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에 대한 차별 발언으로 논란이 된 호주 공영방송 프로그램 갈무리.

방탄소년단에 대한 차별 발언으로 논란이 된 호주 공영방송 프로그램 갈무리.ⓒ Channel9

  
최근 호주 공영방송에서 출연진이 방탄소년단을 소개하며 인종차별과 혐오 발언을 해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호주 공영 Channel9의 뉴스 프로그램 '20 to One'은 지난 19일(현지시각) 방송에서 여자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을 최고의 아티스트라고 소개했으나 남자 진행자는 "모른다. 들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곧이어 배우, 코미디언, 유명 블로거 등이 출연해 방탄소년단에 대해 "한국에서 무언가 폭발했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했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라며 "그런데 폭탄이 터진 것보다 좋지 않다"라고 조롱했다.

또한 방송에서는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 그룹을 좋아하면 한국의 전쟁 문제는 해결할 수 있겠다"라며 엉뚱하게도 방탄소년단의 인기와 한반도 안보 위기를 연결하는 발언도 나왔다.

여자 진행자는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최고 인기 가수가 됐다고 언급하며 "신기하게도 멤버 중에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한 명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남자 진행자는 방탄소년단의 유엔 연설 장면이 나오자 "헤어 제품에 관한 내용인 것 같다"라고 비하했다.

고개 숙인 방송사 "방탄소년단 인기 유머러스하게 강조한 것"
 
코미디언 멜 버틀은 방탄소년단의 멤버가 7명이라는 말에 "너무 많다"라며 "4명은 해고해도 되겠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출연진은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정말 강하다. 언젠가 멤버 중에 게이가 있냐고 물었을 뿐인데 무척 화를 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자 멤버가 7명이나 있는데 분명 게이가 한 명쯤은 있을 것"이라며 "그것이 수학이다(It's just math)"라고 주장했다.
 
'TMA' 방탄소년단, 월드스타의 위엄 방탄소년단이 24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더팩트 뮤직 어워즈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자료사진)ⓒ 이정민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는 해당 방송사에 강력히 항의하고 나섰다. 이들은 출연진 교체와 방송사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팬들의 동참을 촉구하고 있다. 또한 출연진들이 과거에도 인종차별, 성차별 등의 발언을 자주 했다고 비판했다. 

한 팬은 "악의적인 차별과 혐오 발언으로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했다"라며 "이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Channel9은 대변인을 통해 "당시 방송은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며, (출연진의 발언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유머러스하게 강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불쾌함을 느꼈을 시청자들께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