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여수 꿈뜨락몰'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이전 편과 너무 달라 시청자로서 혼란스러울 정도다.

지난 19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원주 미로예술시장'을 찾았다. 원주 중앙시장 2층에 위치한 그곳은 이름과 같이 '미로'로 구성된 아기자기한 공간이었다. 길을 찾아가는 재미도 있었고, 그 안에 특색 있는 가게들이 숨겨져 있어 매력적이었다. 그러나 지난 1월 발생한 화재로 인해 '나'동은 잿더미가 됐다. 자연스레 손님들의 발길이 끊어지며 활기를 잃었다. 반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나'동은 폐쇄돼 있으며 복구는 먼 미래의 일이다.

칼국수 집은 화재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탓에 임시 장소로 옮겨와 장사를 이어가고 있었다. 화면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식당의 엉성한 구조를 보면서 의아해 했다. 그만큼 상황은 열악했다. 제대로 된 간판도 없었고, 비닐로 겨우 구색을 갖춰 놓았다. 주방과 홀은 아예 구분이 돼 있지 않았다. 화기 등 주방 용품도 턱없이 부족해 보였다. 백종원은 "분위기 좋은데요? 시골 장터 같은데요?"라며 사장님의 속상함을 덜어줬다.

화재로 15년 동안 머물던 공간 잃어버린 할머니 사장님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 SBS


75세의 할머니 사장님은 화재 당시의 상황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여느 때와 다름없던 날, 1층에서 갑자기 화재가 발생했고, 사장님은 1층에서 떡집을 하던 아들의 부축을 받아 대피했지만, 그로 인해 15년 동안 머물렀던 공간을 몽땅 잃어버렸다. "그 당시 진짜 말도 못해요. 가슴이 막 타들어가는 것 같아서.." "10원 하나도 못 건지고.." 사장님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복구 진행에 대해 답답함을 드러냈다.

비록 불가피한 사정으로 허름한 곳에서 근근이 장사를 하고 있었지만, 칼국수 집 사장님의 음식 솜씨만큼은 일품이었다. 그의 '맛'은 임시적인 게 아니었다. "우린 사는 것 하나 없어. 내 손으로 다 만들어"라던 식재료에 대한 자신감과 어린 시절 새참을 만들며 어머니에게 배운 칼국수의 깊은 맛에 대한 자부심은 항구적이었다. 50~60년대의 방식으로 맛을 낸 칼국수는 엄마의 손맛뿐만 아니라 오랜 역사가 깃들어 있었다.

메뉴판에도 없는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한 후, 맛을 본 백종원은 "웃긴다"면서 계속해서 국수를 흡입했다. 이런 반응은 대체로 예상치 못했던 맛을 만났을 때 보여주는 감탄이다. 아니나 다를까, 백종원은 국물이 진하지 않은 담백한 칼국수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백종원은 특별한 반찬이 없어도 계속 입에 넣게 되는 '누룽지' 같다고 평가했다.
 
"이 칼국수의 맛은 우리가 칼국수 맛집이라 생각하는 집의 칼국수와는 결이 다릅니다. 아마 이 맛은 웬만해선 못 볼 겁니다. 그런 거 경험해 보려면 강추. 칼국수 마니아라면 한번 정도는 경험해 보실 맛."

칼제비에 이어 팥죽도 호평을 이끌어냈다. 팥 본연의 맛이 쑥 올라와 긴 여운을 남기는 팥죽의 맛에 백종원은 팥죽 마니아들이 좋아할 거라 호평했고, 김성주는 맛있다며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다. 전체적으로 칼국수집의 음식들은 소박하지만 정신이 가득 담긴 담겨 있었다. 고향의 맛이라 해도 좋고, 엄마(할머니)의 맛이라 해도 좋았다. 인공적인 맛이 가미되지 않은 본연의 음식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식당이었다.

맛에 대한 검증이 끝난 만큼 칼국수집에 대한 솔루션은 '환경'에 대한 것에 집중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임시로 꾸린 가게를 안정화시킬 수 있는 방안들이 검토될 전망이다. '사연'과 '맛', 그리고 '어르신에 대한 공경'이 더해지면서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은 그 어느 때보다 훈훈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비록 스테이크집과 타코&부리토집에서 약간의 갈등이 전개되겠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는 한결 나아졌다.

솔루션 기준, 좀 더 명확해졌으면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한 장면ⓒ SBS


물론 이런 훈훈함은 좋다. 맛과 실력이 있으나 여러 가지 외부적인 사정 때문에 제대로 빛을 보지 못했던 골목식당들을 발굴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하는 건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시청자 입장에서 아쉬운 건 '섭외'와 '솔루션'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물론 반 사전제작 시스템에, 두 팀이 돌아가면서 프로그램을 만들다보면 색깔이 조금 다를 수는 있다. 하지만 프로그램의 전체적 느낌이 확연히 달라지는 편집은 시청자들에게 혼란스러움을 줄 수 있다. '여수 꿈뜨락몰' 편의 공격적인 편집이었지만,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은 몇 발짝 물러나 있는 듯했다.

아쉬운 건 또 있다. 거의 모든 솔루션이 '백종원의 입맛'이란 기준에 맞춰서 진행된다는 점이다. 그가 요식업계 전문가이고, 성공한 인물이란 점은 익히 잘 알려져 있지만, 그의 입맛이 단 하나의 기준이 되어서는 곤란하다. 단 한 사람의 입맛보다는 손님들의 반응을 먼저 살펴보는 식으로 솔루션 방향을 정하는 기준을 좀 다양하게 늘리면 어떨까? 이번에도 타코&부리토집 사장님과의 입맛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지나치게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백종원의 태도에 조금 의아했다. 앞으로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솔루션이 어떻게 진행될지, 그것이 시청자들을 납득시킬 수 있을지 지켜보도록 하자.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필자의 개인 블로그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https://wanderingpoet.tistory.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