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전야' 김동범, 딸들과 다시 본 감동 15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파업전야> 시사회에서 한수 역의 배우 김동범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파업전야>는 90년대 군부정권 아래에서 노동자의 현실을 담아 낸 작품으로, 1990년 공개 당시 노태우 정부는 상영장마다 경찰을 투입해 상영을 저지하기도 했던 한국독립영화의 대표적 화제작이다. 4k 디지털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30년 만에 정식으로 5월 1일 개봉 예정.

▲ [오마이포토] '파업전야' 김동범, 딸들과 다시 본 감동ⓒ 이정민


15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파업전야> 시사회에서 한수 역의 배우 김동범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파업전야>는 90년대 군부정권 아래에서 노동자의 현실을 담아 낸 작품으로, 1990년 공개 당시 노태우 정부는 상영장마다 경찰을 투입해 상영을 저지하기도 했던 한국독립영화의 대표적 화제작이다. 4k 디지털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30년 만에 정식으로 5월 1일 개봉 예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