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은 한국 힙합 트렌드를 이끄는 AOMG와 하이어뮤직의 수장이자 힙합 뮤지션이다. 그의 데뷔 10년 역사와 미국에서의 새로운 도전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유튜브 오리지널을 통해 공개된다. 유튜브 오리지널은 유튜브가 아티스트 및 크리에이터들과 협업해 제작,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들에게 공개되는 콘텐츠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서울에서 오는 5월 1일 오후 11시 공개되는 <제이 팍: 쵸즌원(Jay Park: Chosen1)>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계가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박재범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서울에서 가수 박재범의 다큐멘터리 < 제이팍: 쵸즌원(Jay Park: Chosen1) >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 박재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서울에서 가수 박재범의 다큐멘터리 < 제이팍: 쵸즌원(Jay Park: Chosen1) >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 스토리라임

  
박재범에게 다큐를 찍은 이유를 물었다. 이 질문에 그는 "10년 간 뒤를 안 돌아보고 현재 일어나는 일들, 눈앞의 목표들을 보며 쭉 달려왔다"며 "제 인생이 빨리 돌아가고, 많은 걸 하다 보니 나중에 돌아볼 수 있는 자료가 없으면 후회할 것 같아서 찍고 싶었다"고 답했다.

"또 한 가지 이유는, 누가 나를 칭찬해주길 바라는 것 없이 사람이 자기 자신을 믿는 것에 대해 보여주고 싶어서였다. 이런 거 하면 안 돼, 저런 거 하면 안 돼 이런 제약이 한국 아이돌에게 많은데... 자기 자신을 믿고 열정을 가지고 달려가면 어느 누가 의심하고 틀 속에 박으려고 해도 이뤄낼 수 있고, 한계가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솔로 때부터, 바닥부터 시작하는 제 이야기를 담았다."

그에게 미국에서의 활동을 물었다. 이에 "미국에서는 라디오 같은 데 가면 저를 잘 모르신다"며 "K팝 아이돌이어서 인기가 많아서 이 자리에 왔구나 이렇게 보시는 분도 많다. 아웃사이더를 받아들이는 데 시간이 걸리는 문화다. 유튜브로 긴 시간의 자기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락네이션 계약... 제이지와 한솥밥   
 
박재범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서울에서 가수 박재범의 다큐멘터리 < 제이팍: 쵸즌원(Jay Park: Chosen1) >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 박재범 ⓒ 스토리라임

  
지난 2018년 박재범은 미국 대형 매니지먼트 락네이션(Roc Nation)과 아시아계 아티스트 최초로 계약을 맺었다. 힙합신의 거물인 제이지(Jay-Z)가 설립한 이 회사에는 DJ 칼리드, 팝스타 리한나, 머라이어 캐리, 제이 콜 등이 속해있다.

이에 대해 박재범은 "락네이션에 들어간 게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었는데, 너무 좋았다"며 "계약만 왔다 갔다 하는 데 1년 걸렸다. 이분들과 내가 서로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 서로가 파악하는 데 오래 걸렸다. 지금도 파악하고 있지만 힙합이면 '제이지'를 신처럼 안 보는 사람이 거의 없고, 그분 옆에서 할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영광"이라고 말했다.

혼자 부딪히며 겪은, 한국과 미국 활동의 차이에 대해 물었다. 이에 박재범은 "엄청난 차이"라고 말하며 "제가 하는 활동이 힙합 위주인데, 행사 개런티도 깎으려고 하는 게 있고 '택시 타고 오라' 하기도 한다"며 "K팝 가수였다면 대우를 받겠지만 아직 이런 신에선 나를 증명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쇼미더머니' 심사보고 있는데 미국에선 '너 왜 왔냐, 랩 할 줄 아냐, 해봐 인마' 그런 느낌"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내활동이 뜸했던 박재범에게 활동계획을 물었다. 이에 박재범은 "작년에 가수들과 협업해서 피처링만 32개를 했다"며 "아무래도 이번 해는 국내에서도 해외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할 계획이다. 7월에 단독 콘서트를 서울에서 시작해서 월드투어 할 예정이고 앨범도 낼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자신의 다큐멘터리에 대해 다음처럼 정리해서 말했다.

"이 다큐는 제가 잘났다는 걸 말하려는 게 아니다. 남들 시선 신경 쓰거나 내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남의 시선에 맞춰주려고 하면 발전을 못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남들이 하는 욕, 칭찬 신경 안 쓰고 이루고 싶은 것들을 자기 자신을 믿고 하면 어느 누구나 할 수 있다. 나 역시 그걸 견디고 노력했을 뿐이지 남들보다 제가 잘나서 해낸 게 아니다."
 
박재범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서울에서 가수 박재범의 다큐멘터리 < 제이팍: 쵸즌원(Jay Park: Chosen1) >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 박재범 ⓒ 스토리라임

  
박재범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롯데호텔서울에서 가수 박재범의 다큐멘터리 < 제이팍: 쵸즌원(Jay Park: Chosen1) >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 박재범 ⓒ 스토리라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