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현지 시각)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FC와 FC 바르셀로나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 리그 4강 2차전에서 패색이 짙어지자 바르셀로나 메시가 상심하는 모습이다.

7일(현지 시각)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FC와 FC 바르셀로나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 리그 4강 2차전에서 패색이 짙어지자 바르셀로나 메시가 상심하는 모습이다.ⓒ EPA/연합뉴스

 
4년 만에 유럽 정상 탈환을 노리던 FC 바르셀로나(아래 바르사)의 꿈이 하룻밤 사이에 물거품이 됐다.

바르사는 8일 오전 4시(아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펼쳐진 2018-2019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리버풀과 경기에서 0-4의 대패를 당하며 탈락했다. 1차전 안방에서 3-0의 승리를 거두며 사실상 결승행을 확정지었다고 평가받던 바르사는 리버풀의 도전에 무너지며 쓴맛을 봤다.

리버풀의 강렬한 에너지와 도전 정신이 빛났다. 반대로 바르사는 여러 가지 실수를 연속적으로 범하며 스스로 좌초했다. 챔피언스리그 4강은 계속된 실책으로는 이겨낼 수 있는 무대가 아니었다.

선발 라인업부터 많은 이들이 의문부호를 달았다. 필리피 쿠티뉴가 선발로 나선 것이다. 이번 시즌 실망스러움의 연속이자, 이미 1차전에서 별다른 활약이 없었던 쿠티뉴를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은 다시 신뢰했다. 결과는 대실패였다. 쿠티뉴는 아무런 영향력 없이 그라운드를 표류했다. 쉽게 공을 잃었고 수비적으로도 기여하지 못했다.

축구 통계사이트 SofaScore에 따르면 쿠티뉴는 60분 동안 18개의 패스와 1개의 슈팅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드리블 0회, 크로스 성공과 드리블 성공 0회가 그의 참혹한 기록지다. 쿠티뉴는 결국 전반 17분 리오넬 메시의 결정적인 패스도 살리지 못했다.

실책에 무너진 바르셀로나

리버풀의 콘셉트는 명확했다.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 속에 경기 초반부터 바르사를 흔들겠다는 심산이었다. 바르사 입장에서는 큰 경기 경험이 많은 베테랑들의 역할이 중요했다.

하지만 노련한 베테랑 수비수 조르디 알바가 큰 실수를 범했다. 전반 7분 길게 넘어온 공을 머리로 안일하게 처리한 알바의 실수를 마네가 낚아챘다. 조던 헨더슨를 거쳐 디보크 오리기가 선제 득점을 잡아내는, 리버풀이 첫 번째 미션이었던 이른 시간 득점을 성공하는 순간이었다.

추가골 과정에서도 알바의 실수가 있었다. 54분 이반 라키티치의 공을 받은 알바는 순간 집중력을 잃었고, 알바의 공을 탈취한 알렉센더 아놀드의 크로스는 조르지니오 베이날둠이 마침표를 찍었다.

사실 바르사가 가장 조심해야 할 부분은 자신들의 실수였다. 스코어에서 우위를 점한 상황에서 실수만 줄이면 시간은 바르사의 편이었다. 허나 알바를 비롯해 수비 라인에서 사소한 실수를 수차례 범했고, 그 실수들은 안필드 기적에 디딤돌이 됐다.

비달 교체 아웃

56분 베이날둠의 멀티골이 터지며 경기는 순식간에 3-3 원점이 됐다. 20분 뒤 발베르데 감독은 아르투로 비달을 빼고 아르투르 멜루를 투입했다. 그러나 이는 악수였다. 공을 잘 다루는 멜루를 통해 경기의 지배권을 가져올 생각이었지만, 이미 완전히 넘어간 분위기를 만 22세의 어린 멜루가 통제하기는 어려워 보였다.

심지어 이 경기에서 비달은 바르사 선수 중 유일하게 빛났던 선수다. 특히 수비적인 활약이 대단했다. 13번의 경합 중 9번을 승리했고, 6개의 태클 성공과 2개의 가로채기를 기록했다. 수비 지역 모든 곳에 비달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나마 있었던 마지막 희망의 끈을 스스로 잘라낸 바르사는 비달 교체 이후 4분 만에 오리기에게 결정타를 맞았다. 경기 막판 만회골을 노리던 바르사에게 그나마 패널티 박스 안에서 변수를 만들 수 있는 비달의 존재가 필요했지만, 그는 벤치에 앉아서 패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바르사는 지난 시즌 '로마 참사' 이어 2년 연속 기적의 제물이 됐다. 챔피언스리그 원정 2차전에서 연달아 실수를 범한 바르사에게 지독한 트라우마가 남을 지도 모르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