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지소연 등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지소연 등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16강에 올라가기 위해 이기는 것만 생각했는데 또 졌다. 그래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선수들도 있었다. 정말 실력이 달려서 패한 것이 아니어서 더 분했을 것이다.  유효 슛 2개를 그대로 골로 연결한 나이지리아에 비해 우리 선수들은 7개의 유효 슛을 기록하고도 골은 없었다. 남자축구에서도 확인한 효율성 높은 축구의 가치를 우리 팀이 실현하지 못했다는 증거였다. 4년 전 캐나다 월드컵에 이어서 연속 16강 진출 기록을 남기고 싶었지만 세계의 벽은 아직 높다는 것을 절감할 수밖에 없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10시 프랑스 그르노블에 있는 스타드 데 알프에서 벌어진 2019 FIFA(국제축구연맹) 여자월드컵 A조 나이지리아와의 두 번째 게임에서 0-2로 패했다. 이로 인해 16강 진출 전망이 매우 어두워졌다.

운도 따르지 않은 여자 축구대표팀

첫 게임에 비해 공격적인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윤덕여호는 게임 시작 후 23분 만에 공격형 미드필더 이민아의 오른발 슛으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이민아의 발끝을 떠난 공이 나이지리아 골문 왼쪽 기둥 밖으로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지만 빌드 업과 키 패스가 비교적 잘 이루어지고 있기에 16강 희망을 버릴 수 없었다.
 
아깝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이민아가 슛이 빗나간 뒤 아쉬워하고 있다.

▲ 아깝네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이민아가 슛이 빗나간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그녀들 앞에 먹구름이 몰려왔다. 29분, 안타까운 자책골이 나오는 바람에 흔들린 것이다. 나이지리아 플레이 메이커 치크웰루의 롱 패스가 한국 골문 앞으로 넘어오는 순간 센터백 김도연이 뜬 공을 잘못 처리하는 바람에 달려나오는 골키퍼 김민정과 엇갈렸다. 김정미, 윤영글 등 베테랑 골키퍼들이 월드컵 직전에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빅 게임 경험이 많지 않은 김민정 골키퍼를 데려온 한계가 씁쓸하게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김도연의 다리에 맞고 방향이 바뀐 공이 한국 골문으로 들어가는 순간 나이지리아 공격수 오파라노지에의 왼손 끝이 공을 스친 듯했기에 푸초보이토바(러시아) 주심은 득점 인정을 잠시 보류하고 VAR(비디오 판독 심판) 시스템의 확인을 거쳤지만 핸드 볼 반칙이 아니라는 최종 판단이 나왔다.

이금민의 골은 오프 사이드로 무산돼

후반전 시작 후 10분 만에 윤덕여 감독은 여민지와 문미라를 한꺼번에 들여보내며 과감한 승부수를 던졌다. 58분에 왼쪽 풀백 장슬기가 왼쪽 측면에서 기습 중거리슛으로 나이지리아 골문을 노렸는데 은나도지에 골키퍼가 그 공을 쳐냈다. 그리고는 이금민이 빈 골문에 그 공을 가볍게 차 넣었다. 기다렸던 이번 월드컵 첫 골이었다. 

하지만 장슬기의 슛이 이루어진 순간 이금민의 상체가 간발의 차로 오프 사이드 라인을 넘었다는 판독이 나와 우리 선수들은 그냥 돌아서야 했다. 과정까지는 나쁘지 않았지만 이상할 정도로 원하는 결과가 따르지 않는 날이었던 것이다.

우리 선수들은 75분에 역습 한 방을 얻어맞으며 주저앉았다. 나이지리아 미드필더 오케케의 빠르고 정확한 역습 패스를 받은 간판 골잡이 오쇼알라가 우리 센터백 황보람과 골키퍼 김민정을 차례로 따돌리고 오른쪽 끝줄 바로 앞에서 절묘하게 공을 굴려넣은 것이다.

가라앉은 선수들의 분위기를 깨우기 위해서도 1골이 필요했던 우리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나이지리아 골문을 두드렸지만 끝내 득점 기록은 남기지 못했다. 87분에 교체 선수 여민지가 왼발 슛을 날카롭게 날렸지만 나이지리아의 어린 골키퍼 은나도지에가 자신의 왼쪽으로 몸을 날려 그 공을 잡아낸 것이다.
 
지소연 질주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드리블하고 있다.

▲ 지소연 질주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심의 종료 휘슬이 울린 뒤 김민정 골키퍼 등 우리 선수들 여럿이 눈물을 쏟아냈다. 빅 게임 경험이 상대적으로 많은 지소연조차 눈물을 보였다. 그만큼 이기고 싶었고,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이겼어야 하는 게임이었던 것이다. 

노르웨이와의 조별리그 세 번째 게임을 남겨놓고 있지만 그들이 우리보다 실력이 월등하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각 조 3위 팀 중 성적 좋은 네 팀에 돌아가는 16강 티켓은 멀어 보일 뿐이다. B~F조 3위 후보 팀들을 생각하면 승점 3점도 장담할 수 없는 실정이다.

16강에 올라가지 못한다고 해서 우리 여자축구의 발걸음이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된다. 이제 눈물을 닦고 다음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 더 어린 선수들을 위해서라도 노르웨이와의 마지막 게임에 그동안 준비한 것들을 모두 쏟아내야 한다. 

마침 이번 대회에도 21살 막내 강채림이 뛰고 있다. 맏언니 센터백 황보람과 거의 띠동갑의 어린 선수이지만 오른쪽 측면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세계 무대에 충분히 도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어갈 것이다. 김정미, 윤영글 골키퍼 대신 글러브를 끼고 나온 김민정 골키퍼도 23살로 비교적 어린 선수다. 그녀들이 바라보고 있는 월드컵, 그리고 WK리그는 계속 이어진다.

어느 때보다 의욕적으로 준비한 월드컵에서 승리 기록 없이 돌아와야 할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더이상 눈물을 흘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유소년 시스템을 꾸준히 갖추면서 비교적 어린 선수들을 과감하게 기용하는 K리그 시스템이 현재 폴란드에서 벌어지고 있는 FIFA U-20 남자월드컵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것처럼 WK리그 쇄신을 위한 목소리도 더 크게 모아야 할 것이다.

이제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오는 18일(화) 오전 4시 랭스에 있는 오귀스트-드로네에서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세 번째 게임을 뛴다. 한국 여자축구의 도전은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2019 FIFA 여자월드컵 A조 결과(12일 오후 10시, 스타드 데 알프, 그르노블)

한국 0-2 나이지리아 [득점 : 김도연(29분,자책골), 오쇼알라(75분,도움-오케케)]

한국 선수들
FW : 정설빈(55분↔여민지)
AMF : 이금민, 지소연, 이민아(55분↔문미라), 강채림(76분↔이소담)
DMF : 조소현
DF : 장슬기, 김도연, 황보람, 김혜리
GK : 김민정

주요 기록 비교
점유율 : 한국 58%, 나이지리아 42%
유효 슛 : 한국 7개, 나이지리아 2개
슛 : 한국 15개, 나이지리아 12개
패스 성공률 : 한국 82%(425/518), 나이지리아 70%(189/271)
코너킥 : 한국 6개, 나이지리아 3개
오프 사이드 : 한국 3개, 나이지리아 1개
태클 : 한국 11개, 나이지리아 6개
파울 : 한국 9개, 나이지리아 12개
경고 : 한국 2장(지소연, 황보람), 나이지리아 1장(리타 치크웰루)
뛴 거리 : 한국 104km, 나이지리아 99km

★ 프랑스 2-1 노르웨이

A조 현재 순위표
1 프랑스 6점 2승 6득점 1실점 +5 페어플레이 점수 -1
2 노르웨이 3점 1승 1패 4득점 2실점 +2 페어플레이 점수 -1
3 나이지리아 3점 1승 1패 2득점 3실점 -1 페어플레이 점수 -3
4 한국 0점 2패 0득점 6실점 -6 페어플레이 점수 -2

◇ 다른 조 3, 4위 현황
중국 0점 1패 0득점 1실점 -1 페어플레이 점수 -4 
남아프리카공화국 0점 1패 1득점 3실점 -2 페어플레이 점수 -5 (이상 B조)
호주 0점 1패 1득점 2실점 -1 페어플레이 점수 -1
자메이카 0점 1패 0득점 3실점 -3 페어플레이 점수 -1 (이상 C조)
일본 1점 1무 0득점 0실점 0 페어플레이 점수 -3
스코틀랜드 0점 1패 1득점 2실점 -1 페어플레이 점수 -2 (이상 D조)
뉴질랜드 0점 1패 0득점 1실점 -1 페어플레이 점수 0
카메룬 0점 1패 0득점 1실점 -1 페어플레이 점수 -2 (이상 E조)
칠레 0점 1패 0득점 2실점 -2 페어플레이 점수 -2
태국 0점 1패 0득점 13실점 -13 페어플레이 점수 -1 (이상 F조)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