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수홍 방송인 박수홍이 작곡한 '그녀에게' 노래를 부르고 있다.

▲ 방송인 박수홍방송인 박수홍이 작곡한 '그녀에게'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철관


노래와 춤, 재치와 유머, 사운드와 조명 그리고 관객이 어우러진 방송인 박수홍의 가수 첫 공식 데뷔 무대인 '빠숑(PASONG) 콘서트'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7일 오후 5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박수홍의 빠숑(PASONG) 콘서트에는 그와 인연을 맺은 가수, 개그맨, 댄서, 디제이 등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이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프랑스어인 빠숑(PASONG)은 박수홍의 별칭(별명)으로 '패션', '열정'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한 마디로 박수홍이 20여 년간 갈망해 온 꿈인, 콘서트를 열정의 힘으로 하게 됐다는 뜻으로 보인다.
 
인사말에 나선 박수홍은 "2주 전까지만 해도 티켓이 나가지 않았다"며 "하지만 어머님께서 방송에 나가 내 콘서트에 대해 '제가 왜 저런지 모르겠다, 창피해서 죽겠다, 나는 가수 엄마가 아니다'라고 한 마디 했는데, 반대급부가 돼 이렇게 객석을 가득 메우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님께서 어떻게 이런 기적을 보여줬는지 모르겠다, 나이 먹은 아들이 장가도 안 가고, 엄마가 해준 반찬을 늘 셔틀을 해 오시는 아버님을 보니 가슴이 너무 아팠다, 아버님은 여기에 오셨고, 어머님은 오시지 않았지만, 어머님이 정말로 나를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박수홍과 손현수 박수홍의 콘서트에 개그맨 손현수가 게스트로 참여했다.

▲ 박수홍과 손현수박수홍의 콘서트에 개그맨 손현수가 게스트로 참여했다.ⓒ 김철관

 
발언이 끝난 후, 박수홍은 곧바로 어머님을 위한 노래 '쏘리 맘'을 불러, 관객들에게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빠숑 콘서트는 박수홍이 직접 기획과 연출한 것으로, 그는 이날 노래와 춤, 디스코와 트로트, 퍼포먼스, 피아노 연주 등 1인 다역을 소화했다.
 
이날 치킨 런, 쏘리 맘 등의 공연에선 박수홍과 개그맨 손현수가 듀엣으로 노래를 불렀고, 화려한 조명과 댄서들이 어우러져 볼거리를 제공했다.
 
박수홍의 첫 번째 팬클럽인 방송인 박경림(개그우먼)도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듀엣 공연을 펼쳤고, 가수 배기성은 자신의 인기곡 '내 생애의 봄날'을 불렀다. 주인공인 박수홍과 방송인 김인석·윤성호·홍석천·윤정수 등이 어우러진 춤과 노래 공연에서는 관객들이 형광봉을 흔들며 열광했다.
  
박수홍과 박경림 박수홍의 가수 데뷔 콘서트에 게스트로 출연한 박경림이다.

▲ 박수홍과 박경림박수홍의 가수 데뷔 콘서트에 게스트로 출연한 박경림이다.ⓒ 김철관

 
공연이 끝날 무렵 박수홍은 "순간 순간 자신에게 집중하고 자신에게 잘해주고 즐겨야 한다, 내가 좋아한 음악을 이렇게 열심히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며 "오늘 공연을 통해 더욱 힘을 얻었고 앞으로 제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수홍은 영상을 통해 자신이 음악을 좋아하는 이유를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어머니가 (제가) 장가를 안 가 걱정을 하시는데, 꼭 솔 메이트를 만나서 살겠다"며 "어머님 걱정하지 말아주시라"고 말한 후, 미래에 나타날 '그녀'에게 진심을 담아 미리 작곡한 노래 '그녀에게'를 부르기도 했다. 

방송인 박경림씨는 "제가 박수홍을 좋아해 팬클럽 1호였다, 박수홍은 가수 공연 무대를 위해 20여 년간 노력해, 오늘 이룬 것 같다"며 "IMF시절, 그의 집에 갔는데, 비슷 비슷한 곡이지만 컴퓨터에 190여곡을 작곡해 놓았을 정도로 가수를 갈망했다"고도 했다. 
 
▲ 박수홍의 빠쑝 콘서트 이날 박수홍은 “어머니가 장가 안가 걱정을 하시는데, 꼭 솔 메이트를 만나서 살겠다”며 “어머님 걱정하지 말아주시라”고 말한 후, 미래에 사랑하는 그녀에게 진심을 담아 작곡한 ‘그녀에게’라는 노래를 불렀다.
ⓒ 김철관

관련영상보기

 
  
형광봉 열광 박수홍 빠숑 콘서트에 온 관객들이 형광봉을 흔들면서 열광하고 있다.

▲ 형광봉 열광박수홍 빠숑 콘서트에 온 관객들이 형광봉을 흔들면서 열광하고 있다.ⓒ 김철관

 
공연을 관람한 박수홍의 오랜 친구 신승기씨는 "수홍이가 개그맨, 방송진행자 그리고 이제 가수로서 꿈을 하나하나 이루어 나가는 것을 보니 너무 부럽고 자랑스럽다"며 "그가 20여 년 전부터 꿈 꿔온 가수의 꿈을 이루어내는 자리에 함께해 감사할 뿐"이라고 소감을 피력했다.
 
주최측은 공연이 끝난 뒤 모든 관객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선물을 나눠줘 눈길을 끌었다. 공연 수익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기부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