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인 시어머니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그들에겐 모두 (당연한 얘기지만) 아들이 있고, 그 아들과 정서적으로 분리가 돼 있지 않다는 것이다. 아들이 성인이 됐음에도 여전히 아이 다루듯 대하고, 결혼을 해 일가(一家)를 이루었음에도 끝내 '품안의 자식'으로 여긴다. 하나에서부터 열까지 세세히 챙기려 든다. 그 비(非)분리가 '며느리'의 입장에선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정당한 권한 없는, 정확한 경계 없는 개입은 곧 간섭이자 월권이다.

며느리의 역할은 내 아들의 '내조자'로 국한하고, 며느리에 대한 평가 역시 아들에게 얼마나 충실히 내조를 하는지로 결정한다. 며느리를 자신의 대체자(엄밀히는 하위 호환)로 여기는 것이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그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한 장면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한 장면ⓒ MBC

 
"며느리가 바쁘다는 핑계로 냉장고 청소도 안 되어 있고."

댄스스포츠 선수 안혜상과 남편 남규택은 무려 석달 만에 꿀맛 같은 휴식을 맞았다. 안혜상은 모처럼 늦잠을 잤고, 남규택은 거하게 아침을 준비했다. 성 역할 고정관념에 얽매이지 않은 두 사람의 아침이 보기 좋았다. 그렇게 평온한 하루를 보내는가 했는데, 곧 시어머니의 방문이 예정돼 있었다. 단란한 일상은 와장창 깨져 버렸다. 두 사람은 분주해졌다. 시어머니의 '검사'를 대비해 대청소를 해야 했기 때문이다.

주방부터 안방까지 청소가 이어졌지만, 시어머니를 만족시킬 수는 없었다. 아들이 좋아하는 반찬을 잔뜩 싸들고 온 시어머니는 정리를 하기 위해 냉장고 문을 열었다가 곰팡이 핀 음식과 군것질거리를 보고 며느리를 타박하기 시작했다. 어째서 그 핀잔은 '며느리'를 향하는 걸까. MC 권오중은 "냉장고 정리는 남편도 할 수 있"다고 지적했고,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일하는 며느리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응원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한 장면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한 장면ⓒ MBC

 
"네가 잘 챙겨서 줘야지. 목이 좀 빨리빨리 낫지. 그 옆에서 케어를 누가 해주겠니."

황효은과 김의성 부부는 예기치 않게 양가 부모님과 함께 시간을 보내게 됐다. 황효은의 친정 부모님이 이사한 딸 집에 들러 식사를 함께한 것. 그 이후 시어머니가 갑자기 반찬을 가지고 집에 방문했다. 조금은 어색한 시간이 흘렀다. 대화를 나누던 중에 시어머니는 김의성의 목소리가 쉬어 있는 걸 발견하고 난데없이 그 책임을 며느리에게 전가했다. 황효은은 "결국은 내 책임이야?"라며 황당해 했다.

이를 보다 못한 황효은의 친정 어머니가 꿀이라도 좀 먹으라고 권했고, 황효은은 남편에게 "꿀 있어, 저기 어디. 꿀 줄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시어머니는 "'있어'라고 하지 말고 챙겨줘 봐. 따뜻하게"라고 쏘아붙이더니, "남자들은 안 챙겨 먹어. 여자들이 이렇게 하나씩"이라며 며느리의 책임을 강조했다.

황효은은 인터뷰에서 "내가 결혼을 한 거지, 누구를 케어하기 위해서(결혼한 게 아니잖아)"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MC 이지혜도 "희한하게 (여자들에게) 남편까지 챙겨야 하는 의무가 있어요"라며 거들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한 장면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한 장면ⓒ MBC

 
"신랑 밥은 차려줘야지."

백아영은 모처럼 만에 친정 엄마와의 데이트에 나섰다. 결혼 후, 엄마와 단둘이 시간을 보내는 건 처음이라고 했다. 두 사람은 옷 구경도 하고, 화장품도 고르고, 마사지까지 받으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아무래도 혼자 집에 있는 남편 오정태가 마음이 쓰여 일찍 귀가했는데, 이게 웬일인가. 시어머니가 부엌에서 자신을 노려보고 있는 게 아닌가! "넌 어디 갔다 오냐! 너희 신랑 밥도 안 주고." 당장 시어머니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각기 다른 세 가정의 모습을 보여줬지만, 드러난 양상은 결코 다르게 보이지 않았다. 그 씁쓸한 풍경을 관통하는 갈등의 원인은 명확했다. 첫 번째는 아들에 대한 지나친 관심, 두 번째는 며느리를 아들의 내조자쯤으로 여기는 성 역할 고정관념이었다. 이 시대의 시어머니들에게 며느리는 집에서 살림이나 하면서(심지어 밖에서 일을 하더라도) 남편 밥을 꼬박꼬박 챙겨주고, 아픈 곳이 없는지 살피고 약을 챙겨주는 존재에 불과하다.

그러나 시대는 변화하고 있다. 지금은 집사람, 바깥사람 같은 구분이 무용해지고, 외조와 내조를 구별짓지 않는 시대이다. 그저 '배우자'면 족하고, '배우자의 도움(지원)'이면 충분하다. 며느리는 '엄마의 대용품'이 아니다. 시어머니뿐만 아니라 아들들도 그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시어머니는 며느리를 오롯이 '(아들의) 배우자'로 인정하고, 남편은 아내를 '배우자'로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필자의 개인 블로그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https://wanderingpoet.tistory.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