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욱의 선제골에 기뻐하는 상주 선수들

진성욱의 선제골에 기뻐하는 상주 선수들ⓒ 대한축구협회/연합뉴스

 
지난 2일 경남 창원 축구센터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FA컵' 8강전에서 상주 상무는 창원시청에 2-1 승리를 거뒀다. 창원시청은 팀 창단 후 처음으로 FA컵 8강에 올랐으나 아쉽게 도전을 이어가지 못하게 되었다. 한편 4강에 선착한 상주는 5년 만에 준결승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양 팀 선발 라인업

홈 팀 창원시청은 남윤창이 골문을 지키고 신태한, 손기련, 장진혁이 백 스리 라인을 구축했다. 배현기, 이수정, 황진산, 신윤기가 미드필드에서 호흡을 맞췄고 주광선, 박지민, 정기운이 스리톱으로 나섰다.

이에 맞선 상주 상무는 권태안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차영환, 김진혁, 이승훈이 수비진을 이뤘고 강상우, 이민기가 측면 윙백에 포진했다. 최전방에는 신동운과 진성욱이 배치됐고 신창무, 김민혁, 배신영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상주는 K리그1 무대에서 7득점을 올리며 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박용지를 비롯해 윤빛가람, 김민우 등 주전 선수들을 대거 제외했다. 대신 그 동안 출전 기회를 많이 받지 못했던 선수들 위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창원시청은 정기운, 주광선을 비롯해 네셔널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선수들을 모두 출전시켰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창원시청이 가져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정기운, 주광선을 중심으로 좋은 장면을 만든 창원시청은 전반 15분, 슈팅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상주 역시 가만히 있지 않았다. 불과 1분 뒤, 강상우와 진성욱의 콤비 플레이 후 강상우가 슈팅까지 연결하며 맞불을 놨다.

전반 중반이 넘어가며 서서히 상주가 경기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창원시청은 수비 시 5명이 일자 수비진을 구축하며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을 취했다. 전반 35분, 상주가 코너킥에서 이어진 상황에 진성욱과 김민혁이 연이어 슈팅을 날렸지만 모두 수비벽에 막히며 득점이 무산되었다.

진성욱, 신창무의 연속골! 상주, 추가시간 실점에도 2-1 승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 초반부터 선수 교체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경중과 장호익을 교체 투입한 상주가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마상훈이 헤더로 골문 가까이 붙여놨다. 이 공을 진성욱이 살짝 방향만 틀어놓으며 창원시청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 이 후 기세가 살아난 상주는 계속해서 창원시청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22분에는 진성욱이 신창무의 헤더 패스를 받아 곧장 헤더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다. 창원은 이따금씩 역습에 나섰지만 공수 전환에서 빠른 템포를 보여주지 못하며 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결국 후반 41분, 상주의 PK 추가골이 터졌다. 공중볼 경합 상황에서 진성욱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푸싱 파울을 당했고 키커로 나선 신창무가 골문 구석으로 정확히 때려넣었다. 창원시청은 후반 추가시간 마승훈이 얻어낸 PK를 정기운이 마무리하며 한점 따라붙었다. 하지만 창원시청은 더 이상의 추가 득점을 만들어 내지 못했고 양 팀의 경기는 상주의 2-1 승리로 마무리 되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 팟캐스트와 블로그를 운영하며 축구 전문가를 꿈꾸는 오종헌 이라고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