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김경수 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김경수 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남도청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김경수 지사,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종훈 교육감 등이 인사를 하고 있다.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김경수 지사,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종훈 교육감 등이 인사를 하고 있다.ⓒ 경남도청

 
올해로 58회째를 맞은 경남지역 체육인들의 축제인 '경상남도민체육대회'(도민체전)이 막이 올랐다. 경남도는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나흘 동안의 열전에 들어갔다.
 
올해 도민체전 개회식은 '2023년 전국체전'의 경남 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성공을 기원하는 "상생" 퍼포먼스가 김경수 도지사, 박종훈 교육감,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내 전 시장·군수, 도민 2만 여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되었다.
 
김경수 도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도민체육대회는 350만 도민을 하나로 묶는 화합과 통합의 대회가 될 것이다"며 "우리 선수들이 흘린 그동안의 땀과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께서 뜨거운 응원의 박수로 격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하였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이번 도체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거제시의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하고,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라는 비전 아래 350만 경남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화합과 단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4일 동안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변 시장은 이어 "경남도내 모든 선수단과 임원들이 다치는 일 없이 거제에서 편안하게 경기하고 쉴 수 있도록 돕겠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거제를 찾아 거제의 봄을 생생하게 느껴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도민체전은 육상, 축구, 핸드볼, 배드민턴 등 25개 정식종목과 바둑, 산악 시범경기 2개 종목, 그리고 전시종목인 족구 등 모두 28개 종목에서 1만 794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기량을 겨룬다.
 
시군별 참가규모로는 시부에서 창원시가 858명으로 가장 많으며, 다음으로 김해시 784명, 양산시 749명 순이며, 군부는 함안군이 626명으로 가장 많고, 거창군 583명, 창녕군 622명으로 지난해보다 339명이 많다.
 
이번 도민체전은 4월 22일 거제종합경기장 폐막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김경수 지사가 깃발을 흔들고 있다.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김경수 지사가 깃발을 흔들고 있다.ⓒ 경남도청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변광용 거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변광용 거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거제시청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

4월 19일 저녁 거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 경남도청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