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의 메인보컬이었던 김재환이 다시 한 번 신인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오늘 시작하는 솔로가수 김재환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정식으로 새출발을 알렸다.

오랫동안 싱어송라이터를 꿈꿔온 김재환은 이번 첫 솔로앨범에서 직접 작곡과 작사에 참여하며 재능을 드러냈다. 김재환의 첫 미니앨범 < Another(어나더) >의 발매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 임창정과 김유정의 선물    
 
김재환, 하트를 드려요! 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 김재환, 하트를 드려요!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정민


메인보컬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온 김재환은 첫 앨범의 타이틀 곡으로 정통발라드를 선택했다. 발라더계의 오랜 선배인 임창정이 '안녕하세요'란 타이틀곡을 작사, 작곡하여 그에게 선물했고 작곡에는 김재환과 작곡가 멧돼지의 참여도 있었다. 이 곡에 대해 김재환은 "한 번쯤 이별을 겪어보신 분들은 공감하실 가사가 특징"이라며 "함께 좋았던 기억을 떠올리면서 다시 그때로 돌아가고픈 마음을 담은 노래"라고 소개했다. 

임창정과의 작업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진심이 묻어나는 말투로 "영광이었다"고 답했다. 그는 "임창정 선배님이 디렉팅을 직접 해주셨는데, 헤드폰으로 선배님이 노래 불러주시는 음성이 들리는데 정말 기분이 색다르고 영광이었다"며 "이걸 내가 불러도 되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창법 역시 "선배님의 창법이 적절하게 섞이도록 불렀다"고 설명했다. 

뮤직비디오 지원사격에는 배우 김유정이 나섰다. '안녕하세요'의 애절하고 애틋한 감정에 어울리는 연기로써 김재환과 김유정이 호흡을 맞춘 것이다. 그는 "김유정씨가 연기를 오래 해오셨는데, 저는 경험이 많이 없어서 처음에 어색했다"며 "제가 어려워하니 리드를 해주셔서 나중에는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싱어송라이터라는 오랜 꿈
  
김재환, 드디어 솔로 데뷔! 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수록곡을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 김재환, 드디어 솔로 데뷔!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수록곡을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정민

 
총 6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 김재환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작년 겨울부터 앨범 준비를 시작했다는 그는 "어렸을 때부터 싱어송라이터를 꿈꿔와서 연습을 많이 해왔다"며 "이번에 기회가 돼서 저만의 색깔을 담은 앨범을 꼭 해보고 싶어서 재밌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실 저는 제가 음악 하는 게 형편없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좋아하는 음악은 있어서, 그 음악을 최대한 표현해보려고 했다."

이렇듯 솔직한 생각을 밝힌 김재환에게 어떤 색깔의 음악을 하고 싶은지 물었다. 이에 김재환은 "장르에 한정되어 있기보단 여러 가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어렸을 때부터 발라드, 알앤비, 재즈 등 다양하게 연습했는데 그걸 제 색깔로 풀어서 표현하고 싶더라"고 대답했다. 

"평생 아이돌이고 싶다"... 인기 아닌 내 꿈 따라서 걸을 것
   
김재환, 화이팅할게요! 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솔로가수로서의 다짐을 이야기하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 김재환, 화이팅할게요!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솔로가수로서의 다짐을 이야기하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정민


어릴 때부터 싱어송라이터를 꿈꿨다면, 워너원으로 아이돌이란 정체성을 갖고 활동하면서 심적 갈등은 없었을까. 이 질문에 김재환은 역시 솔직한 답변을 돌려주었다. 

그는 "워너원을 할 때 정말 많이 배웠다"며 "배운 것들을 없애고 싶지 않고, 그때의 보컬 스타일이나 감성을 가져가려 한다. 저는 평생 아이돌이고 싶다. 아이돌이란 게 '어린 친구들의 우상'이라는 뜻이라고 알고 있는데, 노래 잘하고 음악 잘하는 아이돌로서 본보기가 되고, 계속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브루노마스처럼 펑키한 음악을 하고 싶었는데 워너원 때 그런 걸 많이 도움 받았다. 내가 워너원을 했기 때문에 그런 음악을 할 수 있었구나 싶다"며 "춤 추는 것도 너무 재밌어서 못 끊고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너원이란 그룹이 워낙 큰 사랑을 받은 인기그룹이다보니, 솔로로 혼자 나설 때 인기가 예전같지 않을까봐 불안하진 않느냐는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김재환은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 부분에 대해선 냉정하게 생각해봤다. 인기에 치우쳐서 활동을 하고 연습을 하는 것 보다는, 어렸을 때부터 제 안에 꿈이라는 게 있었기 때문에 그 꿈을 위해 달리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감동을 줄 수 있는 멋진 가수가 되고 싶다. '믿고 듣는' 가수가 되는 것이 바람이다."
   
김재환, 솔로꽃 활짝 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 김재환, 하트를 드려요!가수 김재환이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개최한 첫 번째 미니앨범 < 어나더(Another) >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하세요'와 6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앨범에서 김재환은 전 트랙 작곡 참여는 물론 4곡의 작사 작업에 동참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