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안양 양명고 실내체욱관에서 열린 제1회 경기도 세대공감 인성실천 한궁대회

15일 안양 양명고 실내체욱관에서 열린 제1회 경기도 세대공감 인성실천 한궁대회ⓒ 추광규

  
'인성이 진정한 실력이다'는 슬로건을 내건 '제1회 경기도 세대공감 인성실천 한궁대회'가 15일 경기 안양시 양명고 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대회는 경기도 초/중/고 학생과 성인 인솔자, 장애인, 경로당, 시· 군 체육회 등에서 46개팀 230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대회는 (사)대한한궁협회 (사)세계한궁협회가 주최하고 안양시장애인한궁협회, 안양시한궁협회가 주관해 열렸다.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안양과천교육지원청 안양시의회 경기도지역사회교육연합회 (주)한국세계화연구소는 후원했다.
 
 대회 참가자가 한궁을 던지고 있다.

대회 참가자가 한궁을 던지고 있다.ⓒ 추광규

 대회 참가자가 한궁을 던지기 위해서 집중하고 있다.

대회 참가자가 한궁을 던지기 위해서 집중하고 있다.ⓒ 추광규

  
대회는 오전 9시 선수 등록과 함께 식전행사로 인성프로그램 체험으로 시작됐다. 오전에는 단체전 예선이 펼쳐졌다. 

오후 1시 열린 개회식에서 세계한궁협회 허광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한궁은 홍익인간의 정신을 받들어 계층 국가 종교 신체조건 성별 등의 차별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3세대 가족 생활 체육 종목 정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궁을 통해 더 활기찬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면서 "사회 전반에 걸쳐 인성 문제가 만연해 있고, 학생들의 체력은 갈수록 약해지고 있다. 함께 팀을 이뤄 소통하는 세대공감 인성실천 한궁대회를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자연스러운 인성교육과 운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회 참가자가 한궁을 던지고 있다.

대회 참가자가 한궁을 던지고 있다.ⓒ 추광규

 봉사동아리 ‘홈투’에서 출전한 고민서(18 여)학생이 한궁을 던지고 있다.

봉사동아리 ‘홈투’에서 출전한 고민서(18 여)학생이 한궁을 던지고 있다.ⓒ 추광규


노인대학에서 이날 대회 단체전에 출전했다는 이순칠(75)씨는 "한궁을 시작한 지는 3년쯤 되었다"면서 "한궁의 장점은 우리 같은 노인들도 직접 운동을 할 수 있는 점"이라고 환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동편지역아동센터'에서 초등학생부에 출전한 김성찬(4학년) 학생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라면서도 "한궁이 재미있다. 뭔가 맞추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멘토를 맡고 있는 봉사동아리 '홈투'에서 출전한 고민서(18) 학생은 "다 함께 한궁을 체험해 보고 싶어서 오늘 출전했다"고 참가 소감을 말했다.  

한편 한궁은 창시자 허광(세계한궁협회 회장)에 의해 탄생했다. 한국 전통의 투호와 국궁, 서양의 타겟 스포츠 종목인 다트와 양궁의 장점을 융합해 만들어졌다. 초등학교 1학년 학생부터 80대 어르신까지 남녀노소 전 세대를 아우르는 생활 스포츠로, 안전하고 언제 어디서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신문고뉴스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