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TV조선 '아내의 맛'은 방송에서 특정 지역인들을 비하하는 단어 '전라디언'을 사용한 데 대해 26일 사과했다.

전날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트로트 가수 송가인 아버지가 콘서트를 앞둔 딸을 위해 보양식을 준비하는 모습이 담겼다.
 
 TV조선 <아내의 맛> 중 한 장면.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사용돼 문제로 지적됐다.

TV조선 <아내의 맛> 중 한 장면.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사용돼 문제로 지적됐다.ⓒ TV조선

 
이때 제작진은 민어를 손질하는 송가인 아버지를 두고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이 단어는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가 호남 지역인들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

방송 이후 시청자 항의가 폭주하자 '아내의 맛' 제작진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