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쪼개듣기'는 한국 대중음악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코너입니다. 화제작 리뷰, 업계 동향 등 다채로운 내용을 전하겠습니다.[편집자말]
 SBS <인기가요> 홈페이지 캡처

SBS <인기가요> 홈페이지 캡처ⓒ SBS

 
"SBS <인기가요> 순위가 빌보드 차트보다 진입하기 어렵다."

최근 가요 팬들 사이에서 나오는 볼멘 소리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음악 방송 <인기가요>가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방송을 통해 소개된 순위에는 최근 엄청난 음원 성적 및 음반 판매량,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비롯한 수록곡들이 전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음악 방송 순위는 통상적으로 방송 날짜 며칠 전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음원차트 순위 및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수를 바탕으로 결정된다. 그러므로 순위 집계 기간 도중에 발표된 음반의 경우, 7일간의 수치가 아닌 3~4일 동안의 수치만 반영되거나 혹은 아예 집계에 포함되지 않을 수 있다.

SBS에 따르면 이번 <인기가요> 순위는 지난 8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수치를 바탕으로 집계됐으며,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새 앨범 < MAP OF THE SOUL : PERSONA >를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의 순위 누락에 대해 <인기가요> 제작진 측은 "방탄소년단의 컴백 날짜와 집계 방식 기간에 차이가 생겨 발생한 일"(스포츠경향), "집계 기간과 활동 기간에서 다른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지난 주 순위가 그렇게 나온 것"(스타뉴스)이라고 여러 차례 해명했다. 하지만 많은 가요 팬들은 여전히 납득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동일 요일에 음원 발표해도 순위 반영은 제각각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새 앨범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새 앨범을 발표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가요 팬들은 앞서 컴백한 가수들의 <인기가요> 순위를 예로 들며, 방탄소년단의 순위 누락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3월 24일 음원을 발매한 태연은 31일 <인기가요>에서 40위로 첫 등장했다. 지난 5일 음원을 발매한 블랙핑크 역시 14일 방송에서 4위에 올랐다. <인기가요> 제작진 측의 해명대로라면, 두 팀 모두 순위에서 누락됐어야 하지만 정상적으로 반영됐다는 이야기다.

특히 5일 금요일에 신곡을 발표한 블랙핑크는 방탄소년단과 사례가 거의 동일하다. 블랙핑크는 그 다음주인 14일 순위에 이름을 올린 반면, 방탄소년단 역시 금요일에 신곡을 공개했지만 일주일 후 순위 발표엔 진입조차 하지 못했다. "집계 기간과 활동 기간의 차이"라는 제작진의 해명을 믿기 어려운 이유다. 

최근에는 음악방송에 아예 출연하지 않더라도 음원 성적이나 유튜브 조회수에 힘 입어 종종 1위를 차지하는 가수들이 나오기도 한다. '활동 기간'이라는 표현에 쉽게 동의가 안 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세부 기준 미공개... 순위의 공정성 및 권위는 훼손
 
 SBS인기가요 게시판에는 순위 산정에 대한 시청자들의 항의글이 다수 올라왔다. (홈페이지 화면 캡쳐)

SBS인기가요 게시판에는 순위 산정에 대한 시청자들의 항의글이 다수 올라왔다. (홈페이지 화면 캡쳐)ⓒ SBS

  
음악 순위 프로그램들은 대부분 집계 방식을 대략적으로 공개할 뿐, 정확한 수치를 제공하지는 않는다. <인기가요> 측 역시 이번 결과에 대해 상세한 설명은 하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깜깜이 순위 집계다', '순위 산정 기준을 마치 고무줄마냥 방송사 마음대로 늘렸다, 줄였다 하는 게 아니냐'고 비판하기도 한다.

앞서 지난 2012년 지상파 음악 방송들은 경쟁 과열과 공정성 논란으로 순위제를 폐지한 바 있다. 그러나 대부분 금세 '공정성 논란을 보완하고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수개월 혹은 수년 만에 순위제를 부활시켰다.

이번 방탄소년단 논란은 프로그램 및 순위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흔드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제작진들만 알고 있는 기준에 합당하다는 식의 대응은 가뜩이나 신뢰를 상실한 지상파 음악 방송 순위제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키는 결과를 낳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