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한층 깊어진 음색 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타이틀 곡 '전화 끊지마'와 수록곡들을 소개하며 앨범을 선보이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 수란, 한층 깊어진 음색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타이틀 곡 '전화 끊지마'와 수록곡들을 소개하며 앨범을 선보이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이정민

 
"새로운 밭을 일구듯, 새로운 여섯 개의 씨앗을 심는다는 느낌을 작업한 앨범입니다." 

22일 서울 삼성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가수 수란의 미니 2집 < Jumpin' > 음감회. 수란은 새 앨범을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수란의 씨앗 여섯 개가 담긴 앨범 < Jumpin' >은 첫 EP앨범 < Walkin' > 이후 1년 9개월 만에 발매하는 두 번째 EP 앨범이다. 수란은 "음악적으로 도약하고 싶은 욕심을 담아" 앨범 제목을 지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전화끊지마'와 '의식의 흐름', 'Moonlight', '그놈의 별',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곡이 수록돼 있다. 윤미래, 헤이즈, 래퍼 pH-1의 피처링 참여로 수란의 음악은 더 풍부하고 다채로워졌다. 
 
수란, 독보적 음색 여신 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 수란, 독보적 음색 여신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이정민

 
래퍼 pH-1이 참여한 타이틀곡 '전화끊지마'는 이별이 코앞에 닥친 연인이 미련의 감정을 짧은 전화 통화 속 아슬아슬한 대화를 통해 유쾌하게 표현한 곡이다. 슬픈 노랫말은 레트로풍 감성의 음악에 담겼다. 수란은 "싸움 구경만큼 재미있는 것이 없지 않나. 연인의 싸움을 구경한다는 마음으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미래가 피처링에 참여한 '의식의 흐름'은 수란의 꿈을 이뤄준 곡이다. 수란은 "어릴 때부터 윤미래 선배님이 우상이었다. 꿈을 실현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음악과 함께 직접 쓴 손편지를 드렸는데 흔쾌히 도와주겠다고 해주셨다"면서 "너무 좋았다. 음악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웃었다. 이어 "윤미래 선배님 이름이 내 앨범에 들어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고 신나는 일"이라고 기뻐하며 말했다.  
수란은 'Moonlight'를 "이번 앨범의 작업기 같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고시생 마인드로 집과 작업실을 걸어 다니며 야간작업을 했는데, 매일 오가던 같은 길이 특별하게 느껴지던 순간의 느낌을 담아 작업했다고. 수란은 "이 곡을 만들고 나서 작업하러 가는 길이 좋아졌다"면서 "듣는 분들도 힘든 출근길에 이 노래를 들으면서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란, 독보적 음색 여신 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 수란, 독보적 음색 여신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이정민

 
싱어송라이터인 수란은 이번 앨범 전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수란은 "첫 번째 앨범인 < Walkin' > 작업 땐 보컬리스트 측면에서 곡을 만들었다면, 이번 앨범에는 내가 가장 잘할 수 있고 수란의 색깔을 가장 잘 담아낼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란은 "보컬로서 나의 가치를 보여주기보다 대중적으로 다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다양한 시도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수란은 작사·작곡 외에도, 앨범의 총괄 프로듀서까지 맡고 있다. 수란은 "나를 객관적으로 보아야 한다는 게 쉽지 않다"며 셀프 프로듀싱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래서 여러 뮤지션 분들의 힘을 받으며 작업했다고. 수란은 "부담이 컸지만, 많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수란은 지난해 공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건강 문제로 건강을 회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수란은 "특별한 병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스스로 번아웃이 된 상태였다.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도 여러 가지 일들이 복잡하게 다가와 정리가 필요했던 시기였다"고 말했다. 

수란은 앨범명과 같은 'jumping'을 "복잡했던 시기를 마치고 다시 시작할 때 만든 곡"이라고 소개하며, "멈춰있던 시간을 끝내고 사랑과 믿음, 긍정적인 마음을 모아 만들었다. 나의 다짐이 담겨있는 곡이라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던 밤하늘 같은 마음을 짧은 시와 같은 노랫말에 담은 '그놈의 별'은 헤이즈가 작사·작곡 등 곡 작업은 물론, 피처링에도 참여했다. 꿈을 통해 자신을 괴롭히든 꿈과 상처를 극복한 경험을 담은 '어젯밤 꿈에'도 있다. 이처럼 이번 앨범 곡 곳곳에는 수란의 자전적 경험이 녹아있다. 
 
수란, 1년 9개월 만에 새로운 도약 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타이틀 곡 '전화 끊지마'와 수록곡들을 소개하며 앨범을 선보이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 수란, 1년 9개월 만에 새로운 도약가수 수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미니2집 < Jumpin' >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타이틀 곡 '전화 끊지마'와 수록곡들을 소개하며 앨범을 선보이고 있다. < Jumpin' >은 수란이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며 1년 9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으로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Moonlight', '전화끊지마(feat. pH-1),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Jumping' 등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이정민

 
수란은 1년 9개월 만에 발표한 앨범인 만큼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지는 않다. 팬분들도 나를 잊으셨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앞서 이번 앨범을 '씨앗을 심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씀드렸듯,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 대중분들이 나의 변화를 어떻게 받아들여 주실지 궁금하다"고 했다. 

수란은 "수란이라는 뮤지션을 대중에게 인지시키고 싶다는 욕심과, 수란의 음악을 계속 궁금해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또, 윤미래, 헤이즈 등 여성 솔로 뮤지션들과의 협업에 대해서도 "특별히 의도하고 섭외하진 않았지만, 평소 여자 뮤지션들과 작업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수란은 "나는 독립적이고 자립적으로, 자신의 분명한 사고를 가지고 음악하는 존경한다. 나도 그런 음악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있다"면서 "나도 여성 뮤지션으로서 (후배들에게 그런 뮤지션이 되고 싶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란의 두 번째 미니앨범은 오늘(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