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지소연 등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지소연 등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22시(한국시간)에 열린 2019 FIFA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나이지리아에 0-2로 패했다.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은 한 경기 남은 시점에서 2패를 기록하며 사실상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양 팀 선발 라인업

대한민국은 김민정이 골문을 지키고 장슬기, 황보람, 김도연, 김혜리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미드필드에는 조소현, 이민아, 지소연이 선발 출장했다. 최전방에는 강채림, 정설빈, 이금민이 호흡을 맞췄다.

나이지리아는 엔나도지가 골키퍼 장갑을 꼈고 오케케, 오할레, 에비, 에비레가 백 포 라인으로 나섰다. 우첸두, 오코비, 칙웨루가 미드필더로 출전했고 오쇼알라, 오파라노지예, 오르데가가 공격진을 이뤘다.

김도연의 자책골로 리드를 내주는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지난 1차전과는 달리 이민아를 선발 출전시키며 좀 더 공격적인 라인업을 구성했다. 하지만 나이지리아는 만만치 않았다. 요소알라, 오르데가 등이 버틴 공격진은 빠른 스피드와 강한 힘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수비를 공략했다. 전반 9분, 나이지라는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받은 오파라노지예가 위협적인 헤더를 시도했으나 김민정의 선방에 막혔다.

대한민국도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이금민과 이민아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서서히 분위기를 가져오려던 대한민국은 치명적인 실수로 주춤하고 말았다. 전반 28분, 나이지리아 진영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김도연이 클리어링 과정에서 실수를 범하며 자책골을 기록했다. 이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에 대한 VAR 판독이 시행되긴 했지만 결국 득점으로 인정되었다.

후반 초반 승부수에도 뚫지 못한 나이지리아 수비

대한민국은 후반 10분, 여민지와 문미라를 투입하며 일찌감치 승부수를 띄웠다. 교체 직후 이금민이 득점에 성공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었다. 대한민국은 지소연과 여민지를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갔지만 나이지리아의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오히려 공격적으로 라인을 끌어올린 대한민국은 나이지리아의 역습 한방에 추가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후반 29분, 나이지리아는 인터셉트한 공이 한 번의 패스로 오쇼알라에게 연결되었다. 오쇼알라는 압도적인 힘과 스피드로 대한민국 수비를 무너뜨리며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대한민국은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며 동점골을 노렸으나 단 한 번의 역습으로 무너지고 말았다. 이 후 나이지리아는 오쇼알라와 오르데가 등 주축 선수들을 빼며 체력 안배에 돌입했다.

대한민국은 후반 종료 직전까지 여민지와 장슬기 등이 적극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끝내 나이지리아의 수비를 뚫지 못하며 경기를 0-2로 마무리했다. 이로서 대한민국은 2패를 기록하며 조 최하위에 위치했다. 득실차에서 -6을 기록한 대한민국 대표팀은 남은 3차전 노르웨이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더라도 조 3위 확보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 팟캐스트와 블로그를 운영하며 축구 전문가를 꿈꾸는 오종헌 이라고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