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년 캘리포니아의 한 비디오 가게 옥상에 추락한 외계 전사 비어스(캐럴 댄버스). 낯선 행성에 불시착해 '통신 장비'를 구하려 차 창문을 두드리자 힙합 그룹 솔트 앤 페파의 'Whatta man'이 흘러나온다. 고향 행성 특공대원들과 교신을 시도하는 공중전화 부스 뒤 벽은 피제이 하비, 케이트 부시, 스매싱 펌킨스의 포스터로 빼곡하다. 드문드문 남아있는 기억의 파편을 발견한 비어스는 나인 인치 네일스 티를 훔쳐 입고, 가비지와 TLC의 히트 싱글을 들으며 모래바람을 헤쳐나간다.

<캡틴 마블>의 대중음악은 시대 고증을 넘어 더 큰 의미를 갖는다. 1990년대를 수놓은 여성 아티스트와 밴드의 목소리로 채워진 이 영화의 플레이리스트는 젠더 고정관념과 '증명'에 맞서 싸우는 여성 슈퍼히어로, 캡틴 마블의 감정을 대변하고 또 증폭한다. 적재적소 장면에서 메시지를 각인하고 힘을 불어넣으며 강인한 여성상을 확립하는, 마블의 '페미니즘 선곡표'를 분석해 본다. 
 
하트(Heart) - Crazy on you(1975)
 
 <캡틴 마블>은 1990년대 얼터너티브 록부터 힙합 R&B까지 효과적인 삽입곡으로 시대 배경을 고증한다.

<캡틴 마블>은 1990년대 얼터너티브 록부터 힙합 R&B까지 효과적인 삽입곡으로 시대 배경을 고증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넌 여자라서 안돼!' 상처로 가득한 캐럴의 어린 시절에 어렴풋이 스쳐가는 곡이다. 앤 윌슨, 낸시 윌슨 자매가 이끌었던 록 밴드 하트(Heart)의 멋진 데뷔 앨범 < Dreamboat Annie > 수록곡으로, 빌보드 싱글 차트 35위까지 오르며 팀을 상징하는 노래가 됐다. 레드 제플린 로버트 플랜트를 연상케 할 정도로 거친 앤 윌슨의 보컬과 하드록과 포크를 오가는 유연한 스타일은 후배 여성 로커들에게 상당한 영감을 제공했다. 

2018년 앤 윌슨은 <롤링 스톤>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40여 년 커리어를 총정리하며 1970년대 여성 로커의 삶을 회상했다. 라디오 디제이가 무례한 농담을 던지고 몸을 더듬어도 매니저는 쉬쉬하기 바빴고, 대중은 생소한 자매 밴드를 두고 '레즈비언 혹은 성적인 관계'라는 억측을 쏟아냈다.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음악 산업계에 맞서 그는 "이것은 젠더의 문제가 아니다. 존중의 문제이며, 힘의 문제다"라며 연대를 촉구했다.
 

가비지(Garbage) - Only happy when it rains(1994)
 
 <캡틴 마블>의 노래들은 각 곡의 메시지마다 자아를 찾아나가고 억압에 맞서는 캡틴 마블의 심리 상황을 대변한다.

<캡틴 마블>의 노래들은 각 곡의 메시지마다 자아를 찾아나가고 억압에 맞서는 캡틴 마블의 심리 상황을 대변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과거의 기억을 찾아 사막 한가운데 고속도로를 오토바이로 질주하는 캐럴의 등 뒤로 이 노래가 흐른다. '난 비 내릴 때만 행복해/ 뭔가 잘못됐을 때 기분이 좋아/ 항상 슬픈 노래만 들어'라는 메시지가 쓸쓸하지만, 진짜라고 믿어왔던 세계를 전복해나가는 과정에서의 묘한 쾌감 역시 함께한다.

1990년대 초반 세계를 거칠게 정복한 그런지와 너바나의 뒤에는 부치 빅(Butch Vig)이 있었다. < Nevermind >를 프로듀싱하고 소닉 유스와 스매싱 펌킨스의 사운드를 확립한 그는 1994년 커트 코베인이 산화하자 그 대안으로 4인조 밴드 가비지를 결성했다. 

가비지의 음악은 성난 얼터너티브를 누그러뜨린 팝이었으나 프런트우먼 셜리 맨슨의 존재는 팀에 반항의 이미지를 각인했다. 학대와 구타로 얼룩진 십 대 시절을 보낸 그는 로커가 되기 위해 학교를 중퇴했다. 발랄과 무기력, 공격성을 오가는 짙은 화장과 헝클어진 머리로 한 시대를 풍미한 셜리 맨슨은 최근에도 여성 이슈에 과감히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할리우드 미투 운동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보인, 더 스미스의 보컬 모리세이에게 'Fuck You'라 일갈한 건 유명한 일화.
 

티엘씨(TLC) - Waterfalls(1994)
 
 <캡틴 마블>은 1995년의 캘리포니아를 스크린으로 옮겨 밀레니얼 세대의 향수를 자극한다.

<캡틴 마블>은 1995년의 캘리포니아를 스크린으로 옮겨 밀레니얼 세대의 향수를 자극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TLC는 1990년대 알앤비(R&B) 신에 페미니즘을 심었다. 남성의 지배를 거부하고 여성의 권리를 주창하는 것을 넘어 젠더 구도를 역전시켰다. 활달하면서도 성숙했던 TLC는 과감한 메시지와 제스처를 통해 성적 자기 결정권을 강조했고 당당한 태도를 통해 남성을 주도하는 여성의 언어를 확립했다. 비록 그들의 음악은 1990년대를 주름잡은 남성 프로듀서들과 작곡가들의 손에서 다듬어졌지만, 진취적인 캐릭터와 섹슈얼한 표현 능력은 온전히 멤버들의 공이었다.

통통 튀는 데뷔 싱글에서 'Ain't 2 proud 2 beg'에서 멤버 레프트아이는 왼쪽 안경알에 콘돔을 끼고 등장했다. 후속곡 'Hat 2 da back'에선 배기팬츠, 야구모자 등 젠더리스 스타일을 선보이며 주체적이고도 재치 있는 여성상을 형성했다. 사랑의 아픔을 여성의 언어로 노래한 'Creep'과 'No scrubs' 역시 어리석은 남자들 위에서 감정을 주도하는 여성으로의 TLC를 공고히 했다. 

<캡틴 마블>이 기억하는 TLC는 레프트아이의 집행유예 선고 후 발표한 1994년의 < CrazySexyCool >로, 말괄량이에서 성숙한 여인으로의 성공적인 변신을 선보인 이 앨범은 전 세계적으로 1천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가요계 정상에 이들의 이름을 올려놓았다. 비밀 공군 기지로 향하는 캐럴과 퓨리 국장이 'Waterfalls'를 선곡한 건 시대 배경으로도, 영화의 주제로도 매우 적절했다.
 

너바나(Nirvana) - Come as you are(1991)
 
 1990년대 초 얼터너티브 록 혁명을 불러와 대중음악의 판도를 바꾼 역사적인 그룹 너바나의 노래도 <캡틴 마블>에서 들을 수 있다.

1990년대 초 얼터너티브 록 혁명을 불러와 대중음악의 판도를 바꾼 역사적인 그룹 너바나의 노래도 <캡틴 마블>에서 들을 수 있다.ⓒ Universal Music

 
캐럴 댄버스의 무의식 속 레코드 플레이어에서 흐르는 노래. '넌 네 잠재력을 통제할 수 없다'며 굴복을 세뇌하는 외계 종족은 '이 노래 내 스타일이야'라며 춤을 춘다. '있는 그대로 와/ 너였던 사람 그대로 / 내가 원하는 대로'라 건조히 노래하는 커트 코베인의 목소리는 캡틴 마블에게 부여받은 이름, 주입된 정체성을 거부할 것을 촉구한다. 

너바나의 위대함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커트 코베인이 페미니스트였다는 사실은 유명하지 않다. 여자 친구 토비 베일로부터 페미니즘에 눈을 뜬 커트는 음악계 성차별적 행태와 가사를 고발하며 젠더 권력을 허물어왔다. 1992년 <스핀>과의 인터뷰에서 '성차별주의자, 인종차별주의자, 동성 차별주의자들은 우리 공연장에 오지 마라'고 일갈한 건 널리 알려진 일화다. 

이런 배경이 있었기에 커트는 1990년대 여성 펑크 로커들의 라이엇 걸(Riot Girrl) 씬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너바나가 2014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때 커트 코베인의 빈자리를 채운 이들이 네 명의 여성 보컬 - 킴 고든, 조안 제트, 세인트 빈센트, 로드 -였다는 사실은 그가 남성이었음에도 여성 인권을 위해 투쟁한 페미니스트였단 사실을 증명한다. 너바나의 전설은 현재 진행형이다. 
 

노 다웃(No Doubt) - Just a girl(1995)
 
 캡틴 마블이 자신의 힘을 각성하고 적을 물리치는 과정에서 노 다웃의 'Just a girl'이 흥을 더한다.

캡틴 마블이 자신의 힘을 각성하고 적을 물리치는 과정에서 노 다웃의 'Just a girl'이 흥을 더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모든 억압을 걷어내고 각성한 캡틴 마블은 가늠할 수 없는 힘을 뽐낸다. 외계 고위 전사들의 공격을 손쉽게 제압해버리더니 지구로 향하는 탄도 미사일을 맨몸으로 막아내고, 우주로 날아가 거대 우주 모함을 주먹으로 터트려버린다. 흥겨운 슈퍼 파워의 현장 위로 까칠한 기타 리프와 함께 이런 가사가 흐른다. 

"난 그냥 여자아이야/ 세상 어디에나 있는 
네가 날 이렇게 만들었고/ 갇힌 삶을 살고 있지./ 정말 화가 나!"


캘리포니아에서 결성된 4인조 밴드 노 다웃은 우리에겐 명품 록 발라드 'Don't speak'로 기억된다. 이들은 팀의 홍일점 그웬 스테파니의 퇴폐적 매력과 스카/레게 리듬을 적극 차용한 펑크 록으로 얼터너티브 시대 큰 인기를 누렸다. <캡틴 마블>이 하이라이트를 맡긴 'Just a girl'은 1600만 장 판매고를 올린 1995년 < Tragic Kingdom >의 첫 싱글로, 빌보드 싱글 차트 21위에 오른 명실상부 히트곡이다. 

그웬 스테파니의 자전적 이야기로부터 출발한 'Just a girl'의 메시지는 도발적이고 공격적이다. '많은 이유를 들며 도망치고 숨으라 말하지/ 난 아무것도 못할 거라고/ 왜냐면 착한 아이니까'라며 굴복의 젠더 정체성을 비꼬며, 결코 길들여지지 않겠다는 저항이 꿈틀댄다. 캡틴 마블을 통제하려 했던 외계 종족에게, 여자라는 이유로 많은 걸 통제하려 하는 권력자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Just a girl'은 1990년대를 대표하는 페미니즘 송가다.
 

홀(Hole) - Celebrity skin(1998)
 
 너바나 리더 커트 코베인의 아내였으며 밴드 홀의 보컬이었던 코트니 러브는 1990년대 록 씬의 페미니즘 저항 운동 '라이엇 걸 무브먼트'의 선두주자였다.

너바나 리더 커트 코베인의 아내였으며 밴드 홀의 보컬이었던 코트니 러브는 1990년대 록 씬의 페미니즘 저항 운동 '라이엇 걸 무브먼트'의 선두주자였다.ⓒ Universal Music

 
대망의 엔딩 크레딧을 거친 기타 리프가 장식한다. 1990년대 라이엇 걸 무브먼트의 최전선, 커트 코베인의 동반자였던 코트니 러브의 밴드 홀(Hole)이다. 불우한 가정에서 태어나 길바닥 인생을 전전하던 코트니 러브의 펑크 록은 경쟁자들보다 강력했고 거침없었으며 분노로 들끓었다. 

1989년 결성된 홀은 코트니 러브의 기행과 너바나의 이름 아래 가십성 밴드로 취급받았지만 그런지 얼터너티브의 저항 정신을 충실히 구현한 팀이었다. 남성 지배 권력을 공격하며 보편적 메시지로 여성의 연대를 꿈꾼 코트니 러브는 X세대 여성들의 페르소나였으며 페미니즘의 아이콘이었다.

영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Celebrity skin'은 1998년 발표된 동명의 앨범 톱 트랙이다. 코트니 러브를 사랑했으나 커트 코베인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던 스매싱 펌킨스의 빌리 코건이 작곡에 참여하여 격렬하고 어두운 그런지를 보다 세련되게 다듬고 깔끔함을 더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대중음악웹진 이즘(www.izm.co.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편집장 / 메일 : zener1218@gmail.com / 더 많은 글 : brunch.co.kr/@zenerkrepresen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