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이강인이 에콰도르 진영 우측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차고 있다. 2019.6.12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이강인이 에콰도르 진영 우측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차고 있다. 2019.6.12ⓒ 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2일(한국 시각)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전에서 최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앞선 9일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120분 연장전에 승부차기까지 치열한 승부를 펼쳤던 대표팀이기에, 체력 소모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컸다. 에콰도르의 거친 플레이를 염려하는 시선도 있었다.

그러나 이 모든 어려움을 뚫고 에콰도르를 꺾은 대표팀은 FIFA가 주관하는 남자 축구대회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16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을 펼칠 예정이다.

이강인의 왼발과 이광연의 선방이 만든 승리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빛난 것은 이번에도 이강인의 왼발이었다. 전반 38분 한국이 얻은 프리킥 기회. 세트피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상대수비가 흐트러진 틈을 놓치지 않았다. 왼쪽 측면에서 상대 뒷공간을 파고들던 최준을 본 이강인은 상대 수비가 반대쪽으로 시선이 쏠린 틈에 스루 패스를 내줬고 최준은 공을 오른발로 감아차 결승골을 기록했다.

지난 세네갈과의 경기에서도 이강인은 날카로운 왼발을 바탕으로 1골 2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한국이 기록한 3골에 모두 관여했다. 또 다시 가장 중요한 순간에 또 한번 이강인의 왼발이 빛을 발하며 한국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이강인의 플레이가 더 돋보였던 이유는 팽팽한 경기가 이어지던 상황에서 리드를 가져갔다는 점이다. 직전 에콰도르의 공격 상황에서 캄파냐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장면은 모두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도 했다. 자칫 이 세트피스 상황을 무의미하게 보냈다면 에콰도르에게 경기 흐름을 내줄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이 순간 이강인은 에콰도르의 수비, 더 크게는 에콰도르 팀 전체를 흔들 수 있는 창의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전반전엔 이강인의 왼발이 돋보였다면 후반전엔 이광연의 선방이 빛났다. 후반 20분 이후부터는 에콰도르의 공세를 한국이 얼마나 버텨내느냐가 관건이었다. 이광연 골키퍼의 3차례 결정적인 선방이 한국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 시작은 후반 25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반대쪽으로 흘러나왔고 에콰도르의 팔라시오스가 하프 발리슛을 시도했다. 이 볼은 골대 왼쪽 상단으로 향했는데 이광연은 이 볼을 놓치지 않고 막아냈다.

이광연의 선방은 후반 40분 이후 더욱 크게 빛났다. 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길게 올라온 볼이 수비를 지나쳐 수비 뒷공간으로 넘어오자 상대 선수가 헤딩슛을 시도했다. 이 슈팅 역시 골문으로 향했지만 이광연 골키퍼가 쳐내면서 또다시 에콰도르의 득점 기회를 막아냈다.

결정적인 선방은 종료 직전 나왔다. 에콰도르의 동점골이 VAR을 통해 오프사이드로 판명나면서 한국 대표팀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후반 49분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다시 한 번 에콰도르의 캄파냐 선수에게 향했고 캄파냐는 그대로 헤딩슛을 시도했다. 캄파냐의 헤딩슛은 골문으로 향했고 이광연은 이 헤딩슛을 막아내면서 한국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경기를 중계한 한준희 KBS 축구해설위원은 경기 막판 캄파냐의 헤딩슛을 막은 이광연의 선방에 대해 펠레의 헤딩슛을 막어낸 고든 뱅크스의 선방에 비유하며 이 선방이 얼마나 중요했는지 강조했다. 공격과 수비 양면에서 두 선수의 맹활약으로 한국은 사상 첫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되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