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현정이 2019년 첫 싱글이자 여섯 번째 정규 앨범의 수록곡인 '청춘'을 발매했다. 지금이 청춘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이번 신곡은 따뜻한 봄과 잘 어울리는 곡이다.

지난해 4월에 11년이라는 긴 공백을 깨고 '사랑이 온다'로 대중 곁에 돌아온 임현정은 이후 'God Bless You'를 발표했고, 이번 곡 '청춘'까지 부지런히 곡을 선보이며, 이 세 곡이 포함될 정규 6집을 준비 중이다. 

임현정의 정규 6집 작업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기자간담회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스트라디움에서 열렸다. 

신곡 '청춘'
 
임현정 가수 임현정이 신곡 '청춘'을 발매하고, 1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임현정가수 임현정이 신곡 '청춘'을 발매하고, 1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임현정은 6번째 정규앨범에 수록될 곡들을 하나씩 발표하고 있다. 컴백 후 지금까지 발표한 '사랑이 온다', 'God Bless You', 그리고 신곡 '청춘'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날 자리에서 임현정은 11년 만에 돌아온 가요계의 변한 점에 대해 먼저 말했다.

"제가 11년 동안 활동을 안 하면서 가요계의 환경이 많이 변했더라. 특히 유통구조가 완전히 바뀌었다. 음반 제작에서 유통까지 한 곳에서 다 이루어지는 독과점이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가 지난해에 컴백할 수 있었던 배경은 무엇일까. 이에 관해 임현정은 "막연히 시작했다"고 답하며 "제가 일을 할 때 계획을 갖고 할 때도 있지만 그냥 할 때도 있다. 작년에 컴백한 건 이쯤 됐으니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많이 바뀐 환경에) 적응을 잘 못 하겠더라. 윤종신 선배님에게도 '적응이 안 되는데 그만 둬야할까요' 하고 조언을 구했는데 그냥 꾸준히 계속 하시라고 말씀해주시며, 신곡 모니터링도 해주시고 좋다며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임현정은 '청춘'이란 곡을 소개하며 "무언가를 시작할 수 있을 때, 의문을 가질 때 그때가 청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는 아직 음악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게 많고, 아직도 할 힘이 많다고 생각해서 제 자신이 청춘이라고 생각한다. 20대 때는 음악적으로 무언가를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었는데 지금은 그런 두려움 없이 완전히 저를 걸 수 있게 된 것 같다."  

'사랑이 온다', 'God Bless You'
 
임현정 가수 임현정이 신곡 '청춘'을 발매하고, 1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임현정가수 임현정이 신곡 '청춘'을 발매하고, 1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청춘'과 더불어 '사랑이 온다'와 'God Bless You'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사랑이 온다'는 제가 아파서 몸을 하나도 움직일 수 없을 때 저희 남편에게 헌정하려고 쓴 곡이다. 몸을 움직일 수 있을 때 녹음하게 돼서 그것만으로도 기뻤다."

임현정은 심한 공황장애와 불안증, 부정맥으로 건강이 매우 좋지 않았다. 이런 절망 속에서 쓴 또다른 곡이 'God Bless You'였다. 그는 "그때 제가 신과 우주의 일부라는 느낌을 받았다"며 "굉장히 절망스럽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태였지만 살아있기 때문에 누군가를 사랑하고 고통도 느낄 수 있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가장 힘들었을 때 주로 어떤 곡을 듣고 위로를 받았을까. 이 질문에 임현정은 이적의 '빨래'를 꼽으며 "힘들 때 이 곡을 많이 들었다. 이적씨에게 문자로 '내가 다시 일어난다면 너의 콘서트를 보러 가고 싶다'고 전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나의 성장을 위해 노래한다"

긴 공백기가 있었지만 여전히 음악을 하고 있는 임현정에게 "왜 노래하는지" 물었다. 그는 이 질문에 지체 없이 "나의 성장을 위해"라고 답했다. 

"음악은 나의 성장을 위해서 시작한 것이다. 누구도 첫 번째가 아니었고 저의 만족이 우선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장르가 계속 바뀌었던 것 같다. 저는 베토벤을 좋아한다. 권력을 위해 곡을 쓰지 않은 작곡가의 시작이 바로 베토벤이었다. 그래서 저도 낭만파의 후손이라고 생각한다. 돈이 되는 것을 위해 곡을 쓰는 건 귀족을 위해 곡을 쓰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임현정 가수 임현정이 신곡 '청춘'을 발매하고, 1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임현정가수 임현정이 신곡 '청춘'을 발매하고, 12일 오후 서울 한남동의 한 공연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