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누적 판매량 170만 부를 돌파한 아루가 리에 작가의 <퍼펙트 월드>가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로 돌아왔다. 오는 4월 4일 개봉할 이 로맨스 영화는 비장애인 여성과 장애인 남성의 사랑을 그린다.
 
고등학생인 카와나(스기사키 하나)는 고등학교 농구부 에이스인 선배 이츠키(이와타 타카노리)에게 우연히 첫눈에 반한다. 카와나는 그를 두고서 '체육관과 벚나무'라는 그림을 그리지만 결국 고백할 용기를 내지 못한 채로 학창시절이 끝나버린다.

졸업한 후 선배인 이츠키와 만나지 못했던 카와나는 미술을 계속하겠다는 꿈을 접고 인테리어 회사에 입사한다. 우연히 동료들과 대화를 하는 중에 이츠키 선배가 1급 건축가가 됐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그렇게 다시 우연히 이츠키 선배와 재회를 하게 된 카와나는 다시 사랑에 빠진다.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주)디스테이션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주)디스테이션

 
하지만 이츠키는 대학교 3학년 때 척수를 다쳐 휠체어를 타고 다니게 된다. 자신의 처지를 깨닫고 두 번 다시 연애를 하지 않겠다고 결심한 상태. 카와나는 이츠키에게 용감하게 다가서기로 결심한다. 카와나는 어떻게 이츠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서로 연애를 시작하고도 그들은 행복해질 수 있을까?

단순한 로맨스를 넘어서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사랑이라는 주제는 역시 일본 영화인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등 로맨스의 장벽으로서 그간 다뤄진 적이 없진 않다.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역시 이 둘 사이의 간극을 주 소재로 택해 서사를 전개해나가고 있다.

하지만 소재 자체를 그저 로맨스 서사, 장벽으로서만 쓴 것이 아니라 그 자체를 진지하게 쓴 흔적이 영화 곳곳에서 보인다. 문턱이 높은 식당을 들어갈 때, 놀이기구를 탈 때, 좀 더 높은 곳에 올라가보고 싶을 때, 휠체어 이용자에게는 모든 곳이 난도가 높은 과제가 된다. 연애 상대 부모의 반대도 물론 존재한다.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주)디스테이션

 
한국보다 장애인 인권이나 이동권 상황이 좋은 일본이지만 여전히 도시에서 살아가기 어려운 장애인들의 현실이 영화에 잘 녹아있다.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는 깜짝 놀랄 반전도 없고 전개도 예상 가능한 무난한 로맨스 영화이지만 이런 현실성을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한번쯤 눈여겨볼 만한 영화가 된다.

실제로 소설 속 이츠키는 허구의 인물이 아니라 휠체어 생활을 하는 건축가 아베 카즈오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고 한다. 아베 카즈오는 영화 속 이츠키처럼 척수 손상을 입었다고. 실제로 이노우에 프로듀서와 감독 시바야마 겐지는 영화화가 확정되자 아베 카즈오를 찾아가 도움을 청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런 프로듀서와 감독의 노력이 영화에 잘 들어가있다는 인상을 준다.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스틸 사진ⓒ (주)디스테이션

 
이츠키는 이전처럼 농구를 하지만 휠체어를 타고 할 수밖에 없는 상태에 좌절하고 사귀던 여자친구와도 헤어지게 된다. 일을 제외하고 모든 걸 포기해버린 것. 휠체어 연기만이 아니라 휠체어 농구 등의 연기를 소화한 건 일본의 남성 그룹 멤버이자 배우인 이와타 타카노리다.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를 통해 이와타 타카노리는 유망한 신인 배우에게 수여하는 상인 '이시하라 유지로 신인상'을 받는다.

이츠키의 상대역인 카와나는 <추억의 마니>(2015) <행복 목욕탕>(2017)에서 연기를 보여준 배우 스기사키 하나가 맡았다. 이와타 타카노리와 스기사키 하나 사이의 케미도 이 영화의 볼거리가 될 것이다.

한 줄 평: '정공법'으로 승부하는 로맨스 영화, 지루해도 괜찮아
별점: ★★★ (3/5)

 
영화 <우리들의 완벽한 세계> 관련 정보
감독: 시바야마 겐지
원작: 아루가 리에 <퍼펙트 월드>
출연: 스기사키 하나, 이와타 타카노리
장르: 로맨스
러닝타임: 103분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국내 개봉: 2019년 4월 4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