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돌아온 썸머퀸! 'The ReVe Festival'이라는 타이틀로 2019년 활동을 펼칠 예정인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이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The ReVe Festival' Day 1('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 발매 쇼케이스에서 마음 속 깊이 간직한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담은 타이틀곡 '짐살라빔 (Zimzalabim)'을 선보이고 있다. '짐살라빔 (Zimzalabim)'은 유럽에서 주로 쓰이는 '수리수리 마수리'같은 주문이며, 'The ReVe Festival'의 ReVe는 프랑스어 표기로 꿈과 환상을 의미한다.

▲ 레드벨벳, 돌아온 썸머퀸!'The ReVe Festival'이라는 타이틀로 2019년 활동을 펼칠 예정인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이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앨범 < The ReVe Festival' Day 1('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 발매 쇼케이스에서 마음 속 깊이 간직한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담은 타이틀곡 '짐살라빔 (Zimzalabim)'을 선보이고 있다. '짐살라빔 (Zimzalabim)'은 유럽에서 주로 쓰이는 '수리수리 마수리'같은 주문이며, 'The ReVe Festival'의 ReVe는 프랑스어 표기로 꿈과 환상을 의미한다.ⓒ 이정민

 
"기다린 사람들에 대한 배신" vs "고정관념을 벗어난 자유로움" 

이쯤 되면 역대급(?) 호불호가 아닐 수 없다. 지난 19일 공개된 레드벨벳의 신곡 '짐살라빔'을 둘러싸고 각양각색의 이야기가 쏟아졌다.  

​앞선 활동곡 'RBB'가 대중들의 갑론을박을 이끌어냈지만 이번엔 그 이상이기 때문이다. 이 곡이 담긴 새 음반 < 'The ReVe Festival' Day 1 >은 레드벨벳표 청각+시각적 실험의 극한을 체험하기 위한 첫 번째 과정처럼 활용된다.

이질적인 악곡 구성과 사운드의 총집합체
​ 
 레드벨벳 < 'The ReVe Festival' Day 1 > 표지

레드벨벳 < 'The ReVe Festival' Day 1 > 표지ⓒ SM엔터테인먼트

 
신작의 음반 표지에는 지난 5년간 레드벨벳이 걸어온 발자취를 담으며 신곡 '짐살라빔'의 방향성을 직접적으로 제시한다. '행복', '아이스크림 케이크', '빨간 맛', '피카부' 등의 뮤직비디오 속 배경을 마치 놀이공원 속 각종 즐길거리로 배치했고 최근 순회공연의 상징물이 된 로봇 'ReVe'도 등장해 팬들에겐 반가움을 선사한다. 주문을 외우면 뭔가 튀어나올 것 같은 기계를 관통하는 롤러코스터 레일은 '짐살라빔'의 뮤직비디오에서 인상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이렇듯 복잡하게 짜여진 놀이공원은 '짐살라빔'의 구성과 무척 닮아 있다. 음악 장르는 전혀 다르지만 과거 메콩 델타(프로그레시브 메탈), 나인 인치 네일스(인더스트리얼 록) 등 실험성을 극대화한 팀들의 과감함이 레드벨벳의 신곡에서도 적극 활용된다.    

​노래는 A파트-B파트-C파트-다시 A파트-C파트 식으로 이어지는 일반적인 곡의 전개를 과감히 파괴한다. 중간 마다 '짐살라빔 짐살라짐~' 주문을 읊조리는 부분을 배치하고 전후로는 일렉트로니카, R&B, 경쾌합 팝 등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 장르를 꽂아 넣는 보기 드문 형식을 드러낸다.  

이처럼 대중들에겐 전혀 익숙하지 않은 악곡 구조의 낯섦은 사운드의 조합에서도 비슷한 방식으로 활용된다. 전통적인 마칭 밴드의 드럼부터 EDM 형식의 비트를 자유분방하게 활용하는가 하면 노이즈에 가까운 톤까지 포함한 신스 베이스를 솔로악기처럼 전면에 내세우는 전개는 듣는 이를 더욱 혼란스럽게 만든다.

판타지 영화 같은 흥미진진한 환상 여행​
 
 레드벨벳의 신곡 '짐살라빔'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레드벨벳의 신곡 '짐살라빔'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 SM엔터테인먼트

 
머릿곡의 과감함에 비해 상대적으로 평이하게 들리는 수록곡들에서도 다채로운 실험은 지속된다. 레게와 힙합의 적절한 교집합 'Sunny Side Up'을 비롯해서 역동적인 리듬 기타 선율을 축에 두고 발랄한 레드벨벳의 이미지를 음악적으로 표현한 '친구가 아냐'도 있다. 이어 레트로 분위기의 808 비트와 보사노바 및 재즈 등 이질적인 장르도 좋은 합을 이룰 수 있음을 증명한 'LP' 등은 환상적인 축제의 무대 마냥 즐거운 감정을 유발한다.

레드벨벳의 지난 뮤직비디오는 ​팀 버튼, 테리 길리엄, 기예르모 델 토로 등의 영화 같은 잔혹 동화 혹은 판타지물의 정서를 담았다.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한 레드벨벳의 세계관으로 이끌었던 뮤직비디오는 이번에도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뮤직비디오에서 ​나머지 4인에게 입장권을 배분하는 웬디를 시작으로 놀이공원 속에서 멤버들은 제각각 역할을 부여받는다. 그리고 중력을 거스르는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레드벨벳은 또 다른 가상의 공간으로 이동해 흥겨운 춤과 노래를 즐기며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화면의 끝자락에서 빨간 색 조명 아래 5명, 특히 아이린과 웬디의 의미심장한 표정은 이후 전개될 이야기의 반전을 암시하기도 한다.

'러시안 룰렛', '빨간 맛' 등을 기대했던 누군가에겐 '짐살라빔'은 분명 배신 같이 느껴질 수도 있다. 반면 새로운 맛을 찾아 나선 '음악 미식가'들에겐 반대로 중독성을 주는 산해진미이기도 하다. 당혹감과 신선함이 동시에 공존하는 '짐살라빔'은 올해에도 레드벨벳의 발칙한 도발이 계속되고 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이어 Day2, Day3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그녀들의 색다른 행보는 2019년 케이팝 무대 속 가장 독특한 즐거움을 만들어준다. 

[레드벨벳 '짐살라빔' 공식 뮤직비디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https://blog.naver.com/jazzkid)에도 수록되는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