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9라운드 '먼데이 나이트 풋볼' 경기에서 부산 아이파크는 부천FC1995에 상대로 3-1 완승을 거두었다. 부산은 이날 승리로 최근 4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며 광주FC에 이은 2위 자리를 견고히 했다. 반면, 5월 들어 승리가 없는 부천은 4경기째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부진에 빠졌다. 

홈팀 부천은 지난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바 있는 이영창이 다시 한번 골문을 지켰다. 국태정, 임동혁, 이인규, 감한솔이 수비진을 구성했고 닐손 주니어와 박건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김륜도와 안태현이 좌우 측면 공격수로 나섰고 문기한이 말론을 지원했다.

이에 맞선 부산은 김형근이 골키퍼로 나섰고 김치우, 수신야르, 김명준, 박준강이 백 포 라인으로 출전했다. 박종우, 호물로, 권용현이 미드필더에 포진했고 최전방에는 디에고, 이정협, 이동준이 출격했다.

파상공세 부산, 이정협의 선제골

경기 초반부터 부산은 홈 팀 부천을 강하게 압박했다. 호물로, 디에고 등은 공간이 생길 때마다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하며 득점을 노렸다. 전반 4분, 부산의 박준강이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논스톱으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이영창의 좋은 선방으로 득점 기회가 무산되었다. 부산은 전반 11분에도 디에고가 페널티박스 라인 부근에서 정확한 슈팅을 날렸지만 다시 한번 이영창이 막아냈다.

부천은 수비를 두텁게 하고 간간히 역습을 시도했지만 대부분의 패스가 부정확했다. 반면 부산은 공수 전반에 걸쳐 부천에 우위를 점했다. 결국 전반 38분, 부산의 선제 득점이 터졌다.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이 좌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깔끔한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정협의 시즌 6호골. 홈에서 실점을 허용한 부천은 전반 종료 직전, 말론 대신 김찬희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주었다.

이번 시즌 '첫 출전' 박준강, 2도움 맹활약

부산이 1-0 리드를 잡은 채 시작된 후반전 역시 경기 양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부산이 주도권을 잡고 부천이 역습을 통해 득점을 노리는 모양새였다. 후반 13분 만에 부산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박종우가 찔러준 환상적인 패스를 박준강이 이어받아 이정협에게 패스를 내주었다. 노마크 찬스를 맞은 이정협은 깔끔한 마무리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후반 20분, 부천이 추격골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후반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여준 김찬희가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 골을 터뜨렸다. 김찬희의 부천 입단 후 첫 번째 득점이었다. 김찬희의 득점 이후 부천은 더욱 라인을 끌어올리며 추가 골을 노렸다. 부천은 슈팅 수와 점유율을 높여가며 분전했지만 후반 39분, 부산의 김진규에게 세 번째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부산의 박준강이 넓은 공간에서 자유롭게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던 김진규가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 리그 첫 경기를 치른 박준강은 2도움을 기록하는 등 만점 활약을 펼쳤다. 이후 후반 41분 베테랑 수비수 이종민과 교체되었다. 프로 입단 후 줄곧 부산에서만 뛰었던 박준강은 이날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주전 수비수 김문환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상주에서 군복무를 마치고 지난 시즌 부산에 복귀한 박준강은 김문환, 이종민 등에 밀려 리그 14경기 출장에 그친 바 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단 한 차례도 출전하지 못했던 박준강은 이날 날카로운 크로스를 뽐내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되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 팟캐스트와 블로그를 운영하며 축구 전문가를 꿈꾸는 오종헌 이라고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