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정열의 카리스마 배우 이미숙이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2017 MBC 연기대상> 포토월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배우 이미숙(자료사진)ⓒ 이정민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배우 고(故) 장자연 씨의 문건작성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배우 이미숙씨가 검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씨의 소속사인 싸이더스HQ(sidusHQ)는 이씨가 3일 이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이씨는 자신과 전 소속사의 분쟁에 활용하기 위해 장씨에게 문건작성을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장씨가 속했던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더컨텐츠) 소속이었던 이씨는 소속사를 옮기는 과정에서 더컨텐츠와 계약 분쟁이 일자 마침 소속사 대표와 갈등을 빚던 장씨를 이용했다는 것이 의혹의 골자다.

이씨의 새 소속사 대표인 유 모씨의 설득에 따라 장씨가 '장자연 문건'을 작성했고, 이 문건이 이씨의 소송에 사용된 정황 등은 별도의 형사 사건으로 기소된 유씨의 재판 과정에서 상당 부분 드러났다.

진상조사단은 이씨의 진술을 토대로 장씨가 문건을 작성한 이유와 당시 관련 정황, 문건작성 뒤 장씨가 갑자기 사망한 이유 등을 살펴볼 방침이다.

앞서 장씨의 동료 배우인 윤지오 씨는 지난달 28일 진상조사단에 출석하면서 이씨 등을 거론하며 '연예계 동료들에 대한 확대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