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벌어진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우라와 레즈와 울산 현대 경기에 나선 김보경 선수의 모습.

19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벌어진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우라와 레즈와 울산 현대 경기에 나선 김보경 선수의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효율성 높은 축구가 얼마나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가를 울산 선수들이 속 시원히 보여주었다. 팀이 원하는 결과를 얻어내기 위해 어느 부분에 실력을 쏟아부어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가르쳐 준 셈이다. 2012년 이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자랑했던 울산 특유의 철퇴가 아직 녹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끌고 있는 울산 현대(한국)가 19일 오후 7시 30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벌어진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우라와 레즈(일본)와의 어웨이 게임에서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8강 진출 전망을 밝혔다.

베테랑 이근호의 택배 크로스 빛나다

2007년과 2017년 이 대회 두 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우라와 레즈가 자랑하는 2만741명 붉은 물결이 사이타마를 물들였다. 홈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등에 업고 한국산 호랑이를 잡아보겠다는 의지를 불태운 것이다.

이러한 의지에 어울리게 우라와 레즈의 출발은 좋았다. 37분에 먼저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미드필더 아오키가 정확한 대각선 크로스로 골잡이 스키모토 겐유의 헤더 골을 이끌어낸 것이다. 울산 센터백 불투이스와 강민수의 간격이 벌어지는 틈을 정확하게 파고든 것이 적중했다.

하지만 우라와 홈팬들의 기쁨은 5분을 넘기지 못했다. 42분에 울산 현대가 반 박자 빠른 역습 축구로 더 멋진 헤더 골을 만들어낸 것이다. 우라와 레즈가 자랑하는 가운데 미드필더 에베르통의 실수를 울산 미드필더 김보경이 놓치지 않고 가로챈 것이 가장 결정적인 순간이었다.

김보경의 역습 패스를 받은 베테랑 이근호는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뒤 반 박자 빠른 타이밍으로 왼발 크로스를 올려주었다. 이근호의 크로스는 최근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골든볼에 빛나는 이강인(발렌시아 CF)의 그것이 떠오를 정도로 아름다우면서도 정확한 택배 크로스였다.

이 공을 향해 솟구친 주인공은 골잡이 주민규였다. 주민규는 우라와 레즈 수비수 야마나카와의 몸싸움을 이겨내며 이마로 동점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우라와 레즈 골문을 지키고 있는 골키퍼 니시카와 슈사쿠는 왼쪽 톱 코너로 빨려들어가는 주민규의 헤더 슛을 향해 몸을 날리지도 못하고 그저 바라볼 뿐이었다.

슈퍼 서브 황일수의 멋진 역전골
 
 19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벌어진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우라와 레즈와 울산 현대 경기.

19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벌어진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우라와 레즈와 울산 현대 경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울산은 1-1로 시작한 후반전에 전술 변화를 주문하지 않았다. 다급한 쪽은 1차전 홈 팀인 우라와 레즈 쪽이었기 때문이다. 밸런스가 무너지지 않도록 템포 조절 지시만 내린 것이다.

그리고는 적절한 교체 타이밍을 활용하여 우라와 레즈에게 여지를 주지 않았다. 65분에 선취골 주인공 주민규 대신 들어온 황일수가 역전 결승골의 주인공이 되었기 때문에 8강 진출을 위한 시나리오가 딱딱 맞아떨어진 셈이었다. 

80분, 중앙선 부근에서 우라와 레즈의 빌드 업을 차단한 울산은 미드필더 김보경이 훌륭한 역습 패스를 밀어주었고 교체 선수 황일수가 멋지게 마무리했다. 낮게 깔려 뻗어간 황일수의 오른발 중거리슛은 우라와 레즈 골키퍼 니시카와 슈사쿠가 자기 오른쪽으로 몸을 날렸지만 도저히 닿지 않는 구석으로 빨려들어갔다.

우라와 레즈의 후반전 교체 선수도 울산 현대 골문을 날카롭게 위협했지만 순발력 뛰어난 골키퍼 오승훈이 동점골을 내주지 않고 든든히 지켜주었다. 89분에 유루키 고야가 골문 바로 앞으로 달려들며 왼발로 찬 슛은 누가 봐도 동점골 타이밍이었지만 각도를 줄이며 달려나와 온몸을 내던지는 오승훈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가 빛났다.

점유율은 36.6%밖에 안 되면서도 유효 슛 3개 중 2골을 확실하게 성공시켜 효율성 높은 축구로 실리를 챙긴 울산 현대는 어웨이 멀티 골도 모자라 역전승의 감격까지 안고 돌아와 일주일 뒤에 훨씬 유리한 입장에서 2차전 홈 게임(26일 오후 8시, 문수 월드컵 스타디움)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한편, 상하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상하이 상강(중국)과 전북 현대(한국)의 게임은 문선민의 골을 앞세운 전북이 1-1로 게임을 끝냈기에 역시 유리한 입장에서 16강 2차전 홈 게임(26일 오후 7시, 전주성)을 치를 수 있게 됐다.

2019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결과(19일 오후 7시 30분, 사이타마 스타디움)

우라와 레즈 1-2 울산 현대 [득점 : 스기모토 겐유(37분,도움-아오키) / 주민규(42분,도움-이근호), 황일수(80분,도움-김보경)]

울산 선수들
FW : 주민규(65분↔황일수)
AMF : 이근호(74분↔주니오), 믹스, 김보경(87분↔이명재), 김인성
DMF : 박용우
DF : 박주호, 불투이스, 강민수, 김태환
GK : 오승훈

주요 기록 비교
점유율 : 우라와 레즈 63.4%, 울산 현대 36.6%
유효 슛 : 우라와 레즈 5개, 울산 현대 3개
슛 : 우라와 레즈 18개(박스 안 9개), 울산 현대 9개(박스 안 4개)
슛 적중률 : 우라와 레즈 27.8%, 울산 현대 33.3%
패스 : 우라와 레즈 657개, 울산 현대 385개
롱 패스 : 우라와 레즈 37개, 울산 현대 52개
패스 성공률 : 우라와 레즈 89.6%, 울산 현대 83.4%
공격 지역 패스 성공률 : 우라와 레즈 81%, 울산 현대 72.6%
크로스 : 우라와 레즈 33개, 울산 현대 13개
크로스 성공률 : 우라와 레즈 12.1%, 울산 현대 23.1%
코너킥 : 우라와 레즈 7개, 울산 현대 4개
가로채기 : 우라와 레즈 4개, 울산 현대 8개
오프사이드 : 우라와 레즈 0개, 울산 현대 3개
태클 : 우라와 레즈 13개, 울산 현대 11개
태클 성공률 : 우라와 레즈 92.3%, 울산 현대 72.7%
파울 : 우라와 레즈 9개, 울산 현대 10개
경고 : 우라와 레즈 1장(모리와키 료타), 울산 현대 1장(박용우)

◇ 동아시아 지역 16강 1차전 다른 게임 결과(왼쪽이 홈 팀)
상하이 상강(중국) 1-1 전북 현대(한국)
가시마 앤틀러스(일본) 1-0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 2-1 샨동 루넝(중국)

16강 2차전 일정
6월 25일(화) ☆ 산프레체 히로시마 - 가시마 앤틀러스
6월 25일(화) ☆ 샨동 루넝 - 광저우 에버그란데
6월 26일(수) 오후 7시 ☆ 전북 현대 - 상하이 상강
6월 26일(수) 오후 8시 ☆ 울산 현대 - 우라와 레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