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프로듀스101>을 통해 결성된 그룹 레인즈에서 메인보컬과 리더를 담당했던 성리가 솔로로 돌아왔다. 레인즈 때와 다른 분위기로, '감성 발라더'로 돌아온 성리는 성숙한 모습으로 새출발을 알렸다.

그의 첫 번째 미니앨범 <첫, 사랑>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5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
 
김성리 그룹 레인즈 출신 김성리가 솔로 앨범을 발매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타이틀곡은 '그게 너라서'다.

▲ 성리그룹 레인즈 출신 김성리가 솔로 앨범을 발매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C2K엔터테인먼트

  
"솔로로 정식 활동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 혼자 한다는 게 조금 외롭기도 하지만 설레면서 심장이 막 뛴다. 오늘부터 새로운 시작이라 생각하고 있다. 혼자서도 잘 해낼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

성리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앨범의 수록곡 '아른거려'와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의 무대를 애절한 감성으로 선보였다. 타이틀곡 준비 과정에 대해 성리는 "어떤 곡을 타이틀로 정할까 고민하다가 작곡가님께서 '그게 너라서'에 대한 애정이 크셔서 그 점을 반영했고, 가사에 천사라는 단어가 나오는데 그게 제 마음에 특별하게 다가와서 이 곡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에게나 첫사랑의 추억이 있을 텐데 첫사랑을 생각하면서 들어봐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뿐 아니라 성리의 첫 번째 앨범은 이름 <첫, 사랑>처럼 사랑 발라드로 4트랙이 담겼다. 그는 "전곡을 세레나데 형식으로 표현해봤다"며 "첫사랑을 겪고 있는 소년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록곡 중 '내 품에'를 처음 들었을 때 가장 와 닿았다며 이 곡에 특별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그게 너라서'의 뮤직비디오 에피소드에 관해선 "노을을 배경으로 뮤비를 찍었는데 노을이 너무 예뻐서 굉장히 심취해서 촬영했다"며 "감독님이 일몰 시간을 정확히 체크해서 놓치지 않고 노을을 담을 수 있었다. 그 점이 감동이었다"라고 밝혔다.

롤모델은 박효신-김범수
 
김성리 그룹 레인즈 출신 김성리가 솔로 앨범을 발매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타이틀곡은 '그게 너라서'다.

▲ 김성리타이틀곡은 '그게 너라서'다.ⓒ C2K엔터테인먼트

    
성리는 레인즈 멤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어제도, 오늘도 멤버들이 제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줬다.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말해줘서 힘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레인즈 활동을 하면서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았는데 그 사랑에 보답하는 마음을 이번 앨범에 담았다"고 말했다. 

레인즈 때와 달리 발라드 곡으로 돌아온 그에게 빠른 곡을 하고 싶은 마음은 없는지 물었다. 이에 성리는 "리드미컬한 노래를 좋아해서 다음에 꼭 그런 곡도 해보고 싶다"며 "사람의 욕심이 끝이 없어서 다 넣고 싶었지만 앨범의 콘셉트가 하나로 통일돼야 하다보니까 이번에는 발라드로만 묶어봤다"고 답했다. 성리는 "제가 힙합과 알앤비를 특히 좋아해서 두 장르를 섞어서 자기 색깔이 뚜렷한 음악을 하고 싶다"며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성리라는 이름에 착안해서 팬들은 그에게 '감성리'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성리는 "그 수식어가 너무 마음에 든다"며, 다른 수식어를 원하는 건 없느냐는 추가질문에는 "보컬능력뿐 아니라 외모, 춤 모두 뛰어나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답했다. 

'감성리'라는 애칭을 얻은 만큼 성리만의 감수성의 원천은 무엇일까. 이에 성리는 "제가 사랑 경험이 많지는 않아서 그 원천이 예전에는 없었는데 요즘은 팬분들의 눈빛을 보면서 거기서 원천을 얻는 것 같다"고 답했다. 

끝으로 성리는 가요계에 솔로로서 첫 발을 내딛는 포부를 밝히며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박효신, 김범수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그 계보를 이어받고 싶다. 인지도를 많이 쌓고 대중에게 인정도 받고 싶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 같은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제 노래를 많은 분들에게 들려드리고 싶다."
 
김성리 그룹 레인즈 출신 김성리가 솔로 앨범을 발매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타이틀곡은 '그게 너라서'다.

▲ 김성리가수 성리ⓒ C2K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