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가 최하위 kt 위즈를 상대로 2연패를 당하며 2연속 루징 시리즈를 기록했다. LG는 7일 수원 경기에서 kt에 3-4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LG는 1회초 조셉의 2점 홈런, 3회초 오지환의 솔로 홈런에 힘입어 3-0으로 초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선발 배재준이 3회말 2사 후 강백호에 2타점 우전 적시타를 허용해 3-2로 좁혀진 뒤 5회말 2사 후 박경수에 중월 2점 홈런을 얻어맞아 3-4로 역전되었다. 

LG도 수차례 기회는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5회초 1사 1, 2루 기회가 중심 타선에 걸렸다. 하지만 김현수와 조셉이 차례로 외야 뜬공으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6회초 1사 만루의 절호의 기회는 대타 유강남의 5-4-3 병살타로 무산되었다. 이후 LG 타자들은 단 한 명도 출루하지 못한 채 경기가 종료되었다. 
 
 시즌 초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LG 김현수

시즌 초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LG 김현수ⓒ LG 트윈스

 
전날인 6일 경기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LG 타선은 7안타 7사사구를 얻었지만 조셉의 솔로 홈런 외에는 득점이 전무해 1-2로 패했다. 야구 속설 상 '결코 승리할 수 없다'는 3개의 병살타가 나왔고 잔루는 9개를 남발했다. 

공인구 교체와 스트라이크존 확대의 효과인 듯 지난해까지 KBO리그를 휩쓸었던 타고투저 현상이 완화되는 추세다. 하지만 LG 타선의 침체는 그 이상으로 심각하다. 

LG의 팀 타율은 0.230으로 9위, 팀 홈런은 10개로 6위, OPS(출루율 + 장타율) 0.661로 8위다. 타격의 중요 지표가 리그 하위권을 맴돌고 있다. 지난주 LG가 2승 4패를 당하는 동안 패배한 4경기에서 경기 당 평균 득점은 1.75점에 그쳤다. 1-2 패배가 두 차례나 있었다. 

▲ 4월 7일 현재 KBO리그 팀 타율 순위
 
 4월 7일 현재 KBO리그 팀 타율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4월 7일 현재 KBO리그 팀 타율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

 
시즌 LG 마운드가 기대 이상의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타선 침묵은 더욱 뼈아프다. LG의 평균자책점은 2.24로 리그 1위다. 선발 평균자책점은 2.88로 2위이지만 불펜 평균자책점은 1.16으로 단연 1위다. KBO리그에서 현재 불펜 평균자책점 1점대 팀은 LG가 유일하다. LG는 현재 7승 7패 승률 0.500으로 공동 4위인데 타선이 조금 더 힘을 냈다면 선두권으로 치고나갈 수도 있었다. 

LG의 극심한 투타 불균형을 바라보는 시각은 양분된다. 우선 향후 타격 사이클만 올라오면 마운드의 안정을 바탕으로 언제든 상승세를 탈 수 있다는 낙관론이 있다. 타율 0.229에 홈런 없이 5타점 OPS 0.648에 그치는 김현수를 비롯해 주축 타자들이 감을 되찾으면 팀 성적이 나아질 것이라는 판단이다.
 
 투타 불균형이 올해도 이어지고 있는 LG 류중일 감독

투타 불균형이 올해도 이어지고 있는 LG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하지만 우려 섞인 시각도 있다. LG 마운드가 호조를 보이고 있으나 아직 검증이 덜 되었다는 판단이다. 마무리 정찬헌을 비롯해 정우영, 이우찬, 최동환 등 불펜 요원들이 평균자책점 0.00의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지만 어느 순간 평균 수준으로 수렴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들이 호투하고 있는 동안 승수를 쌓아놓지 못하면 언젠가 타선과 마운드가 정반대 양상을 보여 지난해와 같은 고민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것이다. 

LG는 4월 둘째 주 잠실구장에서 홈 6연전을 삼성 라이온즈 및 두산 베어스와 치른다. 특히 지난해 1승 15패의 굴욕을 당했던 두산과의 주말 3연전은 LG의 시즌 초반 중상위권 유지 여부가 달린 중대 분기점으로 예상된다. 향후 LG가 타선이 살아나 극심한 투타 불균형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제로맨' 정우영, 22년 만의 LG 신인왕?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본 기사는 스포츠전문지[케이비리포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