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여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로 주목받은 그룹 밴디트가 가요계에 정식으로 발을 디뎠다. 이연, 정우, 승은, 시명, 송희 다섯 멤버로 구성된 BVNDIT(밴디트)는 'Be Ambitious N Do IT'의 줄임말을 팀명으로 한다. '큰 꿈을 품고 나아가라'는 의미의 그룹명에 걸맞게 당찬 활동을 펼치겠다는 각오를 품은 이들의 첫 번째 앨범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렸다.

야망과 포부로 똘똘 뭉쳤다

 
밴디트 신인 그룹 밴디트가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타이틀곡은 '호커스 포커스'다.

▲ 밴디트신인 그룹 밴디트가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타이틀곡은 '호커스 포커스'다.ⓒ MNH엔터테인먼트

 

팀명을 처음 들었을 때 예쁘다는 느낌보다는 멋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이들은 야망을 가지라는 팀명에 걸맞은 활동을 보여주겠다며 당당하게 포부를 밝혔다. 오랜 시간 연습한 만큼 탄탄한 퍼포먼스로 실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 또한 단단했다. 이들은 같이 지낸 시간이 4년이고, 팀으로 호흡을 맞춘 건 2년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같은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의 선배인 청하가 좋은 활동을 보여준 만큼 '청하 여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가 이들에게 주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 수식어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청하 동생 그룹이라는 타이틀을 붙여 주셨을 때 워낙 실력파로 인정받은 선배님이어서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부담스러운 만큼 연습량이 어마어마하게 늘어서 더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 (이연) 

청하는 어떤 선배인지 묻자 정우는 "세심하시고, 저희를 되게 잘 챙겨주신다"며 "티저가 하나씩 나올 때마다 단체 대화방에 편지를 써주셔서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연은 "청하 선배님이 오늘 아침에 매니저님을 통해서 향수를 선물해줬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청하 선배님께서 예전부터 해주신 말은, 회사 식구들 모두 다 좋으신 분들이니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활동하라는 것이었다." (승은)

승은은 뮤직비디오 비하인드도 밝히며 "뮤비 촬영장에 이사님이 오셔서 저희 키만한 뻥튀기 3개를 주셨다"며 "빵 터지라는 의미였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롤모델은 마마무와 비투비

 
밴디트 신인 그룹 밴디트가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타이틀곡은 '호커스 포커스'다.

▲ 밴디트신인 그룹 밴디트가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타이틀곡은 '호커스 포커스'다.ⓒ MNH엔터테인먼트

 

이들에게 그룹 중에 롤모델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이연은 "마마무 선배님들과 비투비 선배님들처럼 되고 싶다"며 "마마무 선배님들은 무대에서 항상 즐기시는 것 같고, 서로 눈빛을 교환하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타이틀곡 'Hocus Pocus(호커스 포커스)'로 밝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승은은 "밝고 청량한 노래를 부를 때 저희의 매력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데뷔 곡으로 당차고 밝은 노래를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들에게 어떤 그룹이 되고 싶은지 물었다. 이에 승은은 "대중이 항상 궁금해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며 "여러 가지 콘셉트와 매력을 보여드릴 테니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밴디트라는 이름만큼 큰 꿈을 꾸면서 나아가겠다"고 덧붙이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