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몬스타엑스, 소유진, 붐, 성시경.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몬스타엑스, 소유진, 붐, 성시경.ⓒ CJ E&M


 
"모든 것이 빠른 시대에, 느림의 미학을 전하러 나왔습니다." 

13일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영준 PD는 이렇게 말했다. 이 PD는 "다양한 영상매체가 발달하고 있지만, 밤늦게 감성에 빠져 듣던 라디오의 매력을 젊은이들이 신선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생각에서"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쇼! 오디오자키>는 AJ(오디오 자키)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콘텐츠를 '보이는 라디오' 형식으로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전국을 돌아다니는 이동식 오픈 스튜디오에서 공개 오디오 방송이 진행되고, 이 방송은 각종 앱을 통해 실시간 청취가 가능하다. 프로그램은 AJ들의 준비 과정과 진행 상황, 뒷이야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영준 PD는 "라디오를 주제로 프로그램을 기획하다 우연히 붐의 라디오 방송을 듣게 됐다. 생쇼를 하고 있더라. 도대체 현장에서 뭐 하고 있을까 궁금했다"면서 "라디오에서 음악이 나오거나 시그널이 나올 때 DJ들은 뭘 하고 있을지, 보이지 않는 것을 상상할 수 있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라디오 베테랑들과 함께하는 오디오쇼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영준 PD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영준 PD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CJ E&M

 
AJ로 참여할 이들은 박명수, 성시경, 소유진, 붐, 몬스타엑스다. 몬스타엑스를 제외하면 오랜 기간 라디오 DJ로 활동했던 베테랑들이다. 박명수는 트로트계 샛별 남녀들과 함께 하는 '호락호락쇼'를, 성시경은 여행과 맛,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그대 곁에, 성시경입니다'를 진행한다. 소유진은 '소유진의 스윗살롱'으로 육아와 매일 해야 하는 메뉴 고민에 대한 이야기를, 붐은 '붐 박스'로 음악퀴즈와 립싱크 쇼를 펼치고, 몬스타엑스는 '몬스타일'로 감미로운 라이브 등 다양한 콘셉트로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이영준 PD는 "실제 DJ들을 섭외해 진짜 라디오 느낌을 살리고 싶었다"고 설명하며, "붐은 오디오와 비디오를 한꺼번에 충족시킬 수 있는 출연자가 아닐까 싶어 기획안을 쓰자마자 제일 먼저 섭외했다. 박명수는 17년째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고, 성시경은 FM 느낌이 물씬 풍겨져 나오는 DJ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라디오 포맷이긴 하지만 라디오처럼 음악만으로 채울 순 없었기 때문에 다양한 콘텐츠를 담고 싶었다"면서 "7년 DJ 경력에 육아와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소유진씨와, DJ 경험은 짧지만 글로벌 주목을 받고 있는 몬스타엑스를 더 늦기 전에 섭외하고 싶었다"고 출연자 구성 이유를 설명했다.  

tvN은 라디오 방송국이 없어 생중계 앱을 통해 오디오 방송을 전달한다. 하지만 제작진은 "라디오 시그널, 로고송, 코너 시작 음악까지 라디오 느낌을 살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면서 "오디오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오디오에 집중한 성시경, 쇼에 집중한 붐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가수 성시경.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가수 성시경.ⓒ CJ E&M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방송인 붐.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방송인 붐.ⓒ CJ E&M

 
오랜만에 DJ로 나선 성시경은 "제작진이 라디오 냄새가 필요하다면서 섭외를 요청해왔다"면서 "시청률, 예능 신경 안 써도 되니까 라디오답게 해달라더라. 예전 청취자분들께도 좋은 선물이 될 것 같아서 섭외에 응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라디오 방송을 하는데, TV로 보여지게 된다고 하니, 어떻게 담길지 사실 짐작이 안 간다"면서도, "굉장히 새로운 시도라고 생각한다. 나는 오디오에 중점을 두고 방송했다. 비디오적인 측면은 제작진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붐은 성시경과 완벽하게 대비된 방송을 선보인다. 붐은 "나는 말 그대로 쇼를 한다. 100%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하지만, 그동안 라디오 부스 안에서는 개운하게 놀지 못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최선을 다해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의 가장 좋은 점은, 제작진이 만든 오디오 박스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는 거다. 나중에 특집으로 산타모니카 해변에서 진행할 수도 있다"면서 "박스 안에서 내가 보여줄 수 있는 최선을 쇼를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소유진의 오디오로 쿡방, 몬스타엑스의 노 젓기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소유진.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소유진.ⓒ CJ E&M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그룹 몬스타엑스.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그룹 몬스타엑스.ⓒ CJ E&M

 
소유진은 "요리와 육아를 듣는 방송으로 만들 줄은 몰랐다"면서 "긴장도 많이 됐고, 고민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쇼! 오디오자키>와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과의 유사성을 인정하며 "남편(백종원 대표)도 <마이 리틀 텔레비전>으로 본격적인 방송 출연을 시작했다. 당시 모니터를 많이 했는데, 남편은 채팅창 읽는 것에 신이나 요리를 많이 틀리더라. 난 반대로 요리에 집중하느라 사연을 잘 읽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론은 연습만이 살길이더라. 남편이 '나도 요리하면서 실수하는데 넌 어떻겠느냐. 연습 많이 해라'라고 조언해줬다"고 덧붙였다.  

몬스타엑스는 <쇼! 오디오자키>로 첫 고정 예능을 맡게 됐다. 민혁은 "출연이 결정되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떨림이었다"면서 "사장님이 항상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는 말씀을 하신다. 이번 활동에서 음악 방송 1위도 했는데, 이번 기회에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성도 잡고 팬심도 잡아 슈퍼스타가 되어보겠다"고 말했다. 

주현은 "콘서트나 음악 방송에서는 멋진 모습만 보여드리는데, 알고 보면 재밌는 모습도 많다. 이번 방송을 통해 이런 모습을 보여드리고, 다양한 연령대 분들에게 사랑받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인터넷 플랫폼을 통한 사전 생중계를 하고, 이후 뒷이야기를 담은 방송이라는 점에서 시즌2 방송을 앞둔 <마이 리틀 텔레비전>과의 유사성이 언급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영준 PD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시청자들이 먼저 '보고'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면 우리는 먼저 '듣고' 방송을 통해 현장을 확인하는 콘셉트다. 요즘 시청 패턴이 오디오를 틀어놓고 자기 할 일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저희 콘텐츠만의 재미와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시경씨가 사전 인터뷰 때 '라디오는 정(情) 대 정(情)으로 만난다'는 말을 했다. '여러분이라고 부르긴 하지만, 듣는 당신과 말하는 내가 일대일로 만나는 거라 정이 쌓인다'는 말이었는데, 처음엔 그냥 멋진 말이라고만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편집을 하면서 방송을 보다 보니 라디오만의 매력을 많이 알게 됐다. 그 매력을 잘 포장해서 시청자분들께도 전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tvN의 새 예능 <쇼! 오디오자키>는 17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