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손흥민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1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손흥민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의 왼발이 또 한 번 역사를 썼다. 손흥민에게 결승골을 내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감독 펩 과르디올라는 챔피언스리그 원정 경기에서 부진을 이어가게 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10일 오전 4시(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가진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챔스) 8강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예상을 뒤집은 멋진 승리였다. 결정타를 날린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33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집중력이 뛰어났다.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공이 골라인 밖으로 나갈 뻔 했지만, 손흥민은 집념으로 공을 살려냈다. 맨시티 선수들이 잠시 주춤하는 사이 그 틈을 이용해 상황을 결정지었다.

토트넘 역사에 또 한 획을 그은 손흥민이다. 지난주 토트넘의 새 구장 개장 경기에서 첫 골을 잡아내며 역사책에 이름을 새긴 손흥민은, 토트넘이 새 보금자리에서 가진 첫 챔스 경기에서도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수비적인 헌신도 돋보였다. 손흥민은 상대 측면 공격수 라힘 스털링을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후방 수비에 가담했다. 측면에서 수비에 균열을 내고자 했던 맨시티의 의도는 손흥민의 협력 수비에 가로막혔다.

계속되는 펩의 챔스 토너먼트 원정 징크스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FC 감독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FC 감독ⓒ EPA/연합뉴스

 
손흥민과 토트넘의 기분 좋은 승리를 챙긴 반면, 맨시티의 수장 펩 과르디올라의 우울한 징크스는 계속됐다. 유독 챔스 토너먼트 원정길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과르디올라 감독이다. 이러한 흐름은 바이에른 뮌헨의 지휘봉을 잡은 2013-2014 시즌부터 시작됐다.

뮌헨과 맨시티의 감독으로 치른 챔스 토너먼트 14경기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이 챙긴 승수는 단 3승에 불과하다. 그 사이 4번의 무승부와 7번의 패배를 기록했다. 물론 챔스 원정길에서 승리를 챙기는 게 쉽지는 않다. 다만 과르디올라 감독의 능력과 그가 맡았던 팀들의 전력을 생각하면 아쉬운 결과다.

특히 8강 이상에서는 8경기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1무 7패라는 초라한 성적을 냈다. 승리는커녕 최소한의 무승부에도 실패했다. 원정 경기는 매번 과르디올라 팀의 챔스 탈락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독한 징크스의 고리를 끊기에는 토트넘 원정길에 나선 과르디올라의 맨시티는 소극적이었다. 원정 경기임을 감안해도 플레이 자체가 너무 안전지향적이었다. 과감한 전진 패스보다는 공의 소유권을 유지하는 백패스가 주를 이뤘다.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의 빛났던 집중력과 달리, 맨시티 선수들은 사소한 실수들을 연발했다.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패널티킥을 안일하게 처리했고, 다른 공격 자원들도 패널티 박스 근처에서 찬스를 허망하게 날렸다.

챔스 준결승 진출에 교두보를 마련한 토트넘과 징크스에 가로 막힌 과르디올라의 맨시티. 한 점 차의 스코어는 근소한 차이다. 맨시티는 저력을 갖춘 클럽이다. 맨시티 안방에서 열리는 다음주 있을 두 팀의 2차전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