기도 했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