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제작발표회 현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제작발표회 현장 ⓒ KBS

가수 김민종이 육아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과정에서 와이프가 전담해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급정정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해우리장난감 도서관에서는 KBS 2TV의 새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원승연 PD와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함께했다. 해당 프로는 피치 못 할 사정으로 아이의 등, 하원을 책임질 수 없는 부모를 대신해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아이 돌보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는다. 

원승연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방송을 보시면 '저렇게까지 힘들다니'라는 생각이 드실 것"이라면서 "단어적으로는 '아이를 위한 나라가 없다'는 메시지를 주려고 했는데 '나만 힘든 게 아니'라는 점을 생각해 <아이를 위한 나라가 있다>로 이름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종의 정정 발언

프로그램에서 아이를 위한 공감 전문가 역할을 맡은 가수 김민종은 "제가 결혼해서 아이를 낳는다면 잘 돌볼 수 있을까 하는 물음을 가지곤 했다"면서 "프로에서 육아 수업을 받아보니 조금은 이해가 갔는데 여전히 힘든 부분이 있다. 아이는 역시 와이프가 키워야 하는 것 같고 (와이프가) 편안한 환경에서 키울 수 있도록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제 자식이나 친 조카가 아니다보니 (더욱) 조심스럽게 다뤄야했다. 프로그램에서 육아 수업받은 이후에 아주 조금 이해가 되는 부분이 있더라.  아이가 울 때 사탕을 주며 달래기도 하고 그랬다. 아이 눈높이에서 다가가려고 하다보니 조금은 알겠더라. 하지만 여전히 힘든 부분이 있다. 제가 결혼해서 아이를 낳더라도 자신이 없다. 역시 아이는 와이프가 키워야 할 것 같고, (전) 와이프가 편안한 환경에서 키울 수 있도록 열심히 사회생활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김민종)

이 발언이 논란 조짐을 보이자 사회자는 "실시간으로 논란이 있어서 다시 설명 부탁드린다"라고 재빨리 추가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민종은 "말조심해야 하는데 큰일나는 거 여러 번 깨닫는데..."라면서 발언을 다시 정리했다. 

"프로그램을 하며 어머니의 힘이 대단하다는 걸 느꼈다. 그럼에도 결혼해서 아이를 낳는다면 아내가 아이를 잘 보듬고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사회생활을 열심히 하는게 제 몫인 것 같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 물론 제가 좋은 가정을 이룰 날이 올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아이들을 위한 나라가 우선순위가 되는 나라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김민종) 

농구선수 출신 예능인 서장훈은 김민종의 이 발언에 대해 "농담으로 생각해 달라"며 사태수습에 나섰다. 묘한 분위기가 이어지자 또 다른 출연자인 김구라 역시 "(김민종이) 1980년대에 데뷔하다 보니 현실감이 떨어지는 것 같다"며 "(김민종이 프로에서 육아를) 실제로 제일 잘하더라"고 수습에 힘을 보탰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제작발표회 현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제작발표회 현장 ⓒ KBS

 
예능인이 책임지는 하루

원 PD는 "아이 돌봄에 실제로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보니 시간 공백을 메울 수 없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아 우리가 하루를 책임져주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송을 위해 누군가를 이용하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가질 수 있는데 현실과 동떨어진 생각"이라며 "저 같은 경우에도 장모님이 (제 아이를) 돌보시다가 몸이 아프셔서 저희 어머니가 돌보고 있는 상태다. 저희 어머니마저 몸이 안 좋으시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해본 적이 있다"고 설명을 보탰다. 

김구라는 자신이 담당했던 한 가정을 설명하면서 "부모님이 서울대에서 박사과정에 있는 분이었다"면서 "일과가 너무 빡빡하더라"고 전했다. 

서장훈은 "일반적인 예능과 차별점이 있다"면서 "새롭고 재밌는 그런 예능보다는 육아 문제에 대해서 생각해보자는 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아이를 나중에 낳으면 어떻게 될까'라는 생각의 여지를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김민종도 "형들이 하자고 해서 참여하게 됐지만 가볍게 프로그램 하나 더 하자는 그런 취지는 아니다"라면서 "앞으로 진정성을 가지고 임하겠다. 우리 사회에 아이를 키우는 시스템에 발전하고 기여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그램은 오는 6일 오후 10시 45분 첫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