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조 걸그룹 써드아이가 싱글 앨범 < DMT(Do Ma Thang) >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정식 첫 발을 내디뎠다. 가요계에 3인조 걸그룹은 흔치 않은 형태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데뷔 앨범 발매를 기념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써드아이의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수차례 좌절 끝에 데뷔... 새출발 할 것"
 
써드아이 3인조 걸그룹 써드아이가 싱글 앨범 'DMT(Do Ma Thang)'을 발표하고 이를 기념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멤버는 유지, 유림, 하은으로 구성됐다.

▲ 써드아이3인조 걸그룹 써드아이가 싱글 앨범 'DMT(Do Ma Thang)'을 발표하고 이를 기념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GH엔터테인먼트


제3의 눈, 세 명의 아이라는 뜻의 팀명 써드아이에 걸맞게 팀 멤버는 유지, 유림, 하은 세 명으로 이뤄져 있다. 음악과 퍼포먼스를 색다르게 표현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이름이기도 하다. 하은은 "저희 써드아이는 멤버 수는 적지만 강렬하고 빛나는 3인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의 데뷔곡 'DMT(Do Ma Thang)'은 힙합(Hip-Hop), 글리치합(Glitch-Hop), 뭄바톤(Moombahton) 등 트렌디한 장르가 모두 담긴 다이내믹한 곡으로 '세상밖으로 나와 너만의 매력을 보여줘'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팀의 리더인 유지는 데뷔곡 무대를 선보인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뜨거운 눈물을 쏟기도 했다.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갔던 경험을 언급하는 중 힘들었던 시간들이 떠올라 눈물이 터진 것. 유지는 '슈퍼스타K', 'K팝스타', '카라 프로젝트', '더 유닛' 등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저는 중3부터 이 꿈을 완벽하게 이루고 싶어서 춤과 노래를 배웠고 오디션 프로그램에도 많이 나갔는데 좋은 결과를 얻진 못했다. 제가 춤을 너무 좋아해서 이 자리까지 왔다.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는 마냥 너무 좋아서, 아이돌이 하고 싶어서 했는데 감당하기 어려운 무대가 있더라. 순위에 연연하게 됐고, 하나하나 신경을 쓰면서 경쟁에 스트레스를 받고 많이 좌절하기도 했다. 가족과 회사분들이 열심히 응원해주시고 이 길을 갈 수 있게 같이 노력하고 밀어주셨는데,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것에 대해 너무 죄송한 마음도 컸다. 주변분들이 저를 끝까지 믿어주셔서 지금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인 유지는 "이번 써드아이로는 앞으로 쭉 뻗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며 "새출발을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멤버들도 너무 큰 고생을 했는데 리더인 저를 믿고 따라줘서 너무 고맙다. 앞으로는 꽃길만 걷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른 두 멤버도 데뷔 소감을 말했다. 하은은 "저는 어렸을 때 춤이 좋아서 췄고, 초등학교 6학년 때 처음 회사에 들어간 후부터 계속 꿈을 키웠다"며 "중학교 때 포기를 하고 잠깐 손을 놓았다가 고등학생 때 이 회사에 들어오고 지금 멤버들을 만나면서 다시 일어서게 됐다. 이 순간이 꿈같다"고 밝혔다. 이어 유림은 "저는 고2 때 길거리 캐스팅으로 회사에 들어가서 춤과 노래를 배웠다"며 "실력이 부족한데 멤버들이 저를 많이 도와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롤모델은 신화... '끈기돌'이라 불리고 싶어
   
써드아이 3인조 걸그룹 써드아이가 싱글 앨범 'DMT(Do Ma Thang)'을 발표하고 이를 기념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멤버는 유지, 유림, 하은으로 구성됐다.

▲ 써드아이멤버는 유지, 유림, 하은으로 구성됐다.ⓒ GH엔터테인먼트

 
이들은 걸크러시라고 표현하기에 부족할 정도로 강렬한 노래와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하은은 "어느 누구도 시도하지 않은 색다른 것을 시도했기 때문에 그걸 강점으로 생각한다"며 "성별을 떠나서 여자, 남자 모두 따라할 수 있는 안무를 한다"고 밝혔다. 

이들에게 롤모델 선배 그룹을 물었더니 이들은 주저없이 신화라고 답했다. 이어 갖고 싶은 수식어를 묻는 질문에는 '끈기돌'이라고 불리고 싶다며 오랜 시간 연습기간을 거친 점을 언급했다. 

끝으로 이들은 앞으로의 활동 목표와 각오를 밝혔다. 유지는 "저희 목표가 음악방송 1위인데 그 목표를 꼭 이루고 싶다"며 "색다른 모습,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테니 저희 항상 기억해 주시고, 써드아이를 멋있는 그룹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늘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하고 항상 열심히 하겠다." (유림)
"항상 초심 잃지 않는 멋있는 그룹이 되겠다." (하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