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후반전 한국 이강인이 우측 터치 라인 부근에서 공을 중앙으로 올리고 있다. 2019.5.26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후반전 한국 이강인이 우측 터치 라인 부근에서 공을 중앙으로 올리고 있다. 2019.5.26ⓒ 연합뉴스


세계 톱 레벨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첫 게임이었다. 비록 1골로 명암이 엇갈렸지만,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 전술을 적극 시도했다는 것만으로도 뜻깊은 게임이었다. 그중에서도 특히 한국 축구의 차세대 에이스 이강인의 왼발이 눈에 띄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우리 시각으로 25일 오후 10시 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국제축구연맹) U-20 남자 월드컵 F조 포르투갈과의 첫 게임에서 0-1로 아쉽게 패했다.

역습 전술을 준비한 팀이 '역습' 당하다

첫 게임 상대 팀 포르투갈은 지난해 UEFA(유럽축구연맹) 19세 이하 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 연령대 톱 레벨 팀이다. 양쪽 풀백 루벤 비나그리(울버햄튼)와 디오고 달롯(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EPL에서도 통하는 실력자들이었고, 플레이 메이커 조타와 공격수 하파엘 레앙은 조만간 빅 클럽에서도 충분히 군침을 흘릴 듯한 능력자들이었다. 

이에 우리 선수들은 3-5-2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선 수비-후 역습 전술을 가다듬고 나왔다. K리그의 희망 '전세진, 조영욱'을 맨 앞에 두고 이강인이 오른쪽 측면에서 주로 뛰면서 왼발 드리블과 정확한 킥 실력을 뽐내기 위해 기회를 엿본 것이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포르투갈의 역습 한 방에 주저앉고 말았다. 7분, 오른쪽 측면 공격을 전개하다 크로스가 짧아 공 소유권을 빼앗긴 한국 선수들은, 위험 지역 밖에서 포르투갈 핵심 선수들을 스피드와 몸싸움으로 밀어내지 못하는 바람에 결승골을 허락했다. 

결승골 주인공 트린캉은 그로부터 12분 뒤에도 한국 골문에 왼발 슛을 꽂아 넣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이 두 번째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됐다는 점이다. 한국 골문 정면으로 빠져들어 가는 트린캉에게 얼리 크로스한 하파엘 레앙이 역습 과정에서 공을 받는 자리가 명백한 오프사이드 포지션이었다. 

'이강인'의 유일한 유효 슛

결승골을 넣은 트린캉의 날카로운 공간 침투에 여러 차례 아찔한 실점 위기를 겪은 우리 수비수들은 21분에도 포르투갈 플레이 메이커 조타의 역습 패스를 받은 공격수 하파엘 레앙을 따라잡지 못했다. 쓰리백 오른쪽을 맡은 이지솔이 체격 조건 뛰어난 공격수 하파엘 레앙에게 제압당한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하파엘 레앙의 왼발 대각선 슛을 골키퍼 이광연이 각도 잘 잡아 쳐냈기에 그나마 버틸 수 있었다. 

전반전을 1실점으로 비교적 잘 버틴 우리 선수들은 55분에 이르러서야 첫 번째 유효 슛 기록을 남겼다. 역시 그 주역은 막내 이강인이었다. 상대 골키퍼 주앙 비르지냐의 정면으로 날아간 것이었지만 이강인이 자랑하는 왼발에 정확하게 맞은 공이 묵직한 느낌으로 남았다.

이강인은 주로 중앙과 오른쪽 측면을 오가며 자신의 왼발 재능을 활용한 공격 연계 플레이에 집중했다. 주장 황태현과 공을 주고받다가 반대쪽으로 전환하는 시야 넓은 플레이 메이킹은 포르투갈 선수들도 당황할 수밖에 없는 것이었다.

이강인의 공격 방향 전환 시도 덕분에 왼쪽 풀백 최준에게 크로스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고, 비록 상대 골문을 직접 두드리지는 못했지만 포르투갈 수비수들이 온몸을 날려가면서 최준의 크로스를 걷어내야 하는 상황을 만들었다.

정정용 감독은 58분에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날개 공격수 엄원상과 키다리 골잡이 오세훈을 한꺼번에 들여보내며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점 1점을 따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실제로 엄원상의 오른쪽 역습 스피드는 곧바로 효력을 발휘하며 포르투갈 수비수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지만 그 스피드에 어울리며 공간으로 빠져들어 가는 동료를 찾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제 우리 선수들은 오는 29일(수) 오전 3시 30분 티히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만나게 되는데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아르헨티나와의 첫 게임에서 2-5로 많은 골을 내주며 패했다. 조별 리그 3위 중에서 기록이 앞선 4팀에도 16강 와일드카드 기회가 있기 때문에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상대로 반드시 승점 3점을 따내는 게임을 펼쳐야 한다.

FIFA 2019 U-20 월드컵 F조 결과
(25일 오후 10시 30분,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

★ 한국 0-1 포르투갈 [득점 : 트린캉(7분,도움-조타)]

◎ 한국 선수들
FW : 전세진(58분↔엄원상), 조영욱
MF : 최준, 고재현(58분↔오세훈), 김정민, 이강인, 황태현(88분↔이상준)
DF :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
GK : 이광연

주요 기록 비교
점유율 : 한국 61%, 포르투갈 39%
유효 슛 : 한국 1개, 포르투갈 3개
슛 : 한국 9개, 포르투갈 11개
코너킥 : 한국 3개, 포르투갈 4개
오프사이드 : 한국 1개, 포르투갈 1개
파울 : 한국 11개, 포르투갈 12개

F조 현재 순위
아르헨티나 3점 1승 5득점 2실점 +3
포르투갈 3점 1승 1득점 0실점 +1
한국 0점 1패 0득점 1실점 -1
남아프리카공화국 0점 1패 2득점 5실점 -3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