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문체부

  
지난 8일 개각 발표 전후로 영화계의 반발을 샀던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문화예술계 및 영화계가 재차 강도 높은 비판 성명을 냈다. 

11일 민주노총,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 위한 영화인공동대책위원회(아래 공대위) 등 5개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청와대가 박양우씨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지명을 즉각 철회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양우 CJ ENM 사외이사가 장관 후보로 지명될 것을 우려하면서 명확한 반대 의사를 표하였는데도 문체부 장관에 지명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깊은 유감을 표현한다"며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박양우 장관 후보 지명에 "대기업 독과점 방지법 통과 안 되는 상황"

반대 이유는 지난 성명서보다 명확해졌다. 박 내정자가 한국영화배급협회장, 한국영화산업전략센터 공동대표를 역임하면서 일관되게 CJ그룹의 이해만을 대변해왔다는 게 지난 성명의 요지였다면, 이번엔 CJ ENM의 사외이사 구조와 문체부 간 연관성을 짚었다.

문화예술인들은 성명을 통해 "CJ ENM은 이사회 6인 중 사외이사 4인이 전원 문체부, 정보통신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전직 (정부) 고위공직자들로 채웠다"며 "그래서인지 도종환 법안(대기업의 영화계 독과점 방지법 등)은 통과되지 못하고 지금까지 제자리를 걷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박 내정자가 은연 중에 배급-상영 겸업과 스크린 독과점을 옹호해왔음을 지적하며 이번 인선을 두고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라고 정의했다. 문화예술인들은 오는 18일 기자 회견을 열고 자세한 입장과 행동 계획을 밝히겠다고 공지했다.
 
박양우 문체부장관 후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모처 임시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 박양우 문체부장관 후보자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모처 임시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같은 날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아래 문실련) 역시 박양우 내정자를 두고 "지금까지 보인 행보에서 문체부 등에 대한 현 시대가 요구하는 어떤 비전과 철학도 확인된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문실련 측은 박 내정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캠프에 참여 인사였다는 사실을 알리며, "관료 출신 행정 전문가라는 점과 각종 이익단체에서 역할과 지위를 가졌다는 것 외엔 어떤 문화 공익적 가치와 철학을 갖고 있는지 확인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실련은 "(지난 정부에서) 블랙리스트가 실행된 대표적인 적폐 관료 집단인 문체부 개혁을 위해 그가 적합한 사람인지 의문"이라며 "블랙리스트 사태 후속 대처 활동을 했다고 알려졌지만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허위로 치장한 것에 사과해야 하며, 비공식적으로라도 정부에 어떤 역할을 했다면 그것 역시 밀실행정의 전형으로 비난받아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모처 임시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모처 임시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