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 현장ⓒ 정교진

 
20년 베테랑 배우 신하균과 예능의 아이콘 이광수가 실화 바탕의 영화로 호흡을 맞춘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에서 두 사람은 장애를 지닌 세하(신하균)와 세하의 동생 동구(이광수)역을 맡았다. 

21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에 육상효 감독과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함께했다. 영화는 광주의 한 복지원에서 십여 년을 한 몸처럼 살아온 지체 장애인 최승규 씨와 지적 장애인 박종렬 씨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휴먼 코미디다.

장애를 다루는 영화

지체 장애가 있는 세하 역의 신하균은 "(연기할 때 주로) 몸을 움직이면서 표현하는 습관이 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몸을 움직이지 못하니까 그걸 제어하는 것이 제일 힘들었다"면서 "이런 불편함을 가지고 있는 분을 연기하다 보니 (장애인분들이) 얼마나 어렵고 힘들게 살아갈까 하는 생각도 많이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점과 장애를 다루고 있기에 조심스럽게 연기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장애를 특별한 삶의 조건으로 규정하지 않는 것과 비극적 관점에 구속하지 않는 것에 신경썼다"며 신하균은 "장애인분들, 장애인 단체 활동가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지적 장애가 있는 동구 역의 배우 이광수는 "가족분들이 보고 불쾌감을 느끼지 않으시고 공감을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그는 "동구가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느끼는가에 대해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 현장ⓒ 정교진

    
영화가 주는 메시지

육상효 감독은 "젊은 세대가 점점 살아가기 힘든 요즘 시기에 영화 속에서 특별한 장애를 가진 사람들끼리 도와가는 모습으로 용기를 전하고 싶었다"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그는 <나의 특별한 형제>가 지금까지 나온 장애인 소재의 영화들과 다른 점을 설명했다.

육 감독은 "보통 두 사람이 나오는 장애인 관련 영화는 비장애와 장애가 등장하는 영화기 마련"이라면서 "(<나의 특별한 형제>는) 각각 다른 형태의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등장하여 고유의 약점을 가진 사람들이 만나 서로 돕는 영화다. 그게 차별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화에는 웃음을 터트릴 장면도 있고 따스한 장면도 있다"면서 "내 형제들의 자녀들이 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5월 중 개봉한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 현장ⓒ 정교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Why so serious?' 지금 순간이 즐거워야 미래도 즐거워집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