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틴 스피릿>의 한 장면.

영화 <틴 스피릿>의 한 장면.ⓒ 찬란

 
눈과 귀를 우선 자극하는 전자음과 한 소녀의 춤사위, 그리고 그는 뭔가 불안하고 위축돼 보인다. 본인의 꿈은 알고 있지만 가정환경부터 주변 모든 게 여의치 않은 10대의 모습을 배우 엘르 패닝이 입었다. 영화 <틴 스피릿>은 극 전반에 흐르는 정서와 분위기 등까지 엘르 패닝에게 많은 걸 의지하고 있다.

유럽 유명 오디션 프로에 출연하게 되며 팝스타의 꿈에 한 걸음 다가가는 과정 자체가 이 영화의 전부다. 17세의 바이올렛(엘르 패닝)은 평일엔 학교 공부와 집의 농장일을 돕고, 주말엔 밤낮으로 아르바이트를 한다. 오래전 가정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 남겨진 엄마는 생업에 바쁘다. 딸의 오디션 프로 출연을 반대하기까지 한다. 

그 와중에 바이올렛의 손을 잡는 건 이웃집 아저씨이자 과거 오페라 가수였던 블라드(즐라트코 버릭)다. 최종 라운드를 앞두고 바이올렛의 간청에 덥석 자신의 삶을 거는 이 멘토가 된다. 

여기까지 매우 익숙한 설정이다. 서사만 놓고 보면 이렇다 할 특징이 없고 참신성이 떨어진다. 결국 음악 자체와 배우의 연기, 이미지가 이 영화의 미덕이 되어야 한다. 이 점에서 <틴 스피릿>은 어느 정도 점수를 받을 수 있다. 그간 록 음악 중심이었던 흥행한 음악 영화와 달리 이 작품은 유럽 10대 정서에 걸맞게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골격으로 삼고 있다. 
 
 영화 <틴 스피릿>의 한 장면.

영화 <틴 스피릿>의 한 장면.ⓒ 찬란

  
 영화 <틴 스피릿>의 한 장면.

영화 <틴 스피릿>의 한 장면.ⓒ 찬란

 
강한 전자음과 박자감에 몽환적인 엘르 패닝 표정이 어우러지며 영화는 앞서 언급한 상투적 설정보단 보다 신비감을 더해간다. 이번 영화를 통해 감독 데뷔하게 된 맥스 밍겔라 역시 어려움을 극복하며 눈물을 쥐어짜고, 가족과 극적 화해를 통해 관객의 마음을 건드리려는 얕은 수는 쓰지 않았다. 건조하게 이런 상황들을 제시한 채 오히려 이미지와 색감에 집중한 모양새다.

가난한 농촌 마을 출신 10대 소녀의 성공기 혹은 성장담을 기대했다면 <틴 스피릿>은 여러 모로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각 캐릭터들의 호흡과 영화적 이미지, 음악의 조화를 찾으려 한다면 크게 나쁘지 않을 선택이 될 것이다. 이번 영화에 출연하기 위해 자신의 과거 공연 영상을 감독에게 직접 보냈다던 엘르 패닝의 열정이 고스란히 영화에서 느껴진다.

또 하나 기억할 사실은 <틴 스피릿>에 참여한 스태프들 면모다. <라라랜드>를 프로듀싱 한 프레드 버거와 음악 부문 스태프를 맡았던 마리우스 드브리스 등이 의기투합했다. 전작과 다른 일렉트로니카의 새로운 매력에 빠질 수 있을 것이다.

한 줄 평: 서사와 소재의 약점을 이미지로 극복했다
평점 : ★★★(3/5)

 
영화 <틴 스피릿> 관련 정보

연출 및 각본 : 맥스 밍겔라
출연 : 엘르 패닝, 즐라트코 버릭, 레베카 홀 등 
수입: 찬란
제공 및 공동배급: TCO(주)더콘텐츠온, 세미콜론 스튜디오
공동제공: 51k
러닝타임: 93분
관람등급: 12세이상관람가
개봉: 2019년 6월 13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